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의혁신정신배워­오길기대한다

JoongAng Ilbo - - 오피니언 -

핀란드는북유럽의작은­나라다.경제 규모(GDP)는한국의6분의 1, 인구는9분의 1에지나지않는다.그러나아무도핀란드를­업신여기지않는다.유엔발표세계행복지수­2년연속 1위,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발표글로벌혁신지수7­위등의순위가강소국임­을말해 준다. 숙련된 노동력, 수준높은교육,정치적안정성등을바탕­으로매년국가경쟁력순­위에서상위권을차지하­고있다.핀란드를방문중인문재­인대통령이어제사울리­니니스퇴대통령과정상­회담을갖고스타트업분­야등에서양국협력을약­속했다.이번문대통령핀란드방­문에는이례적으로스타­트업과벤처업계위주로­경제사절단이꾸려졌다. 혁신 강국이자 스타트업강국인핀란드­에서그만큼배울 만한 점이 많다는 의미다. 어제문대통령이시찰한­헬싱키의오타니에미단­지는우리에게도유명한­게임‘클래시오브클랜’ ‘앵그리버드’의탄생지이기도하다.핀란드혁신산업중특히­눈여겨볼것은디지털헬­스케어와모빌리티분야­다.둘다한국에서는규제장­벽과이해집단간갈등에­갇혀좀처럼앞으로나아­가지못하는분야다.

핀란드정부는디지털헬­스케어사업을미래먹거­리로키우기위해201­2년 ‘바이오뱅크법’을제정했다.인체에서채취한혈액·조직·세포등의유전정보를빅­데이터로구축해관련연­구를지원하려는목적이­다.재작년에는핀란드국민­10%에해당하는50만명의­유전자를수집·분석하겠다는‘핀젠프로젝트’를발표했다.지난해에는의료·건강정보의2차이용을­허용하는법률도제정했­다.이런환경에힘입어핀란­드에는글로벌제약사와­헬스산업기업이몰려들­고관련스타트업도속속­생겨나고있다.개인정보보호과의료민­영화불가등을이유로원­격의료조차허용않는우­리현실과는대조적이다.

모바일 앱을 이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휨(WHIM)’도벤치마킹대상이다.휨은버스·전철·택시는물론심지어전동­스쿠터까지동원해끊임­없는이동성을확보해주­는서비스다.핀란드도우버같은승차­공유문제로갈등이없었­던것은아니다.그러나승차공유를합법­화하면서택시요금과택­시면허총량에대한규제­를없애는등해결책을찾­자‘휨’같은혁신적사업의등장­이가능했다.핀란드의 혁신이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한때GDP의4분의1­을차지했던노키아가스­마트폰시장대응실패로­몰락하자위기가찾아왔­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다섯 번의 마이너스 성장을 겪는 등 침체에시달리기도했다.이런도전에대한응전의­방식이바로과감한혁신­정책이었다.

혁신을 관통하는 정신은 다름 아닌 실용주의다. 소규모개방경제에서살­아남는방법은공허한 이념이나 비현실적인 명분이 아니다. 핀란드는한때이웃한대­국러시아와맞서싸웠으­나생존을 위해서는 현실 노선을 택했다. 러시아 영향력에 휘둘렸던 핀란드의 행보를 두고 ‘핀란드화(Finlandiza­tion)’라는 비하적느낌의용어까지­나왔을정도다.그러나실용주의가없었­다면핀란드의생존은불­가능했을것이다.그생존의바탕위에서핀­란드는오늘날민주주의­와풍요를누리는모범국­가가됐다.문대통령이핀란드에서­혁신의노하우와함께그­저류를관통하는실용주­의의정신도함께체감하­고오기를기대한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