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립스틱,유아용코딩교재육아서얻은창업아이템

육아휴직남편늘자워킹­맘증가여성취업·창업프로그램다양화정­부원스톱지원서비스도­한몫

JoongAng Ilbo - - 라이프 트렌드 - 글=정심교기자 [email protected], 사진=프리랜서김동하

‘CEO맘’된경단녀 ‘경단녀’,출산·육아등으로퇴사해직장­경력이단절된여성을부­르는말이다.여성가족부에따르면이­들은경력이끊긴이후사­회에복귀하기까지평균­8.5년이소요된다.그만큼사회에발을다시­내딛기가어렵다.그런데요즘워라밸(일과삶의균형)로무장한밀레니얼세대(1980~2000년대출생)엄마들은예외인듯하다.이들은생활속불편을창­업아이템으로발전시키­거나정부와지방자치단­체의지원프로그램을활­용해단절된경력을극복­해간다.젊은엄마들의거침없는­반란이시작됐다. # 주부 원혜성(40·경기도 용인시)씨는 2015년 8월딸율희를낳고이듬­해취업을준비했다.그러던중구글스타트업­캠퍼스가운영하는‘엄마를위한캠퍼스’에지원했다.모든창업과정을무료로­배울수있고,수업중엔구글이제공하­는베이비시터 서비스에 율희를 맡길 수 있었기때문. 원씨는강의를들으며모­유수유도병행했다.원씨는잡지사뷰티에디­터로일했던경력을살려­천연성분립스틱으로창­업상품을 정했다. 부족한자금은크라우드­펀딩으로모은3000­만원으로충당했다.그렇게브랜드 ‘율립’이 탄생했다.지금까지월최고매출은 2500만원 선. 그는육아에서아이디어­를얻어 “딸과뽀뽀해도안심할 수 있는 립스틱을 만들게 됐다”고말했다.

# 주부 권영선(39·경기도 김포시)씨는과거웹진기자로5­년간근무했지만결혼하­면서경력이끊어졌다.두아이가유치원에간3­시간동안할수있는일을­찾아유치원파견교사로­일하다유치원교재출판­업에관심을갖게됐다.그는지난해9월한국여­성벤처협회의기술혁신­형창업지원사업을통해 7000만원을 지원받아유치원용코딩­교재시제품을제작, 출판사키즈알버트를 차렸다. 얼마전대형유치원 10곳에 납품계약을맺었으며앞­으로해외수출까지꿈꾸­고있다.

밀레니얼세대는워라밸­문화덕에독박육아의짐­을덜기시작했다. ‘○○엄마’가 아닌 자신의 온전한 이름으로불리며삶을당­당하게개척할수있는첫­발을내딛게된 것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남성 육아휴직자는 2014년 3421명에서지난해­1만7662명으로급­증했다.이는워킹맘(일하는엄마)증가에도한몫했다.그덕분인지여성고용률­이지난4월기준57.5%로2000년이후최고­점을찍었다.여성인구는 1년 전보다 2만8000여 명이적은데도취업자는­오히려 5만6000명늘어났­다.

여성고용률, 2000년이후최고

육아기근로시간단축과­배우자출산휴가의확대­를담은 ‘남녀 고용평등과일·가정양립지원에관한법­률’개정안이국회에서논의­되고있다.이개정안이통과되면육­아기근로시간단축사용­기간은최대 1년에서 2년으로,배우자출산휴가는유급­3일에서유급10일로­늘어난다.경력단절없이일과생활­의균형을 이루고, 자녀의출생에서부터부­부가함께할수있는모습­도더욱확산될전망이다.

바깥세상을향해당당하­게노크한밀레니얼세대­의경단녀를위해정부·지자체·기업등의지원프로그램­도바뀌고있다.그중눈에띄는변화가아­기와동행할수있는프로­그램이생겨난것이다.그간엄마들에겐외출하­려면아기를누군가에게­맡겨야한다는고민부터­가걸림돌이었다.이에구글코리아는 2015년 7월엄마·아빠가아기와입장할수­있는‘엄마를위한캠퍼스’를서울영동대로의구글­스타트업캠퍼스에개설­했다.

보육시설갖춘스타트업­캠퍼스

구글스타트업캠퍼스의­조윤민시니어프로그램­매니저는“한국인정서에맞춰 18개월 미만인아기가놀수있는­공간을따로마련했다”며“전문돌보미가아기를돌­봐엄마들이안심하고수­업에집중할수있다”고설명했다.시장조사,비즈니스모델기획,마케팅,브랜딩,펀딩등창업을교육·지원하는이프로그램은­기수당9회씩진행하는­데,지난4년간총94명이­거쳐갔다.

창업초읽기에들어간예­비여성창업가를전폭지­원하는프로그램도생겼­다.중소벤처기업부위탁수­행기관인한국여성벤처­협회가지난 3월 예비창업패키지프로그­램에서만39세이하예­비여성창업가 100명을 모집했는데당시 730명이 몰렸다.창업사업화비용을기업­당최대 1억원까지지원하는데­다전담멘토가사업관리­와창업·경영자문서비스를제공­하기때문이다.

취업전후모든과정을한­기관에서 지원하는 원스톱 서비스도 워킹맘의활약에힘을실­어 줬다. 경단녀가일자리를찾으­러돌아다니기힘들다는­점을고려해여가부가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마­련했다.이곳에서취업설계사가­상담부터직업교육훈련·인턴십·사후관리까지종합취업­서비스를 제공한다. 외출하기 어려운 여성에겐찾아가는취업­지원서비스도제공한다.

2017년 기준센터교육수료생1­만4788명가운데1­만829명이 취업했다.취업률 73.2%를 자랑한다.이건정여가부여성정책­국장은“여성이출산·육아때문에경력이단절­되지않고역량을발휘할­수있도록경력단절예방­사업을확대할계획”이라고말했다.

‘CEO맘’원혜성씨가자신의립스­틱제품이진열된편집숍­을둘러보고있다.

따로사무실이없는원혜­성씨는 딸율희를유치원에등·하원시키면서 율희가놀이터에서놀거­나 집에있을때노트북으로­업무를본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