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신도시후폭풍일산­표심흔들린다

집값하락등지역민심뒤­숭숭한국당,백지화외치며주민공략­민주당“집값안정공익무시말라”범여권독식지역내년총­선변수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최민우·이우림기자minwo­[email protected]

문재인정부의야심찬부­동산공급정책인 ‘3기 신도시’가정치쟁점으로떠올랐­다. 아파트값하락과미분양­문제등으로관련지역민­심이뒤숭숭해지자야권­이이를본격적으로문제­삼기시작하면서다.내년4월총선에서‘3기신도시’논란이수도권선거의핵­심이슈로부상할조짐이­다.

자유한국당은28일오­후경기도고양시킨텍스­제2전시장에서‘무분별한신도시지정,무엇이문제인가’라는정책토론회를열었­다.정책토론회를국회가아­니라현지에가서연건드­문경우다.나경원 원내대표와 국회 국토위 소속한국당의원들이모­두참석했다.

이자리에서나원내대표­는“정부가1, 2기 신도시를죽이면서 3기 신도시를추진하는것이­과연도움이되는지의문­이다. 3기신도시를원점에서­다시검토해야한다”며전면백지화를주장했­다. 정용기정책위의장도 “2기 신도시는가뜩이나미분­양이많고분양가보다도­가격이내려가는데, (더좋은입지에) 3기 신도시를하면정부가국­민상대로사기를치는것­밖에더되냐”고비난했다.

한국당이 발 빠르게 움직인 건 3기신도시발표직후수­도권서북부지역의민심­이심상치않다는판단때­문이다.지난7일정부가고양창­릉(3만8000호)과부천대장(2만호)등을3기신도시로발표­하자고양일산,파주운정,인천검단등인근1, 2기신도시주민들은3­주째주말항의집회를이­어가고있다. 1차(12일) 때는 500명에 불과했으나2차(18일) 5000명, 3차(25일) 1만1000명(주최측추산)등참여인원이급속한증­가세다.인원이늘어나면서25­일엔일산과 검단에서 별도 집회가 열리기도했다. 집회에참석했던일산주­민김모(54)씨는“삼송·원흥·향동등지금도주변에신­도시가넘쳐나는데또신­도시라니,분당이라면감히이렇게­하겠나”라며“일산만 ‘호구’ 잡혔다”고불만을터뜨렸다.

실제로3기신도시발표­이후 1, 2기신도시집값은출렁­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따르면이­달 20일 기준고양시일산서구와 일산동구의 아파트 매매가격은직전일주일­동안 0.16%, 0.14%씩 떨어졌다. 3기 신도시 발표 후 2주사이에 0.3% 가까이급락했다.검단신도시는미분양의­직격탄을맞고 있다. 22~23일 청약을한‘검단파라곤1차’는874채모집에 1, 2순위합쳐264명신­청에그쳤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