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소속일부금속노­조탈퇴교섭권가진또다­른노조에가입집행부장­악해이번파업주도다수­노조원들반발에결국투­항

JoongAng Ilbo - - BUSINESS - 전면파업첫날인7일가­동률(왼쪽)과비교하면12일가동­률(오른쪽)이상당히상승하면서,르노삼성차기업노조는­파업의동력을상실했다.부산=송봉근·이은지기자문희철기자,부산=이은지기자repor­[email protected]

“르노삼성차기업노동조­합(기업노조)집행부가조합원의이익­이아닌민주노총·금속노조 요구사항을 관철하려고해서큰일나­겠다싶었다.박종규노조위원장도공­개질의시간에조합원이­익과무관한동문서답만­하더라.”노조의파업명령을무시­하고르노삼성차부산공­장엔진라인에서조업하­다가현장에서중앙일보­와인터뷰한육근수(47)씨의지적이다.

노조집행부가전면파업­을선언했지만노조조합­원이막아서서잠정합의­를끌어내는‘혁명’이벌어졌다.갈등배경엔민주노총이­있다.

르노삼성차노조는2개­다. 2011년 8월민주노총산하금속­노조부산양산지부가설­립한르노삼성차지회와, 2012년 8월설립된상급단체에­속하지않은단일기업노­조다.금속노조는상대적으로­강경한투쟁방식을선호­한다면,기업노조는실리를추구­하는편이다.르노삼성차근로자는민­주노총보다기업노조를­선호했다. 4년간 2개노조가경쟁한결과­2014년까지200­0여명이상의조합원이­기업노조에가입했다.같은기간민주노총가입­자는200여명수준이­었다. 최대노조인기업노조가­사측과교섭권을확보했­다.

뉴스분석

르노삼성파업철회막전­막후

밀려난민주노총은전략­을 바꿨다. 2016년 4월금속노조산하조합­원의약80%(170명)가 금속노조에서탈퇴하고­기업노조에단체가입했­다. 20%(39명)는그대로금속노조르노­삼성차지회소속이다.이를두고김태기단국대­경제학과교수는“교섭권확보에실패한민­주노총이기업노조로‘둥지’를 옮겨르노삼성차사업장­을접수하려고‘트로이목마’식전략을취한것으로보­인다”라고해석했다.

민주노총이기업노조를‘접수’하려면2년이 필요했다.선거관리규정4장 12조가‘조합가입후2년’등을출마자격으로규정­해서다. 2년이지나자마자민주­노총출신조합원은지난­해 11월 노조위원장 선거에서 당선했다(득표율51.5%). 이제부산공장노조집행­부(노조위원장·수석부위원장·부위원장·사무국장) 4명 전원(100%)과,상무집행부(8석)의 88%(7석)가 금속노조출신이다. 이중노조위원장은금속­노조르노삼성지회를창­설한초대위원장이다.수뇌부를점령한금속노­조출신은거침없었다. 민주노총산하완성차제­조사(현대차·기아차·한국GM)의일부단체협약규정도­입을 요구하거나, 금속노조가입추진을선­언했다.전면파업·금권파업·지명파업등그간르노삼­성차기업노조원이선호­하지않았던투쟁전술도­선보였다.차체공장에서근무하는­정 모(47)씨는 “민주노총이노조집행부­를장악하던지난해부터­이미파업을준비하고 있었던 것처럼 자주 파업했다”고비판했다.

다만공장별노조원의의­견을충분히수렴하지는­못했다고한다.현장목소리는공장별로­지역구를대표하는대의­원이전달하는데,대의원(22석)중에서금속노조출신은­36%(8석)에불과했다.

이런상황에서4월19­일부산지역방송국이개­최한TV토론회가불난­데기름을 부었다. 민주노총금속노조부산­양산지부수석부지부장­이르노삼성차노조를대­표해서패널로참여했기­때문이다. 방송을시청한르노삼성­차간부는“기업노조는민주노총소­속이아닌데, 마치자기들사업장처럼­사내문제를거론해서황­당했다”고말했다.노조원여론이악화한상­황에서지난달16일 1차잠정합의안이나왔­다.통상노사가합의안을도­출하는데성공하면노조­집행부도찬성을독려하­는것이일반적이다.

12일 르노삼성차부산공장근­로자의70%는노조집행부의파업명­령에도조업에참여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