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식삼계탕·갈비찜어때요?어디든집밥이최고

‘비정상회담’줄리안엄마요리책참치­채운복숭아,콩베이컨스튜 TV에서손맛보여준유­럽의집밥전세계학생사­귀며메뉴넓혀가한국김·더덕외국에도잘통할듯

JoongAng Ilbo - - 문화 - 민경원기자 [email protected]

초콜릿·와플·맥주.벨기에하면가장먼저떠­오르는3대명물이다.그럼다른음식은맛이없­다는걸까. JTBC예능‘비정상회담’으로낯익은벨기에출신­방송인줄리안퀸타르트(32)가가장많이받은오해중­하나다.그는‘벨지안프라이’부터설명했다. “프렌치프라이는원래벨­기에가원조인데미군이­감자튀김을처음맛본벨­기에왈로니아를프랑스­로오해해서붙여진이름”이라며“홍합찜이나미트볼도유­명하다”고말했다.음식에관한그의자부심­에는어머니베로니끄 퀸타르트(64)의 요리솜씨도있다.간호사로활동하고유기­농식료품점을운영하는­등건강한음식에꾸준히­관심을가져온베로니끄­는KBS2예능 ‘삼청동외할머니’에서도실력을발휘했다.이프로그램에출연한헝­가리·코스타리카·태국·멕시코·프랑스등다양한국적의­여성들이선보인자국요­리중에그가만든벨기에­식미트볼·치킨커리·체리파이등은단연인기­를끌었다. 그의음식솜씨는 4년 전 JTBC ‘내친구의집은어디인가’를통해벨기에를방문한­개그맨유세윤이“한입한입먹는순간에도­음식이사라지는게아쉬­웠다”고했을정도.

최근 요리책 유럽식 집밥(다산북스)을펴낸베로니끄를아들­줄리안과함께서울서교­동에서만났다.남편도미니끄퀸타르트­까지출동해한국어·영어·프랑스어가뒤섞인이야­기꽃을피웠다.이들가족은이런상황이­익숙한듯했다.장남마튜는이탈리아여­성과결혼해스페인바르­셀로나에살고, 밸리댄서인딸마엘은공­연때문에전세계를돌아­다니고,막내줄리안은 2004년충남서천에­서교환학생을시작으로­15년째한국과벨기에­를오가며살고있기때문­이다.

베로니끄는이처럼“지리적으로해체된가족­들을위해요리책을쓰게­됐다”고 밝혔다. “매일함께식사할수는없­지만더많은레시피를공­유하게된것같아요. ‘엄마, 이건어떻게만드는거야?’라는전화를하루걸러하­루씩받다보니아예가족­요리책을만들어보면어­떨까싶었죠.”

그는“유럽요리라고하면매우­복잡하고어려울것이라­고생각하는데우리가먹­는집밥은그렇지 않다”며 “재료본연의맛을살리는­경우가많기때문에누구­나쉽게따라만들수있을­것”이라고말했다. 유럽식집밥에는애피타이저·전채·메인요리·수프·디저트등 50가지레시피가담겼­다.참치를채운복숭아,깍지콩베이컨스튜등간­편하면서파티에제격인­요리도여럿눈에띈다.

줄리안은“화려하진않지만양도많­고건강해서한국식집밥­과비슷한느낌”이라고설명했다. “처음한국에왔을때비슷­한요리가많아서깜짝놀­랐어요.뿔레오뀨리는삼계탕같­기도하고,뵈프부르기뇽도갈비찜­이랑비슷하거든요.저도가끔날이추워수프­가생각날때면엄청많이­만들어서나눠주거든요.한국에서는크림수프를­많이먹으니까야채수프­를낯설어하는게좀신기­했어요.”다양성은이가족의식탁­이더풍성해진 비결이기도 하다. 아이들에게도다른문화­권에서생활하는것을적­극추천한베로니끄역시­학창시절1년간미국으­로교환학생을다녀왔다. “사과크리스피는홈스테­이가정의아빠한테배운­레시피예요.완전미국식이죠.줄리안이한국에교환학­생으로간동안우리집에­도 교환학생들이 왔어요. 일본·미국·멕시코·브라질등에서새로운학­생이올때마다스시·피자·세비체·슈하스코등새로운요리­에도전할수있었어요. 김치와살라미를넣은샌­드위치도꽤괜찮은조합­이랍니다.”베로니끄는가장좋아하­는한국식재료로김을꼽­았다. “벨기에는해초류를잘안­먹어요.그런데김은너무맛있더­라고요.불고기맛·치즈맛등한국에올때마­다새로운맛이생기고.누구에게선물해도다좋­아하고요.더덕도유럽에서잘통할­것같아요.식감도독특하고건강한 느낌이라. 벨기에뿐만아니라유럽­전역에한국식당이많아­졌어요.한국식당이아닌곳에서­김치를주는경우도있었­는 걸요. 웰빙음식이라면서.”줄리안이SBS ‘잘먹고잘사는법’에서3년간전국재래시­장등을훑고다닌덕에베­로니끄도메주만들기부­터김장체험까지한국음­식경험폭이넓다.그는벨기에의달라진식­문화에아쉬움을표했다. “제가어렸을때는점심시­간이2시간이어서출근­한아빠도,학교에간아이들도다집­에돌아와서점심을먹었­거든요.지금은불가능하죠.여자들도다들일을하니­식사준비를할수가 없죠.남녀평등은좋지만점심­은다샌드위치로때우게­된건슬픈일인것같아요.”

줄리안은 처음 듣는 듯 “그게 정말이냐”며 “벨기에에서는 점심을 ‘디네(dîner)’, 저녁을 ‘수페(souper)’라고 하는데,진짜예전에는가장주된­식사가점심이었나보다”라며신기해했다. “사실저도벨기에에대해­잘모르는것도많아요. 고등학교졸업하고바로­한국에와서쭉살았잖아­요.그래서‘비정상회담’을할때는부모님과하루­에도몇시간씩통화하고­그랬어요.주제가정해지면저도공­부를해야되는거죠.”

서울에서만난벨기에출­신방송인줄리안퀸타르­트와엄마베로니끄퀸타­르트.아들과함께한국방송프­로그램에서몇차례요리­솜씨를뽐낸베로니끄는­최근요리책도펴냈다. 권혁재사진전문기자

예능‘삼청동외할머니’에서벨기에식미트볼을­만들고있는베로니끄. 베로니끄와남편도미니­끄퀸타르트. [사진KBS·다산북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