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가루묻힌맨발의신데­렐라,그아버지는어떤춤을?

모나코몬테카를로발레­단방한한국인수석무용­수안재용주목

JoongAng Ilbo - - 문화 - 이지영기자 [email protected]

“매우떨리고설렌다.한국관객들의기대에보­답하고싶다.”

모나코몬테카를로발레­단수석무용수안재용(27)은상기된표정이었다. 10일서울신사동에서­열린기자간담회에참석­한그는“프로데뷔후처음서는한­국무대에서더넓은예술­세계를표현하겠다”고포부를밝혔다.그는몬테카를로발레단­이14년 만에펼치는‘신데렐라’내한공연에서신데렐라­아버지역을 맡았다. 8~9일 대구공연을마쳤고, 12~14일 서울예술의전당오페라­극장과 18~19일 대구예술의전당아트홀­공연을앞두고있다.

‘신데렐라’는1993년부터몬테­카를로발레단의예술감­독을맡은장크리스토프­마이요가안무해 1999년 초연한컨템포러리발레­작품이다. 2005년 내한공연당시‘맨발의신데렐라’ ‘고전의신화’ ‘역대 신데렐라중가장성공한­발레’등의호평을받았다.

이날기자간담회에함께­참석한마이요감독은“디즈니의‘신데렐라’와는거리가멀다.황금마차도,못생긴자매들도없다.동화를현실적으로보여­준다”고설명했다.이발레단의‘신데렐라’에는유리구두도 없다. 신데렐라는금가루를묻­힌반짝반짝한맨발로등­장한다.격식을벗어던진진취적­인여성상을보여주는 장치다. 신데렐라의 부모가주인공과맞먹는­비중으로출연하는것도 특징이다. 첫 파드되(2인무)도 신데렐라의부모가맡는­다.안재용은자신이맡은신­데렐라아버지에대해“우유부단한인물”이라고말했다. 죽은아내를그리워하고­신데렐라를사랑하지만,재혼한아내에게빠져딸­에게못되게구는것을알­고도모른척한다는것이­다.하지만결국은유일한사­랑,진정한사랑으로돌아간­다.그는“점차 ‘아, 내게도깊은사랑을나눴­던사람이있었지’를깨닫게된다”면서“아내의유품인드레스와­추는파드되가그사랑을­상징적으로풀어낸다”고소개했다.

2016년 군무(코르드발레)로몬테카를로발레단에­입단한안재용은초고속­승급기록을세우며발레­단의주역으로자리잡았­다. 2017년세컨드솔로­이스트에오른데이어지­난1월수석무용수로승­급했다.

마이요감독은그에대해 “3년 만에수석무용수가되는­것은아주드문일이다. 안재용은발레단오디션­을보러오면서비행기편­도티켓을끊고 왔다.열정과희망이대단했다.이후로도계속전진하고­있다”고평했다.그는열여덟살에발레에­입문한늦깎이발레리노­다. “고1때까지는성형외과­의사가꿈”이었다는그는“영화 ‘백야’를보고주인공인발레리­노마하엘바리시니코프­에게매료돼발레를시작­했다”고밝혔다.당시부산에살던그는2­학년때부산예고로 전학했고, 3학년때다시선화예고­로전학한뒤한국예술종­합학교에입학했다.

그는“학교에서는동작과테크­닉위주의훈련을했다.몬테카를로에와서는인­물의감정을표현하는데­초점을맞추고있다”며“단순히인물을표현하는­수준을넘어캐릭터를파­고들어느끼는감정을전­달하려고한다”고말했다.

‘신데렐라’에서아버지연기를펼치­는발레리노안재용(오른쪽). [사진마스트미디어]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