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기생충’반지하곰팡이냄새까지­낚아챘다

이하준미술감독의디테­일전략대저택-반지하극과극공간대비­건물20동서민동네전­체가세트벽돌·문짝·잔디·나무등완벽구현“봉준호감독은큰배의선­장같아”

JoongAng Ilbo - - 문화 - 나원정기자 [email protected]

“우리영화에나오는공간­이또하나의배우라고생­각했어요. ‘기생충’배우들전부엄청연기잘­하셨잖아요.그런데중요한공간이세­트처럼보인다?생각하기도싫었습니다.”

봉준호감독과 ‘기생충’을 함께한이하준미술감독­의말이다.벌써700만관객을모­은이영화는극과극의두­공간,기택(송강호)네반지하와박사장(이선균)네 대저택이배우들의연기­못지않게인상적이다.

그실체는칸영화제심사­위원장이냐리투감독도­눈치채지못했다. 봉감독에게“어디서그런완벽한집(박사장네)을구했냐”고물었다가세트란말에­깜짝놀랐을정도.이하준미술감독이이메­일인터뷰을통해들려준­놀라운디테일은이뿐만­이아니다.

“같이일하는미술팀에게­반지하동네의경우만들­려하지말고‘구해오자’고했어요.”

실은기택네집만아니라­그동네가모두세트. 20동의건물에40가­구가까이산다는설정으­로경기도고양스튜디오­에지었다.재개발지역에서아이디­어를얻어오래된실제벽­돌을실리콘으로떠서벽­돌을만들었는가하면,문짝·새시·방충망·유리창·대문·연통·전깃줄등을미술팀·소품팀·제작부까지나서몇달에­걸쳐구하거나사들였다.

미술팀은영화에안나오­는동네사람들스토리까­지만들었다. “할머니가아들딸분가시­키고혼자폐품을주우며­근근이생활하는집”앞에는폐종이가가득한­유모차를, “근처에서떡볶이장사를­하는집”은창문앞에고추장·오뎅등재료상자를쌓아­두었다.

디테일은중요한모티브­인 ‘냄새’도예외가아니다.그는“불편하지않을정도의음­식물쓰레기까지소품팀­이만들어촬영때파리모­기가윙윙거리게했다”며“반지하집에서미술팀·소품팀이삼겹살을구워­가스레인지주변에기름­때를만들었다”고전했다.여기에오래된옷가지,가구등이들어오면서“지하특유의곰팡이냄새”도 생겼다. “영화에는보이지 않지만, 배우와스태프가실제로­분위기를느꼈으면 했어요. 그래야더몰입되니까.”

기택네집은바닥보다높­이솟은변기등기이하고­도현실적인디테일이두­드러진다.반지하를꾸미는데는봉­감독의정교한시나리오,미술팀의자료수집에그­자신의체험이더해졌다. “대학때잠시선배와자취­했던반지하의기억을몸­으로더듬어계단의높이­같은걸 그렸다”고 했다. 계단은양쪽집모두에서­중요한부분.그는“계단을이렇게많이만들­어보기는처음”이라며“공간의특색과배우의연­기에맞게수정하고또수­정하며만들었다”고했다.

그와봉준호감독의작업­은 ‘옥자’에이어두번째.앞서봉감독이제작한‘해무’도함께했다.김기영감독의1960­년작품을임상수감독이­리메이크해2010년­칸영화제에초청된‘하녀’도 그의솜씨다. ‘하녀’에나오는부잣집의경우­내부는세트,외부는로케이션이었지­만‘기생충’의박사장네는“내·외부모두100%세트”다.정원에는농장에서직접­고른향나무를한그루한­그루방향·위치를정해가며심었다.비가쏟아지는장면때문­에잔디를깔기전배수공­사도필수.촬영이진행된지난여름­극심한더위로잔디가죽­어다시심는등갖은일을­다겪었지만그는“덕분에조경에대한공부­가어마어마하게쌓였다”고전했다.

영화에유명 건축가가 지은것으로나오는박사­장네는대지약 2000㎡(600평), 1층면적만660㎡(200평)쯤되는거대한규모다.봉감독은시나리오를쓸­때부터인물들의동선에­맞춰 상세한실내구조를구상­했다.하지만실제건축가들에­게물어보니집을그렇게­짓진않는단얘기가돌아­왔다.둘사이를맞추는게숙제­였다. “감독님이시나리오쓸때­생각한평면도를보면서­내부디자인을시작했고,국내외유명건축가들의­레퍼런스를보면서외형­을연구했습니다.내부와외부를따로찍는­게아니라그냥집이어야­했거든요.”세트밖과연결도자연스­러워야 했다. 부잣집동네 장면의 박사장네 차고와 외벽도세트.세트를만들어촬영한뒤­골목과CG(컴퓨터그래픽)로합성했다.

그는 ‘독전’ ‘관상’ ‘도둑들’ ‘미인도’등의미술감독에앞서 2003년 ‘국화꽃향기’데코팀으로출발했다. “연극·뮤지컬·오페라 같은무대미술을하다가­선배님을통해영화미술­을처음시작했던것이었­는데,너무모르고부족했죠.그러면서그만둬야지,가아니라내가언젠가는­하고만다는오기가생겼­어요.”그는“스승이신주병도미술감­독님,민언옥미술감독님이늘‘진정성있게일하라’고한말이귀에안들어왔­는데지금은저도‘욕심부리지말고,자만하지말고, 끝까지 하자’고 이야기한다”며 “그게진정성이라고생각­한다”고말했다.

봉감독과작업한경험은­이렇게전했다. “맞아요. ‘봉테일’감독님맞아요.모든계획과구상이머릿­속에정리되어있고,그걸혼자만알고있는게­아니라스태프에게정말­상세히설명해주거든요. 엄청나게커다란배를능­수능란하게잘움직이는­선장님같아요.가능과불가능을타협할­줄알고,변수에대한대처가 좋고. 무엇보다현장에서큰소­리가없으세요.”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반지하()에사는기택(송강호)네식구들은장남기우(최우식)를시작으로박사장네부­자동네()에다가간다.박사장아내연교(조여정)의표정처럼,계단()은이영화에서놀라운일­이벌어지는중요한장치­가된다.

연교아들다송(정현준)의인디언텐트는미술팀·소품팀이조립방법까지­연구해직접만들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