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신한금융도인터넷은행­관심있을것”

JoongAng Ilbo - - 전면광고 - <금융위원장>한애란기자 [email protected]

코리아중앙데일리·NYT포럼“예비인가재추진때1곳­은나올것”키움·토스심사결과아쉬움표­현

갚지못할빚은과감하게­탕감채무조정정책중요­성도강조

최종구금융위원장은“하반기에 인터넷전문은행예비인­가를재추진하면적어도­한곳은나올것으로기대­한다”고말했다.인터넷은행을추진할만­한후보자로는신한금융­그룹을거론했다.최 위원장은 27일 코리아중앙데일리-뉴욕타임스가주최한 ‘2019 한국경제 포럼(Korea Economic Forum)’에서기자와만나이같이­말했다.전날예상을깨고 ‘제3 인터넷은행’탄생이무산됐지만포기­하지않겠다는뜻이다.그는“이번 (심사탈락으로)두후보(키움뱅크와토스뱅크)가어느부분이부족한지­알았으니그부분을보완­할것”이라고 내다봤다. 새로운신청자가나오겠­느냐는질문엔신한금융­에대한기대를드러냈다.최위원장은“신한이토스와(인터넷은행을)같이하기로했다가(예비인가신청) 2주전에결별했다”며“여전히신한금융도(인터넷은행에대한)의지와관심이있는것으­로알고있다”고말했다.신한금융이토스가아닌­다른곳과제휴해다시도­전에나설수있다는희망­섞인관측이다.민간전문가로구성된외­부평가위원회의심사결­과에대해선아쉬움을드­러냈다.객관적인지표외에도심­사위원의주관이적지않­게작용했다는지적이다.최위원장은“(토스뱅크의탈락요인인)자본력과달리 (키움뱅크의) 혁신성등은정성평가로 이뤄졌다”면서도“다만그평가결과를우리­로선받아들이지않을수­없다”고설명했다.최위원장은이날포럼에­서 ‘개인의부채를보는국가­의시각’을주제로강연했다.그는“기업과달리개인의부채­는죽지않으면끝나지않­는다는데‘빚의 무서움’이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개인빚은사적관­계지만정부가공법적인­규율을가하는것”이라고말했다.갚지못할빚은과감하게­깎아주는채무조정정책­의중요성도강조했다.그는“빚탕감정책에대한‘도덕적 해이’우려가크지만실제로는‘전략적파산’위험은매우낮다는자신­감이있다”고설명했다.금융회사의적극적역할­도당부했다.최위원장은“소득으로감당하기힘든­빚은빌려준금융회사도­책임이있다”며“금융회사는연체이후채­권매각,소멸시효연장등절차를­채무자입장에서살펴봐­야한다”고지적했다.그는금융채무불이행자­중 30% 정도만빚을깎아주는채­무조정제도를이용하고­연체부터채무조정신청­까지평균42개월이걸­린다는통계를근거로들­었다.강연직후엔최근불안한­모습을보이는외환·주식시장에대한질문도­나왔다.최위원장은“지금보다긴장이완화될 것이란 예측이 많고 경상수지도하반기엔 개선될 것이란 관측”이라며“이를고려하면환율은좀­더안정적으로갈것이란­점에큰이견이없고주식­시장모멘텀도어느시점­엔회복될것으로본다”고 말했다.이어“대외불확실성은누구도­장담할수없기때문에그­부분은면밀히모니터링­하고필요한경우대응책­을늘예비해놓고있다”고덧붙였다.한국경제포럼은주한외­교사절과금융계리더,외국계기업경영자,해외언론사특파원등을­초청해한국의경제금융­정책을설명하는자리다.이날포럼엔손태승우리­금융지주 회장, 허인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김태영은행연합회장, 권용원금융투자협회장,디미트리실라키스유럽­상공회의소장등이참석­했다. 영국·이탈리아·호주·말레이시아등30여개­국주한대사등외교사절­들도행사장을찾았다.

박상문기자

최종구금융위원장이2­7일서울중구롯데호텔­에서열린코리아중앙데­일리-뉴욕타임스주최‘2019한국경제포럼에서강연하고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