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피해떠났던소사,한국으로돌아온까닭은

SK다익손대신52만­달러계약도미니카출신,면세혜택없어대만리그­서맹활약국내역수입KS우승,한국서은퇴하고싶어

JoongAng Ilbo - - 스포츠 - 김효경·박소영기자kaypu­[email protected]

프로야구SK와이번스­가오른손투수헨리소사(34·도미니카공화국)를영입했다.소사에관심을보였던롯­데는닭쫓다지붕쳐다보­는꼴이됐다.소사는밀린세금을납부­하면서도한국행을택했­다.

SK는‘캐나다출신투수브록다­익손(25)의 웨이버공시를요청하고­소사와계약했다’고지난 3일 발표했다. SK는소사에게총액 52만 달러(약 6억원)를지급하기로했다.

소사는KBO리그에서­7시즌이나뛴베테랑이­다. 2012년 KIA유니폼을입은것­을시작으로넥센과LG­를거치면서KBO리그­통산194경기에출전­해68승60패,평균자책점4.32를기록했다.

최고시속155㎞의강속구가그의주무기­다.지난해에도9승9패,평균자책점3.52(3위)의 뛰어난성적을거뒀다.그런소사가한국을떠나­게된결정적인이유는세­금때문이었다.국세청은2015년 2월소득세법을개정하­면서외국인이183일­이상국내에머물경우거­주자로분류했다.일반적인소득액과세액­을내국인과동일하게적­용한다.종전엔연봉의22%(지방세 포함)만납부하면됐지만이젠­많게는46%를내야한다.

미국출신선수는한·미조세협약에따라면세­를받을수있지만,도미니카공화국출신선­수들은다르다.조세협약이없는관계로­면세를받을수없었다.결국소사는한국에남는­대신대만리그로 떠났다. 푸방가디언스와계약한­소사는올시즌특급활약­을펼쳤다. 12경기에선발등판해­8승2패에평균자책점 1.56, 탈삼진85개를 기록했다.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등이모두리그1­위다.

소사가대만에서맹활약­하자그에대한관심을보­이는KBO리그팀들이­생겼다.가장먼저움직인건롯데­였다.올시즌롯데는외국인투­수가미덥지못하다. 브룩스레일리가 2승6패(평균자책점 4.20), 제이크톰슨이2승3패(평균자책점 4.74)를 기록중이다.그러자롯데는소사의계­약현황과현재몸상태등­을체크하며영입준비에 들어갔다.그런데그런움직임을감­지한SK가3일전격적­으로계약에성공했다.

롯데는 결정을 미루다선수를놓친반면 뒤늦게뛰어든SK가발­빠르게소사와계약한것­이다. SK는최장신(2m3㎝)투수다익손을과감하게­포기하고,소사로교체했다.다익손은올시즌 12경기에나가3승2­패,평균자책점3.56(11위)을기록했다.객관적으로나쁜성적은­아니지만,투구평균이닝이5.47이닝에그쳤다.투구이닝부문에선규정­이닝을채운30명의투­수중 27위다.한국시리즈2연패를노­리는SK는우승에도전­하기위해과감하게다익­손을버리고소사영입을­결정한것이다.미적대던롯데는최악의­상황에몰렸다.톰슨이팔부상까지입어­2주이상결장하게됐기­때문이다.이제롯데선발투수중남­아있는건레일리와김원­중,장시환뿐이다.이들3명의승리를합쳐­도8승에불과하다.다승1위조시린드블럼(두산·9승)의성적에도못미친다.

소사는 대만에서 뛰던 시절 월급 3만 달러(약 3360만 원)를 받은것으로알려졌다.한국에돌아오면서몸값­이5배이상 뛰었다.하지만실제로소사가받­는돈은그보다훨씬적다.체납했던세금을내야하­기때문이다.소사측은“2015~16년세금으로내야할­돈이약3억3000만­원이다. 2017~18년 세금은아직부과되지않­았다”고전했다.일단소사는계약금(35만달러)으로밀린세금을먼저낼­계획이다.

소사는억울하다는입장­이다.그는미국영주권을갖고­있고,가족들도미국에서생활­하고있다.최악의경우미국과한국,도미니카공화국등3개­국에서세금을내야한다.이경우소득의80%가까운금액을세금으로­납부해야한다.소사의대리인인오킴스­스포츠강준우대표는“(세금과관련한문제는)지난해소명할 생각이었지만, 소사가관련서류를다준­비하지못해서소명자료­를내지못했다”고전했다.

소사가 금전적 손해를 감수하고도KBO리그­로돌아온건한국에대한­애정때문이다.강준우대표는“소사는한국시리즈우승­을원했고,나아가한국에서은퇴하­고싶어 했다.당장의이익보다는앞으­로의경력을 고려했다”고밝혔다.신규계약선수는100­만달러를넘는연봉을받­을수없지만2년차부터­는연봉액수에대한제한­이없다.올해좋은성적을낸다면­소사는내년에큰돈을만­질수도있다.

KBO리그에서68승­을거둔투수헨리소사가­SK와계약했다. 2012년부터한국에­서뛴소사는세금문제로­대만행을선택했다가,다시돌아오기로했다. [사진SK와이번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