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푸틴‘5G동맹’트럼프보란듯뭉쳤다

러시아,화웨이장비도입계약“중·러관계역대가장높은수­준”트럼프“중국산추가관세”압박

JoongAng Ilbo - - 프론트 페이지 - 심새롬기자,베이징=신경진특파원saer­[email protected]

미국과무역전쟁을벌이­고있는중국이러시아와­의연대를통한대미항전­에나섰다.미국이사용금지를주장­하는중국화웨이의차세­대통신장비(5G)네트워크를러시아가전­면도입하기로계약하면­서다. 중·러가 정보기술(IT) 분야에서대미공동전선­을구축하면서미·중대립에러시아까지가­세하게됐다.러시아최대이동통신회­사인모바일텔레시스템­스(MTS)는 5일(현지시간)중국화웨이와5G이동­통신개발협약을체결했­다고밝혔다.오는2020년까지러­시아내 5G통신서비스를출범­시키는게목표다. MTS는공식자료를통­해“기존인프라에(화웨이의) 5G및사물인터넷(IoT) 기술및솔루션을도입해­현LTE네트워크를5­G준비수준으로개발하­겠다”고 밝혔다.협약서에는이동통신외­에도스마트시티·무인자동차등광범위한­분야에서5G활용기술­을협력개발한다는내용­이포함됐다.

양국최대 IT회사가 참여해모스크바에서열­린기술협약식에는방러­중인시진핑(習近平왼쪽얼굴)중국국가주석과블라디­미르푸틴(오른쪽)러시아대통령이참석했­다.두정상이이날크렘린궁­에서단독회담을갖고양­국간기술협력을강화하­기로합의한직후협약식­이열렸다.기업간협력을넘어정부­간협력전선을구축하는­자리였다.

궈핑화웨이순회회장은 “러시아가화웨이의장비­를쓴것은화웨이의경쟁­력을증명하는것”이라며“이기념식에러시아대통­령과중국국가주석이참­석했다는사실은기술제­휴가러시아와중국에얼­마나중요한지를다시한­번입증한다”고말했다.알렉세이코르냐MTS­총재도“두기업의전략적협력은­러시아와중국의무역및­경제발전에기여한다”고강조했다.

러시아의화웨이5G장­비도입협약식은이번중·러정상회담의의미와성­과를대내외에상징적으­로보여준자리다. 반(反)화웨이 전선을구축해중국을압­박하려는미국을향해‘5G동맹’을방불케하는중·러의연대를과시했다.

두정상은약3시간에걸­친정상회담이후양국관­계를‘신시대전면적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한다는내용의공동­성명2건을발표했다.

지구촌수퍼파워미국의­도널드트럼프대통령에­대항해경제·산업·투자분야에서전략적협­력관계를구축하겠다는­취지가깔려있다.

두정상은양국정부와기­업이참여하는10억달­러(약1조1700억원)규모의‘중·러 과학기술혁신펀드’를조성하기로합의했다.위안화와루블화간통화­결제확대도약속했다.중국관영신화통신에따­르면두정상은 에너지·과학기술·우주항공분야에서의기­술협력도강화하기로합­의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러 공동전선’의 배경이 트럼프대통령임을숨기­지 않았다. 푸틴대통령은 “날로 압박이 커지는 국제 정세에대해우리가세부­적으로논의한결과국제­핵심사안에대한러시아­와중국의 입장이 비슷하거나 일치한다는사실을확인­했다”고말했다.시주석도“중·러관계는국제정세와내­부변화로인한시련을견­뎌냈다”며“우리는점진적행보를통­해양국관계를사상가장­높은수준으로끌어올리­는데성공했다”고강조했다.

중국언론은기다렸다는­듯대미비판보도를 쏟아냈다. 공산당기관지인인민일­보의자매지인환구시보­는사설을통해 “중·러 관계가역대가장높은수­준으로격상된것은대(大)사건”이라며“이는중국과미국,러시아와미국의관계가­어떻든지영향을받지않­고중·러 관계가 계속해서 밀접한방향으로나아간­다는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인민일보는“미국은수단을가리지않­고과학기술냉전을시작­하고디지털철의장막을­치고있어이는자기모순­이며표리부동한행태”라고비난했다.

인민일보의표현대로과­거 2차대전종전후자유진­영과공산진영을가르는­철의장막이만들어지며­이념의냉전이벌어졌다­면,이젠디지털분야에서미­국과중국의대결속에‘철의장막’이깔리며‘과학기술 신냉전’의시대를방불케하는상­황이오고있다.과거한국은미·소냉전때자유진영의일­원으로선택을고심할이­유가없었지만,과학기술신냉전의시대­에선선택자체가쉽지않­다는우려가계속된다.

한반도문제와관련해시­주석과푸틴대통령은기­존의입장을재확인했다. 2017년양국이함께­제시한한반도공동로드­맵(단계적·동시적해결구상)을계속해이행하겠다고­밝혔다.이는비핵화과정에대북­제재해제를포함하는방­안으로,비핵화에앞선제재해제­는없다는미국측구상과­는상반된다.

미·중무역전쟁은지난달초­워싱턴에서협상이결렬­된이후빠르게격화하고­있다.그때문에시주석이방러­를발표했을때부터이번­회담은대미우군을확보­용이라는분석이지배적­이었다.

중·러는 5G밀월을과시했지만­미국은전세계에서동맹­국우방국을향해화웨이퇴­출전선에동참하라고압­박하고있다. 5G협약식이열렸던당­일피트훅스트라네덜란­드주재미국대사는네덜­란드헤이그에서열린한­회의에참석해“화웨이장비를사용하는­것은나쁜생각일뿐더러­잘못된방향”이라며“중국정부가화웨이시스­템을통하는정보를가져­간다”고주장했다.

트럼프대통령은거듭대­중추가관세부과가능성­을시사했다. 6일아일랜드섀넌공항­에서기자들과만나“최소3000억 달러어치(중국산수입품)에대해또다시(관세를)올릴수있다”며“적절한시기에할것”이라고말했다.

러시아를국빈방문중인­시진핑중국국가주석(오른쪽)이5일(현지시간)모스크바크렘린궁에서­블라디미르푸틴러시아­대통령과함께러시아산­중국차하발F7 SUV차량에사인하고­있다.양국정상은이날단독·확대정상회담을갖고통­상·경제협력방안을논의했­다. [EPA=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