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고거북선20m­옆보행데크도고정못빠­져삐걱

지자체들사고난곳만‘뒷북대응’재정약한지자체,관광시설목매부산,사고난다이빙대재운영­땜질보수만거듭,근본대책없어“단체장치적쌓기용시설­도많아”

JoongAng Ilbo - - 긴급진단-제2여수거북선없나 - 지난8일관광객들이추­락한전남여수의거북선­계단참(階段站)조각들이시커멓게썩은­상태로놓여있다(왼쪽 사진). 작은사진은거북선에서­20m가량떨어진곳에­세워진‘보행육교및전망스탠드’의목재바닥부분이고정­용못이빠진채파손된모­습. 프리랜서장정필여수·부산·포항=최경호·이은지·백경서박진호기자[email protected]

지난 10일 오전전남여수시이순신­광장.지난8일추락사고가난­거북선조형물에서20­m가량떨어진쓰레기더­미에파손된거북선의계­단참(階段站)조각들이쌓여있었다.인근을지나던시민들은­폐쇄된거북선과버려진­계단조각을바라보며혀­를끌끌찼다.여수거북선에서발생한­추락사고후관광시설에­대한불안감이커지고있­다.각지자체가관광활성화­를이유로갖가지시설들­을지어놓고는정작안전­관리를소홀히하고있어­서다.여수시역시사고가난뒤­에야안전대책을내놓아‘뒷북대응’이라는비난을샀다.이번에사고가난거북선­은 2014년 2월건립직후부터빗물­이새는등부실시공의혹­을받아왔다.여수시는사고후정밀안­전조사와함께계단교체­등을검토중이다.

주민들의시선은곱지않­다. “거북선에서불과 20m가량 떨어진 ‘보행육교및전망스탠드’부터사고위험성이있는­데도제대로관리하고있­지않다”는목소리다.실제취재진이전망스탠­드를둘러본결과목재이­음새부분들이군데군데­칠이벗겨진채훼손돼있­었다.

길이94m의데크에성­인2명이올라가뛰어보­니고정용못이빠진목재­바닥에서삐걱대는소리­가났다. 이데크는많을때는한번­에 100여 명이몰리기도 한다. 주민 송인자(65·여·여수시중앙동)씨는“아이들이다리위를뛰어­다닐때마다요란한소리­가나깜짝놀라곤 한다”며 “사고 거북선말고도이순신광­장 내 시설들을 모두 재정비해야한다”고말했다.

포항영일대데크보수비­용연3000만원

부산시서구청은올해송­도해수욕장개장을앞두­고고민에빠졌다.송도명물로자리잡은 해상다이빙대에서 지난해 8월 발생한 사고 때문이다. 당시‘전국해양축전’의다이빙부문에출전한­김모(48)씨는대회도중바닷속모­래에머리를부딪쳐전신­이마비됐다.부산해양경찰서는대회­당일서구청이오전에수­심을한번측정한후재측­정하지않은사실을확인­했다.이날김씨가사고를당하­기전에도선수5명이해­저바닥과충돌해타박상­을입었으나대회를중단­시키지도않았다.검찰은해경수사결과를­토대로서구청소속공무­원A씨(5급) 등안전관리담당자3명­을업무상과실치상혐의­로재판에넘겼다.

이런상황에서서구청이­다음달1일부터다시다­이빙대를운영키로해논­란이일고 있다. 지난해사고가난 5m높이의 다이빙대는 운영하지 않지만3m다이빙대는­운영키로한것이다.서구청은안전요원을주­간 6명, 야간2명씩배치키로했­다.서구청이다이빙장을열­려는것은관광객유치때­문이다.송도해수욕장은다이빙­대가설치되기전인 2012년 관광객이580만명에­서지난해860만명으­로늘었다.서구청관계자는“국내유일의해상다이빙­대를이용하기위해전국­각지에서관광객이찾는­다”며 “사고 후 5m다이빙대를운영하­지않는다고공지한데대­해항의가빗발쳐전면폐­쇄는어렵다”고말했다.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의 목재데크는안전상문제­로인해수시로예산이 들어간다. 이데크는영일대해수욕­장과포항여객터미널을­잇는1.2㎞구간에걸쳐산책로용도­로만들었다.설치당시예측과는달리­10년도되지않아데크­곳곳이뒤틀리거나파손­되고있어서다.포항시는매년유지보수­비로만 2000만~3000만원을 쓰면서도근본적인해결­책은내놓지못하고있다.

주민들사고안난시설도전면재­정비

해당데크는취재진이찾­아간13일오전에도목­재교체공사가진행중이­었다.작업자들은이날육지에­서해수욕장쪽으로향하­는1m높이내리막길에­있는목재의일부를새것­으로교체했다.

이곳에서는지난해12­월관광객B씨(28·여)가데크위를걷다가1.5m아래로떨어지기도­했다.약해진나무바닥이사람­몸무게를견디지못하고­내려앉는바람에생긴사­고였다.당시B씨는팔·다리와가슴등을다쳐병­원치료를받았다.지자체들이없는살림에­도예산을들여관광시설­을늘리는것은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서다. 거북선사고가난여수는­한해 1000만 명이상의관광객이찾는 곳이다. 그만큼지역경제에서관­광이차지하는비중이 크다. 그래도재정자립도는3­3.8%(2018년 기준)로전국 평균(44.9%)를 밑돈다.인근광양과순천등도관­광시설은늘리는 추세다.포항시역시재정자립도­가35%수준이지만영일대데크­보수등관광시설에예산­을꾸준히쓴다.

지자체의관광시설투자­에비판적인목소리도 있다. 김용철부산대행정학과­교수는“관광시설을늘리면지역­경제활성화와재정수입­에도움이될뿐만아니라­단체장의치적을쌓는효­과도 있다”며 “지자체들이 재정상황을감안하지않­고과도하게관광시설을­늘리다보니안전사고나­혈세를낭비할소지도높­아지는상황”이라고말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