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중무역전쟁에세계GD­P 530조원증발우려”

한국경제규모의4분의­1수준“일자리타격,저소득가계피해”중국,보잉여객기구매중단검­토

JoongAng Ilbo - - 미·중 무역전쟁파장 - <모든거래관세부과때>라가르드IMF총재하­현옥기자hyunoc­[email protected]

고래싸움에세계경제의­등이더터지게생겼다.총력전으로번져가는미­국과중국의무역전쟁으­로인해내년도전세계총­생산에서4500억달­러(약530조원)가사라질수있다는전망­이나왔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총재는5일(현지시간)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과중앙은행총­재들을위해쓴블로그글­에서 “미·중 무역전쟁의영향으로모­든무역거래에관세가부­과되면2020년글로­벌국내총생산(GDP)에서 4500억 달러(530조원)의손실이발생할수있다”고밝혔다.

내년도글로벌 GDP가 0.5%포인트떨어질수있다는­것이다. 4500억 달러는지난해한국의 GDP(1조7209억 달러, 1893조원)의 4분의1규모다.

미국과 중국은 이미관세폭탄을주고받­았다. 미국이지난달 10일 2000억 달러(약 236조원) 규모의중국산수입품에­대한관세율을10%에서25%로인상했다.중국도지난1일부터6­00억달러규모의미국­산제품에최고25%보복관세를부과했다.

수위를높여가는두나라­의갈등은금융과관광·유학등서비스분야까지­확대될조짐이다.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 갈등에 대한우려가더커지고 있다”며 “우리에게시급한것은현­재의무역긴장을해소하­는것”이라고밝혔다.그는수위를높여가는미­국과중국의갈등을‘자해적인 상황’이라고 지칭하며이를막아야한­다고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두 나라의 무역전쟁으로인해빚어­진)보호무역조치가경제성­장과일자리에타격을줄­뿐만아니라교역가능한­재화의가격을끌어올려­저소득 가계에 피해를 주고있다”며“최근부과된무역장벽을­제거하고어떤형태이든­추가장벽도피해야한다”고주장했다.

라가르드의우려와제언­에도 미·중무역갈등은더고조될­태세다.중국은미국을압박할또­다른카드를만지작거리­고있다. 보잉의비행기매입중단­이다.블룸버그는“중국항공사들이정부의 지침을 기다리며 보잉과의 비행기매입협상을피하­고있다”고 5일(현지시간)보도했다.

보잉과중국항공사는7­87드림라이너와 777X 등 100여 대에대한구매협상을진­행하고 있다. 그규모만 300억달러에 이른다. 중국은세계에서가장빠­르게성장하는항공시장­으로수백억달러의보잉­항공기를사들였다.

도널드트럼프미국대통­령(오른쪽)과에마뉘엘마크롱프랑­스대통령이6일프랑스­노르망디해안의미군묘­지에서만나인사하고있­다.마크롱대통령은이날기­자들에게‘다자간국제질서’를강조해다자간협정을­배제하고국제질서를준­수하지않는트럼프대통­령을겨냥했다. [로이터=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