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쥐꼬리수익’이제그만

신한이어KB도“그룹역량결집”연금본부두고수익률경­쟁가세중위험중수익상­품과감히투자

JoongAng Ilbo - - 뉴스 - 한애란기자 [email protected]

‘쥐꼬리수익률’이란비판을받는퇴직연­금수익률경쟁에불이붙­었다.신한금융그룹에이어윤­종규회장의KB금융그­룹도퇴직연금에그룹차­원의역량을결집하겠다­며나섰다.

KB금융은지난27일­조직개편을통해그룹의­연금사업을총괄하는기­구인연금본부를신설했­다고 28일 밝혔다.계열사(은행·증권·보험)별로운영해온퇴직연금 사업의 시너지(상승효과)를꾀하기위해서다.

KB금융관계자는“퇴직연금시장이성숙기­에진입하면서고객의중­심이기업에서개인으로­이동했다”며“연금시장의양적성장뿐­아니라질적성장을통해‘연금대표금융그룹’이되겠다는의지”라고설명했다.

신설된연금본부의가장­큰 과제는고객의퇴직연금­수익률을끌어올리는것­이다. KB금융관계자는“그룹의핵심역량이집중­된대체투자특화상품을­개발할것”이라며 “이를위해 IB(투자은행)부문과증권·손해보험의협업을끌어­낼것”이라고말했다.은행정기예금같은‘저위험저수익’상품에집중적으로투자­해온퇴직연금자산을‘중위험중수익’의 대체투자로 분산해 수익률관리에나선다는­취지다.

서비스수준도높이기로 했다. 국민은행이운영중인‘퇴직연금자산관리컨설­팅센터’는운영인력을늘린다.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고객이가입만하면알아­서진단·관리해주는맞춤형서비­스를추구한다. 인공지능(AI)기술을활용한연금로보­어드바이저서비스도은­행뿐아니라그룹전체고­객으로확대한다.

퇴직연금수익률과서비­스경쟁을먼저촉발한건­신한금융의조용병회장­이다.신한금융은지난4월계­열사별로흩어져 있던 퇴직연금 관리를 통합한‘퇴직연금 매트릭스’ 체계를도입한다고밝혔­다.퇴직연금수수료인하,대체투자상품으로 인프라펀드 등도 준비중이다.

국내 퇴직연금 시장 적립금 규모는올해200조원­을넘어설전망이다.그동안각금융회사는 확정급여형(DB) 위주의기업고객유치로­퇴직연금의덩치를키우­는데 주력했다. 이젠 DC형과IRP 개인 고객들을 겨냥해수익률을높이는­것이중요한과제가됐다­는판단이다. 인구고령화가진행되면­서노후준비와퇴직연금­에대한관심은점점더커­질수밖에없어서다.금융투자협회와정부·여당은외부전문가가투­자전략을짜주는방식인‘기금형 퇴직연금’도입을추진하는등외부­환경도변하고있다.

지난3월 말기준퇴직연금시장1­위사업자는삼성생명(적립금24조6000­억원)이었다.금융그룹중엔신한금융(22조1000억원)과KB금융(21조7000억원)이선두를다투고있다.

조용병신한금융회장윤­종규KB금융회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