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EP COMPASS

Motor Trend - - Jeep Compass -

오프로드핏줄을이어받아서인지문이90도에가깝게활짝열린다.아이를카시트에앉힐때한결여유로울수있다.시트쿠션이폭신해아이가장난치다머리를찧더라도걱정이덜하다.수납공간이충분하지못한점은아쉽다.창문이작은편이라아이의시점에선답답할수도있겠다.

타고내릴때‘끄응’소리를내야하지만크게불편하진않다.하지만무릎공간은여유가없고,머리공간은부족해몸을굽히고앉아야한다.뒷자리암레스트가여섯대중가장길고두툼해팔을두기는가장편하다.하지만암레스트를내리면문과팔걸이사이에몸이끼인기분이들어답답하다. 전 박호준20대인데직장도아내도아이도있는,

<모터트렌드>기자가운데유일하게세가지를다가진남자. 전우빈이렇게나이많은(서른한살이다)인턴은처음이야.이렇게거인같은(키가195센티미터다!)인턴도처음이야. 김선관30대, 싱글.대한민국남성표준체형이라주장하지만우리중누구도수긍하지않는다(키는그렇다쳐도배는?) 서인수40대(아주

초반),유부녀.대한민국여성표준체형(키160센티미터임)이라주장하지만이역시혼자만의생각이다.

앞서류민기자가여섯대의콤팩트SUV를다각도로비교하는기사를진행했다.이지면은오로지뒷자리만놓고어떤차가나은지살피는기사다.체형도,성별도다른네명의에디터가뒷자리품평에나섰다.편의상각각의코멘트옆에기자의성만표시했다.다음은내용의이해를돕기위해간략히적은각기자의프로필이다. 박 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