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세마지막예기권명­화“이제야춤맛알겠다”

20·21일남산국악당‘해어화’공연50년대대구기방­서춤·소리배워살풀이춤·승무·검무등두루능숙“다리에힘남아있는한계­속출것”

JoongAng Ilbo - - 문화 - <藝妓>이지영기자 [email protected]

마지막 예기(藝妓) 권명화(85) 명인이무대에오른다.오는 20, 21일한국문화재재단­주최로서울남산국악당­에서열리는‘몌별해어화’공연에서소고춤을출예­정이다.권명화는1950년대­대구의기생양성소‘대동권번’에서풍류의대가박지홍(1889~1961)을수양아버지삼아가무­를학습했다.

이번공연은 2013년 서울LG아트센터에서­펼쳐진‘해어화’공연의후속편격으로마­련됐다. ‘말을알아듣는꽃’이란뜻의해어화(解語花)는기녀를가리키는말이­다. ‘우리시대마지막예기들­의무대’란부제의당시공연에서­그는군산소화권번출신 장금도(1928~2019),부산동래권번출신 유금선(1931~2014)과함께공연했다.이후두명인이세상을떠­났고,올해공연제목에는‘소매를잡고작별한다’는뜻의 ‘몌별(袂別)’을붙여추모의의미를 담았다. 권명화의소고춤과함께­국수호의승무,정명희의민살풀이춤,김경란의교방굿거리춤­등이이번무대를채운다.

12일오전서울순화동­중앙일보에서만난권명­화는머리카락하나흐트­러지지않은모습이었다.이른아침대구에서기차­를타고온그의얼굴에선­피곤한기색도없었다.핑크빛볼터치덕이었을­까.생기와총기가넘쳐보였­다.그는“예술을하는사람은단정­해야한다.지저분하면예술에집중­하기어렵다”고말했다.

그는대구무형문화재제­9호살풀이춤 보유자다. 박지홍류승무의계승자­이기도하다. 그런그가이번공연에서­소고춤을추는이유는“소고춤의강한흥을전하­고 싶어서”다. “키작은할마씨가소고를­들고나오면관객들이깜­짝놀란다”면서“관객들의박수가나올때­감동을많이느낀다.더열심히해야겠다, 더연구해야겠다는생각­을하게된다”고전했다.이번에보여줄소고춤은­땅다지기,타작놀이,물레감기,모심기등농사문화와관­련된동작을춤사위로만­들어덧배기장단에맞춰­추는그의창작춤이다.영남지방춤의질박한멋­과아름다운여성미가어­우러졌다는평가를받는­다.

그가권번에들어간것은 1950년이지만,그의예인인생은역사가­더길다. 1934년그는경북김­천의세습무가에서태어­났다.굿판을따라다니며자란­그에게춤과장단은 일상이었다. 한국전쟁발발후피난가­서자리잡은대구남산동­집이마침대동권번옆집­이었고,그는울타리너머로보이­는권번의풍경에완전히­사로잡혔다.반대하는아버지의도장­과돈을훔쳐가짜동의서­를꾸민뒤권번에들어간­그는곧권번스승박지홍­의수양딸이돼월사금걱­정없이배울수있게 됐다. 그의춤재간에탄복한박­지홍이“아가,너내딸해라”라고권하며아버지에게­도“야는뛰어난소질이있으­니내딸로해달라”고간청한것이다.

박지홍에서 살풀이춤·승무·입춤·검무 등을 배운 그는 금세 남다른 춤꾼으로 명성을 얻었다. 조선시대 마지막 무동(舞童)이었던 명무 김천홍(1909~2007)이 자신의자서전에“대구국립극장개관 기념공연(1953)에서 승무를선보였던권명화­양이기억에남아있다”고적었을정도다.

그는“다리에힘이남아있는한­춤을출것”이라고 말했다. “이제철들어춤맛을알고­빛을보려고하는데…”라면서“죽기아니면살기로하겠­다”고했다.

그가말하는‘춤맛’은소리의경지와맞닿아­있다. “음악반주만으로는죽어­도춤을못추겠다”는그는“구음이없으면춤이맛대­가리가없다”고말했다.구음은춤을반주하는가­사없는즉흥소리인데, ‘구음을잘하면헛간의도­리깨도일어나춤을춘다’는말이있을만큼춤의흥­을돋우는효과가크다.그는득음을위해권번시­절똥물까지마셨다.스승인박지홍은이름난­판소리명창이었다. “똥물을마시면목이안쉬­고배에힘이생긴다”는스승의‘비법’을그도실행에옮겼던것­이다.그는“똥물이정말효과가있다”며“지금도여전히춤을가르­치면서구음을하지만목­이쉬지않는다”고했다.

그는제자양성에 열심이다. 1960년부터대구에­서무용학원을열어제자­들을가르쳤고, 1998년 제1회서울세계무용축­제‘명무초청공연’등으로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뒤로는 서울에서도무용학원을­운영하고있다. “매주수요일서울에올라­와목요일밤대구로내려­간다”는생활이올해로17년­째다. 서울·대구를 오가느라피곤할법한데­도그는“제자들이학원문열고 ‘선생님’하며들어오는게너무좋­다”고했다.하지만“전통춤을배우고나서‘창작’이라며다뜯어고치는세­태는안타깝다”며혀를찼다.또“이런말하면남들은‘케케묵은소리하지말라’고하겠지만우리문화의­뿌리를살려야하는것아­니냐”고했다.

공연을1주일남짓앞둔­그에게연습을어떻게하­냐고물었다. “연습을많이하면춤이재­미없어진다”는예상밖답이돌아왔다. “기계적인동작연습이춤­을 ‘매스 게임’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소고춤은그날기분과관­객과의교감,악사와의호흡등에따라­달라지는즉흥춤”이라는 그의목소리에서설렘과­기대가읽혔다. 춤인생 70년의 자신감이었다.

권혁재사진전문기자

권명화명인이12일중­앙일보스튜디오에서소­고춤을선보이고있다. 20, 21일‘몌별해어화’공연에서출즉흥무다.

권명화의승무.담백하고묵직한박지홍­류승무의특징을계승했­다. [사진한국문화재재단]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