안동농민과함께50년동네사람들이곧예수

안동교구두봉초대교구­장인터뷰

JoongAng Ilbo - - 문화 - [email protected]

올해50돌을맞은가톨­릭안동교구청을23일 찾았다.거기서‘가톨릭농민사목의대부’이자안동교구초대교구­장을역임한두봉주교를­만났다.아흔살의나이에도두봉­주교는계단을거뜬히오­르고,지금도텃밭에서몸소농­사를짓는다.그가한국에서보낸세월­은무려65년,안동교구장만만21년­역임했다.유림의고장안동에서가­톨릭사목으로일생을바­친그에게물음을던졌다. -한국땅을처음밟은게언­제였나.

“1954년이었다. 한국전쟁이듬해였다.당시한국은황폐했다.전쟁으로건물이다무너­진상태였다.서울도폐허뿐이었다.”

-왜한국을택했나.

“한국전쟁때나는프랑스­에서군복무 중이었다. 신학교를다니다가군에­입대했다.당시프랑스에서는한국­전쟁지원군을모집했다.나도지원하고싶었다. 그러나신학생신분이라­포기했다.대신내친구가지원했다.고아였던그친구는결국­한국전쟁에서전사했다.”신학교를졸업한두봉은­파리외방전교회에입회­했다.파리외방전교회는그에­게‘한국으로가서선교하라’고했다.예상치못한일이었다.

6·25로파괴된한국에젊­음바쳐유신말기밉보여­강제추방곤욕안동에문­화회관·전문대첫설립‘올해의이민자상’대통령표창도

-그때심정이어땠나.

“한국전쟁때수많은사람­이죽었다.그때성직자도반이상 죽었다.교황청에서한국선교를­파리외방전교회에맡겼­다.나는기뻤다.당시한국은세상에서가­장어려운나라였다.모든게파괴됐다.가장가난한나라였다.그점이오히려내마음에­쏙들었다.그런곳에서내삶을바치­고싶었다.”

한국에 와서 12년간 대전교구에서일한그는 1969년 주교품을받고안동교구­장으로취임했다.그는“안동은유림의고장이다.한국사람이주교를맡아­야한다”며네차례나교황청에사­임의사를 밝혔다. 그러나받아들여지지않­았다.

-안동의유림이보수적이­진않았나.

“그분들과대화를나눌때­나는공자이야기로다가­갔다.처음에는유림이보수적­이지않을까걱정했다.막상만나보니달랐다.그분들은정직했다.양심을따라서사는분들­이었다.이상하게나는그분들과­마음이통했다.안동에서‘오원춘 사건’이터졌을때도그분들은­손뼉을치며지지해주었­다.”

유신정권말기인 1979년 ‘오원춘 사건’이터졌다.정부지침대로감자를심­었는데비가오지않아썩­은감자가많이생겼다.안동의농민이자가톨릭­신자인오원춘씨가정부­에항의해보상을받아냈­다. 그런데군사정부는그를­납치해고문까지했다.가톨릭농민회를조직해­농민운동을하던두봉주­교는농민의인권을문제­삼으며정부에저항했다.결국강제추방명령까지­받았다.

-강제추방의위기를어떻­게해결했나.

“당시바티칸교황청에서­나를불렀다.일종의조사를받았다.교황청에서는‘안동교구장사표를내면­되지않느냐’고했다.이미여러차례사표를내­긴했지만,그일로사표를낼수는없­었다.나는‘절대 못하겠다’고 했다. 내가담당하고있는사람­들이고문을당하고,고생하고있는데내가그­만두면어떡하느냐고항­변했다.나는‘교황님께서그만두라고­하시면그만두겠다’고했다.”

당시교황이었던요한바­오로2세는한국에서김­수환추기경과당시주교­회의의장인윤공희대주­교를교황청으로불렀다. “그분들과함께셋이서교­황님께한국의상황에관­해서설명했다.자초지종을듣고난교황­께선‘만약두봉주교를 추방하면안동 교구장 후임을임명하지않고공­석으로두겠다’며 지지해주셨다.”그렇게두봉주교는한국­으로돌아왔다.한달후에박정희대통령­이세상을떠났다.

두봉주교의사목은교구­가아니라사람이중심이­었다. 46년 전에그가내린결정은지­금돌이켜봐도파격적이­었다.

“1973년이었다. 안동에는마땅한문화공­간이없었다.새성당을짓는데,나는‘안동문화회관’을짓자고했다.가톨릭내부에서는반대­가 심했다. 조용히미사를볼수있는­온전한성당을짓자고했­다.그래도밀고나갔다.안동에서가장높은6층­짜리건물이었다.엘리베이터도그건물에­처음생겼다.그건물의작은일부공간­만성당으로썼다.나머지는모두안동의문­화공간으로시민들에게 내놓았다. 신자들은싫어하고, 비신자들은 좋아했다. 교회 따로,사회따로가아니다.교회는사회에도움을줄­수있어야한다.그건지금도마찬가지다.”

이후두봉주교는국내최­초의전문대학인상지대­를안동에세웠다. 1982년에는프랑스­나폴레옹훈장을받았다.이달에는국내에서대통­령표창인 ‘올해의이민자’상을받았다.마지막으로두봉주교는­가슴에담고있는말씀을­꺼냈다. “오늘아침동네사람들과­미사를올릴때도말했다.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서 나를사랑하신것처럼너­희를사랑하겠다.내사랑안에머물러있어­라’고하셨다.그게참마음에와닿는다.우리는그런사랑안에머­물고있다.그걸알면삶이참감사하­다.”그게일생을바쳐농민사­목을가능케한힘이었다. 안동=글·사진백성호기자

가톨릭안동교구의사목­표어는‘기쁘고떳떳하게’다.두봉주교는“‘진정한행복’이란주제를가지고대화­를나누면유교와도깊이­통한다”고말했다.

두봉주교(오른쪽)가사제가될때직접축복­했던현교구장권혁주주­교의손을맞잡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