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청년의I턴·J턴경북형모델실험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경북영양군의청년창업­가이강우씨의30년동­선은남다르다.서울에서나경기도안산­에서살다인근도시의대­학을 나왔다. 전공이생명화학공학으­로재학중창업을꿈꿨지­만이루지못했다.자금때문이었다. 2016년 서울의바이오기업에들­어갔고,경북영양의계열사로파­견됐다. 1년근무후서울발령을­받은그는경북도의‘도시청년시골파견제사­업’을접하게됐다.지역활성화창업에2년­간연 3000만원을지원하­는제도다. 이씨는영양군연고의새­싹땅콩재배·가공사업에응모해선정­됐고,지난해1월사업장을열­었다.땅콩을발아시켜틔운싹­의항산화성분이땅콩보­다훨씬많은데착안한사­업이다.현재월평균매출은약 300만원. 이씨의포부는당차다.새싹땅콩의항산화성분­1만배올리기와추출기­술대중화다.경북도의지원은이씨에­꿈의밑천이자실패의담­보다.

이씨는도시민의지방이­주를뜻하는U·J·I 턴중I턴이다. U턴은출신지로, J는출신지언저리도시­로, I는연고없는지역으로­의이주다.영양군은이씨의I턴창­업으로사람과일자리를­유치했다.영양은서울보다넓지만,인구는1만7000여 명이다.서울소재웬만한대학의­재학생보다적다. 지방소멸에직면한영양­에이씨의I턴만한낭보­는없다.

대구에서나 지역 대학원까지 나온권은아(35)씨는 J턴형 창업가다. 서울의유력제과회사등­을거쳐올해참외의고장­성주군에둥지를틀었다.참외를원재료로하는아­이스크림개발사업이도(道)의심사를통과하면서다.식품유통업체에다니던 언니(38)와 두달전낸사업장(카페)에서제조·판매를하고있다.카페는조선시대한옥이­즐비한한개마을과멀지­않다.전통과현대의접목은발­칙한 역발상이다. 권씨는다음목표가기업­상대거래라고했다.카페이름 ‘능행(能行)’엔 두자매의의지가어른거­린다.도전정신은젊은이의특­권이다.

2년전시범사업이래경­북에이주해온청년사업­가는87개팀152명­이다.경쟁률은높다.지난달325명이지원­해42명만뽑혔다.지자체에귀농지원제도­는수두룩하다.하지만청년창업에초점­을맞춘것은경북도가처­음이다.정착사업엔젊은이의끼­가넘친다.특산물브랜드화에서관­광콘텐트제작,게스트하우스·문화공간운영,실버필라테스까지.대부분이정착지수요나­특성에맞춘지역밀착형­이다.시골에도카페·문화시설이 있어야사람이 꼬인다.창업형인구유입은지역­의활력소다.경북도제도는일본의지­역부흥협력대(協力隊)와닮았다.지방기초단체가도시민­을협력대원으로 1~3년 위촉하면중앙정부가최­대400만엔(약4300만원)을지원한다.대원업무는농어촌일손­돕기,지역브랜드개발,정보발신등다양하다. 2009년 이래10년간선발인원­은2만여명에이른다.이중 20~30대가 70%이고, 60%가 파견지에정착했다.아베신조총리는올연두­연설에서대원을연간8­000명으로확대하겠­다고밝혔다. 2012년에는 이를소재로한 10부작드라마도나왔­다. ‘늦게핀해바라기~나의 인생 리뉴얼’이다. 지방의활력은사회전체­의뒷받침없이돌아오지­않는다.

지방은먹거리에서관광­까지보물지도다. 통념만깨면 6차산업이 널려있다.청년에게물고기를주는­식으론새바람이일어나­지 않는다. 수도권광역단체의수당(手當)정치는청년의응석만키­울뿐이다.스스로의낚는법으로시­장과겨뤄보게해야 한다.이것이따뜻한 자본주의요, 지방을뉴프런티어로만­드는길이다.경북형모델의확산을기­대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