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가봉하마을찾은까­닭은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최상연의

미국3대대통령토마스­제퍼슨의사저몬티첼로­는버지니아주작은시골­마을의관광명소다.워싱턴특파원으로일할­때찾았다가고개를갸우­뚱했던기억이있다. ‘모든인간은평등하게창­조되었다’로시작하는그의‘미국독립선언문’이,자신이부린수백명흑인­노예들의비참했던생활­상과함께나란히걸려있­어서다.

툭하면파리로와인쇼핑­을떠난‘강남좌파’계열이었던모양이다.늘인간의자유와평등을­말하면서도만찬장에흑­인노예들이들락거리는­걸꺼려지하저장고와식­당을오가는와인배달기­계를발명했다는설명이­있었다.흑인하녀와의불륜은미­국초기큰스캔들이었다. 낮은천정에유리창이없­던어둠속의그흑인하녀­방이처연했다.미국의다른위대한대통­령들도파고들면허점이­많다.링컨은‘위대한해방자’라기보다그저노예해방­을성사시킨노련한 정치가였다. 음모와술수가많았다. 신념과의지론공화당대­통령후보를놓고다툰윌­리엄슈어드가한수위다.링컨은오히려온건한노­선탓에후보로선출됐다.그래도제퍼슨이미국건­국,링컨이노예해방의아버­지란업적이훼손되는일­은없다.

‘완벽한우상’은아닐지모르지만시대­적소명을간파하고관철­시키는데성공했기 때문이다. 지역과당파로찢긴나라­를‘용광로미국’으로돌려만든게이들지­도자의관용의 리더십이다. 미국인들이태생적으로­과거를잘 잊고,원수를용서하는유전자­를갖고있어서가아니다.배가가는길을정하는건­바람이아니라돛의방향­이다.제퍼슨이당선된가장큰­이유는남부공화파의이­탈없는몰표덕분이었다. 하지만커다란압력에도­불구하고탕평내각을꾸­렸다.앞선북부연방파의 12년 집권원칙을이어갔다.링컨도그랬다. 남북전쟁이끝난뒤전범­으로몰려처형당한사람­은단한명도없다.공유하고소통하고관용­으로개방한게위기극복­의공통처방전이다.

우린 거꾸로다. 욕하고나누는데서에너­지를찾고만든다.아주작아도약점만보이­면후벼 판다. 더욱노골적이고잦아진­대통령의야당비난이다­르지않다.엊그제는기밀유출을비­호한다고야당을꾸짖었­다.얼마전엔‘독재자의후예’를거론했다.같은논리로전정부의‘캐비닛 기밀’도까발리면안되는거였­다.또‘비상식에기본이안된독­재자의후예’와청와대서만난들무슨­뾰족한해법을찾을수있­을까.

국회 실종이 한 달을 넘었다. 뭐 예삿일이긴하다. 20대 국회여야협상이란게법­안조율보다국회정상화­를위한논의가더많았다.이번엔한국당을뺀여야­4당이선거제도를강제­로바꾸고,대통령의공수부대소리­를듣는공수처법안을강­행처리했기때문이다.마치개혁의요체인것처­럼자랑하더니지금은‘의원정수확대방안을논­의해야한다’고딴소리다. ‘절대로안된다’는

한 컷

지지층넘어대한민국을­본‘바보노무현’의통합정신이그를그리­워하게만드는힘

반대여론은70%를넘는다.그러면지금이라도선거­제강제변경을철회하고­공수처법을대통령의막­강한권력에서독립시키­는쪽으로바꾸는게정답­일텐데그럴가능성은없­다.모르고밀어붙인게아니­기 때문이다.대통령은취임사에서야­당을 ‘국정 운영의 동반자’라고선언했고‘무소불위권력기관을없­애겠다’고다짐했다.그랬지만 자극하고,제왕적대통령을강화하­는공수처신설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개인적 약점은있었다.야당과갈등도많았다.하지만적어도지지층만­바라보며매달리진않았­다.이라크에파병하고‘독재자후예’와대연정을 제안했다. 그런진정성이부시전대­통령을봉하마을로향하­게했을것이다.손해가복이란게흘휴시­복(吃虧是福)이다. ‘바보 노무현’이간길은손해보는길이­었다.미국과야당은그때와다­름이없다.그런데문대통령의미국­과야당은노전대통령의­그것과왜이리도다른것­인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