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신임주치의강­대환부산대교수

지방의대출신으로는처­음

JoongAng Ilbo - - 뉴스 - 위문희기자moonb­[email protected]

<양산 부산대병원 재직>

문재인대통령의주치의­로 강대환(54)부산대의대소화기내과­교수가위촉됐다.지방의대출신으로는첫­대통령주치의다.

청와대는3일“그간역대(양방)주치의는 서울대병원 등 수도권에서 활동하는의사가위촉돼­지방의의사들에게기회­가부여되지못했다.이번주치의위촉을계기­로지방의훌륭한의사분­들에게도다양한기여활­동의기회가열릴것으로­기대된다”고밝혔다.

강교수는췌장과담도질­환권위자로 1989년부산대의대­를졸업했고,석·박사학위모두같은학교­에서취득했다.보건복지부간담도질환­치료병원특성화연구센­터장,산업통상자원부의생명­R&D센터장을역임했다. 현재경남양산부산대병­원에재직중인강교수는­정기적으로서울을다녀­가는방식으로주치의역­할을수행할예정이다.문대통령퇴임이후까지­를고려해사저와가까운­양산부산대병원의사를­주치의로위촉한것으로­보인다.청와대관계자는“서울중심에서벗어나균­형발전을 모색하고, 다양한사람들에게다양­한기회를제공하자는취­지로이해해달라”고말했다.

문대통령은2017년 5월취임직후양방주치­의로 송인성(73) 분당서울대병원소화기­내과명예교수,한방주치의로김성수(67) 경희의료원한방병원장­을위촉했다.대통령비서실운영규정­에따르면대통령은본인­과직계가족의건강관리­와질병예방을담당하는­주치의로양방·한방주치의를둘수있다.주치의는무보수지만차­관급예우를받는다.지난달서울대명예교수­기간이종료된송인성교­수가대통령주치의자리­에서도함께물러나겠다­는뜻을밝힘에따라이번­주치의교체가결정됐다.송교수는노무현전대통­령5년재임기간내내주­치의를맡은데이어문대­통령의주치의로도2년­간활동해왔다.

강교수가평소양산에있­기때문에긴급상황시신­속한대처를할수있겠냐­는지적도나온다.주치의는보통1~2주일에한번대통령의­건강상태를체크하고해­외순방에도동행한다. 청와대관계자는“평소의무실장이청와대­에상주하고치과·안과·피부과등분야별자문의­사들이건강에이상이있­으면의무대와합동으로­체크한다”며“긴급한경우엔국군서울­지구병원으로가도록매­뉴얼이돼있다”고설명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