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불어좋은날서형석, 1년8개월만에우승

KB금융리브챔피언십­정상마지막날4언더파,통산2승

JoongAng Ilbo - - 스포츠 -

서형석(22)이 26일경기도이천시블­랙스톤골프장에서벌어­진한국프로골프(KPGA) 투어KB금융리브챔피­언십에서역전우승했다.선두에3타차4위로출­발한서형석은4라운드­에서4언더파를쳐,합계11언더파로이수­민(26)을2위로밀어내고3타­차로우승했다.서형석이우승한것은 2017년대구경북오­픈에이어1년8개월만­이다.우승상금은1억400­0만원.블랙스톤 골프장은 어려운 코스로알려져있다.전장은길고,함정은많다.그린경사도심하다. KPGA는요즘코스가­어려워야변별력이높아­지면서뛰어난선수가우­승하고,해외투어에나가도경쟁­력이있다고 여긴다. 그래서가능하면코스를­어렵게 만든다. 선수들은 난코스, 딱딱한 그린, 어려운 핀위치에낭패를봤다.대회 1, 2라운드에선80대타­수가 28차례나나왔다.가장큰참사는이상엽이­둘째날기록한88타였­다.컷을통과한선수들이경­기하는3, 4라운드에서도80대­타수가8차례나나왔다.마지막날우승경쟁을하­는선수들도흔들렸다.마지막3개조 9명의평균타수는 74.2타였다. 바람이불었고,그린은더딱딱해졌다. JTBC골프현장중계­를맡은한설희프로는“특히챔피언조는시간이­지연돼경고를받은뒤심­리적으로더욱쫓긴것같­다”고했다. 2라운드에서65타를­쳤던선두이수민은마지­막날2오버파를쳤다.이수민과함께챔피언조­에서경기한정한밀은7­7타,김태훈은76타를쳤다.챔피언조3명의평균타­수는75.7타였다.바로앞조에서경기한서­형석은침착했다.첫홀을버디로시작했고, 14번홀까지위기를이­겨내면서4타를줄였다.위기도 있었다. 이수민이 16번 홀에서이날첫버디를잡­았는데서형석은마지막­홀에서티샷을벙커옆긴­러프속에빠뜨렸다.그러나서형석은마지막­홀에서파세이브에성공­하면서3타차의우승을­차지했다.서형석은2015년프­로에데뷔했다.당시18세의고교생이­었는데KPGA투어에­서활약하는선수가운데­최연소였다. 2017년 첫우승이후잠시주춤하­다가2년만에다시우승­컵에입을맞췄다.서형석은“지난해말부터새코치의­지도를받으면서거리가­늘었고위기에서안정감­을찾을수있게됐다”고했다.그의코치는KPGA투­어프로출신인염동훈(38)씨다. 염코치는KLPGA에­서활약했던문현희(36)프로의남편이다.서형석은올시즌2억1­785만원으로이태희(3억1277만원)와함정우(2억7016만원)에이어상금랭킹3위로­올라섰다.이수민은지난주SK텔­레콤오픈에이어2주연­속준우승했다. 2016년유럽투어에­진출했던이수민은올해­KPGA투어로복귀했­다.

난코스에서3타차열세­를극복하고역전우승을­차지한서형석이활짝웃­고있다. [사진KPGA]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