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현의완벽한승리

JoongAng Ilbo - - 스포츠 - 정아람기자[email protected]

11보( 156~192)=역시나 커제9단의팻감은별볼­일이없었다. 157~161로 백넉점을떼어먹고 163으로 백한점을잘라먹긴했지­만보잘것없는수확이다.

초읽기에 몰린상황에서도패를받­지 않은 안국현 8단의 판단은 정확했다. 안 8단이 패를해소하면서사실상­바둑은끝난것과다름없­다.

나머지수순은커제 9단이 돌을던지기위해마음을­추스르는과정이었다. 의미없는끝내기의반복­일뿐이었다. 흑이 189를 두기전에우변에뭔가를­해보면수가나는모양인­듯하지만,별거없다.

‘참고도’ 흑1로 섣부르게 수상전에들어가면흑 2, 4로 뜻밖의재앙을맞이하게 된다. 더는이변이일어나는곳­이없는셈이다.

어두워진얼굴로 힘없이돌을내려놓던커­제 9단은 192수 만에불계패를선언했다. 안국현 8단의 기분좋은완승이었다.

당시검토실에선혹시이­번에는한국이우승컵을­가져오는게아닐까하는­기대와설렘에부풀어있­었다. 1국을마치고나오는안­국현8단의얼굴에도희­망과자신감이담겨있었­다. (187…184 )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