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부르는위질환발병­률,여성은떨어지는데남성­은제자리

JoongAng Ilbo - - 건강한가족 - 박정렬기자 [email protected]

위암의위험요인으로꼽­히는‘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의유병률변화가성별간­차이가 나고, 그이유는흡연·음주·식습관때문이라는분석­결과가나왔다.분당서울대병원소화기­내과김나영 교수, 권영재전문의연구팀은­지난15년간위축성위­염과장상피화생의남녀­별발생양상을연구한결­과이같은사실을도출했­다고최근밝혔다.

위암은한국인이가장잘­걸리는암으로,헬리코박터균감염뿐아­니라위암가족력,위축성위염,장상피화생등이위암위­험을높이는것으로알려­져있다.특히위점막이만성염증­으로얇아진위축성위염­과위점막이반복적으로­손상돼장점막으로대체­되는장상피화생은위암­의대표적인전조증상으­로꼽힌다.위축성위염이지속하면­장상피화생이동반될수­있는데,이경우위암발생률이건­강한사람의10배에달­한다.이들질환은대부분헬리­코박터균감염으로인해­발생하는만큼제균치료­로증상을개선할수있다.

연구팀은 2003~2018년에 걸쳐 총20 0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세부적으로기간을 2003~2007년, 2008~2012년, 2013~2018년으로 구분해헬리코박터균감­염률과조직검사를통한­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의유병률을­조사했다.그결과헬리코박터균감­염률은각각 49.2%, 40.2%, 36%로점차감소했다.하지만연구팀은헬리코­박터균감염에영향을받­는위축성위염과장상피­화생발병률이여성에서­는유의미하게감소했지­만남성은별다른차이가­나타나지않는점을확인­했다.

연구팀은위축성위염과­장상피화생의위험인자­에대한다변량분석을통­해나이가많을수록,헬리코박터에감염돼있­을수록위축성위염과장­상피화생의위험이높고,특히위전정부(위의아랫부분)에는흡연자일수록장상­피화생위험이높다는사­실을확인했다.

이에따라헬리코박터감­염이외에추가로이들질­환에영향을미치는요인­이있는지파악하기위해­연구데이터와성별에따­른흡연·음주·식습관등생활습관데이­터를대조하는연구를진­행했다.그리고이들간의연관성­에주목했다.실제로보건복지부국민­건강영양조사결과 2017년 기준흡연율은남성38.1%, 여성6%로6.4배나차이가난다.또음주율(월간폭음률)은 남성(52.7%)이여성(25%)의2.1배다.채소·과일섭취율의경우여성­이남성에비해높은것으­로확인된다.

연구팀은헬리코박터균­감염외에도위축성위염­과장상피화생유병률의­남녀간차이에흡연·음주·식습관등생활습관이영­향을미친다고결론 내렸다.즉위암의위험요소에서­생활습관이차지하는비­중이크다는것이다.

김나영 교수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국가가위암예­방을위해국민의생활습­관관리에도더욱신경써­야한다고강조했다.그는“최근국내보건정책은헬­리코박터제균치료를통­해위암을적극적으로예­방하는방향으로선회가­이뤄지고있다”며“앞으로는특히금연·절주, 그리고식습관에대해서­도많은관심과주의가필­요하다”고밝혔다.

남녀별발병양상15년­간연구음주·흡연·식습관차이가원인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