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렁다리도취약“미·영선관광시설10~20년마다교체”

안전관리시스템구축시­급 “짓다만콘도펜스바람불­면덜컹”방치된공사장이주민안­전위협안전망안갖추고­집라인운영도

JoongAng Ilbo - - 긴급진단-제2여수거북선없나 - 2019년6월14일­금요일지난10일오후­강원도춘천시남산면강­촌리강촌콘도미니엄신­축공사현장아래주택가­에서만난한주민이철제펜스때문에바람이­부는날이면불안하다고하소연하고있다. 박진호기자무안·춘천경주=최경호·박진호김정석기자[email protected]

지난 10일 오후강원도춘천시남산­면강촌콘도미니엄신축 현장. 벼랑끝에설치된철제안­전펜스가바람이불때마­다‘텅텅’소리를내며부딪쳤다.언덕아래에는가로50㎝,세로2m길이의철제펜­스2개가마을쪽으로떨­어져있었다.공사장아랫마을에사는­주민서숙자(72·여)씨는 “바람이세게부는날이면­쇠끼리부딪치는소리때­문에잠을이룰수없다”며“혹시나펜스가떨어질까­봐바람부는날엔집밖에­나가지않는다”고했다.

이콘도는장기간폐허로­방치돼주민과관광객의­안전을위협하고 있다. 1993년 11월건축허가를받았­지만1997년12월­공사가중단됐다.

당시춘천시는강촌일대­관광활성화 차원에서적극적으로 콘도를 유치했으나건설이중단­되면서속앓이를하고있­다.공사장내철제펜스가주­민들의안전을위협한다­는민원이잇따르자최근­보강공사를했지만아직­도위험한곳이꽤남아있­다.춘천시관계자는“주민안전을고려해급한­대로시에서안전조치를­한것”이라며“(관리감독을하지만)원칙적으로펜스교체는­건축주가해야한다”고말했다.

각지자체가직접설치·운영하는관광시설뿐아­니라강촌콘도처럼관리­감독이제대로되지않아­주민의안전을위협하는­시설도상당수다. 2015년 2월충북보은군에서발­생한집라인사망사고가­대표적이다.당시숨진초등학생(당시12세)은집라인와이어에결속­되지않은상태에서안전­관리요원의출발지시에­따라출발했다가바닥으­로추락했다.경찰조사결과당시집라­인시설주변에는탑승자­의추락을방지하는안전­망등이설치돼있지않은­것으로드러났다.최근우후죽순들어서는­출렁다리의안전에대한­지적도 나온다. 지자체들은“안전하고튼튼하다”고하지만지난해 10월감사원이발표한‘취약레저시설현장점검’결과에따르면국내길이­100m이상의출렁다­리22개중상당수가안­전에취약한것으로드러­났다.당시감사원은전남강진­군망호출렁다리와저두­출렁다리,전북전주시덕진공원연­화교,충남청양군청장호출렁­다리등4개출렁다리에­서부식,케이블체결불량이나변­형,볼트풀림등을발견했다. 또전남강진군석문공원­구름다리, 전남곡성군대황강출렁­다리등13개출렁다리­는내풍(바람에견딤)에대한안전성을검토하­지않았다.관광객의안전을위협하­는건시설물만이아니다.인도가없어보행자와차­량이뒤엉키는관광지거­리도개선이필요하다는­지적이높다.경북경주시‘황리단길’이대표적이다.대구에사는김영진(33)·김은경(35)씨부부는지난8일황리­단길을찾았다가좁은도­로에차량과보행자가뒤­엉켜아찔하게통행하는­모습을보고깜짝놀랐다.김씨는“아내와손잡고나란히걷­는것이위험해사람들을­따라벽에붙어걸을수밖­에없었다.어린이가갑자기도로로­뛰어들기라도하면큰사­고가날것같다”고말했다.경주시는지난해하반기­황리단길을일방통행으­로변경하기위해시민들­의의견을들었지만매출­감소를우려한주변상인­들의반대로무산됐다.

이처럼국내관광시설들­의안전관리가소홀한데­도이를종합적으로관리­하는시스템이나통계조­차만들어지지않고있다.행정안전부가지난달발­표한‘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추진 결과’에따르면전체점검대상 16만1588곳 중16.7%(2만6990곳)에서 안전미흡사항이적발됐­다.

문제는행정처분을받은­곳가운데61%(1402건)를건설공사장이차지한­점이다.나머지49%(861곳)도식품제조·판매업체나유해화학물­질취급시설등이대부분­이었다.전문가들은“많은사람이이용하는관­광문화시설에대한점검을­더욱강화해야한다”고지적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