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를높여라

<모터트렌드>가색다른연비레이스를진행했다.공인복합연비대비가장높은연비를기록한팀에게우승이돌아가는레이스다. XC90 D5와르반떼S Q4, 718박스터GTS가레이스에참가했다.여러분은누구에게우승을걸텐가?

Motor Trend (Korea) - - COMPETITION - 에디터서인수사진최민석,조혜진

이달우리는색다른연비레이스를진행하기로했다.무조건높은연비를기록하는팀이우승하는게아니라공인복합연비에비해높은비율의연비를기록한팀이우승하는레이스다.편집부기자다섯명과 나윤석 칼럼니스트가 레이스에 출전했다.두 명씩 한 조가 돼 레이스에 참가한다. 문제는모두의몸무게가다르다는거다. 공정한(?) 레이스를 위해 ‘조 추첨 사다리타기’를 열었다. 여섯명중몸무게로상위세명안에드는나윤석칼럼니스트와고정식기자가한조가됐다.조가결정되는 순간 나윤석 칼럼니스트의 입에서 탄식이 흘러나왔다. 편집부에서가장 가벼운 안정환기자는두번째로가벼운류민기자와한조가됐다. 둘의얼굴엔미소가 번졌다. 막내박호준 기자와더막내인전우빈어시스턴트에디터가마지막조로결정됐다.차종은세조가알아서정해야 한다.각자전략에따라정하라고했다.세팀이고른차종을보니웃음이나왔다.볼보 XC90 D5와마세라티르반떼,그리고포르쉐 718 박스터. 이건연비레이스를 위한 차종이 아니다. 하지만세팀이차를고른이유는분명했다.

레이스가 시작되기 이틀 전 코스를 공개했다.첫번째코스는서울대치동에서영동대교를 넘어 동일로를 달리다가 사가정역 사거리에서용마터널을지난후덕소강변대교를달리는코스다.동일로라면시도때도없이막히기로유명한 길이다.작전이랄게있을수 없다. 두번째코스는 덕소 강변대교를 달리다 중미산길을 넘어 서울양양고속도로를 달리는 코스다. 평일이라많이막히진않겠지만산길와인딩이복병이다. 마지막 코스는 서울양양고속도로를 달리다가 강촌 IC에서 빠져나와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도착하는 코스다. 고속도로와한적한국도가섞여있어연비를 높이기에 최적이다. 그렇다면이번레이스에선누가우승을차지했을까?

3RD VOLVO XC90 D5

‘이번생은글렀어.아니,이번경기는글렀어.’나와 고정식. 체중을 합하면 200킬로그램은 가뿐히넘는우리가한조가되는 순간, 희망은별로없어보였다.자동차회사가연비를높이기위해차의무게를단몇킬로그램이라도줄이려는노력을 간단히무력화하는 체중이니 말이다. 출발부터느낌이좋지않다.하지만한가지아이디어가번뜩떠올랐다. ‘그래,무거운차를고르자!’우 리체중이무겁다지만이미무거운차의입장에서 보면 하찮은(?) 수준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게다가이번연비레이스의규칙은공인복합연비보다 몇 퍼센트 더 잘 나왔는가, 즉 비율이중요하다.그러니까무겁고연비가나쁜차를선택하면우리의체중이미치는영향도줄일수있고,코스에따라서는연비를많이개선할수도있 겠다는전술이었다.

‘무겁고연비가좋지못한차’하면자연스럽게떠오르는차종은대형 SUV다. 기본적으로2.5톤 이상의 공차중량에 리터당 5~7킬로미터의복합공인연비를지녔다.이정도라면우리의체중0.2톤(+알파)이더해지더라도티가나지않을것이분명하다.공차중량1.4톤인포르쉐박스

터에 60킬로그램대의 ‘마른’ 사람 둘이 타는 것과거의같은비율이기때문이다.그런데문제가생겼다.염두에두었던차들모두일정이잡혀있거나신모델출시등의사정으로시승차가없었던거다.고정식기자가수소문하느라고생을했는데도잘풀리지않았다.그래서겨우찾은차가볼보 XC90 D5다. 일단겉모습에서는우리가염두에둔 그림과 비슷하기는 하다. 5미터에 육박하는길이와2미터에서몇센티미터빠지지않는폭등대형럭셔리 SUV에 비해 높이만 좀낮지별로꿀리지않는다.

하지만 XC90는 너무 잘 만든 차였다. 이렇게 커다란 덩치를 2.2톤 이하로 경량화했고, 2리터터보디젤엔진으로도잘달리게만들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가장 ‘문제’는 공인연비가 ‘너무’ 좋다는 것이다. 복합연비가이미리터당 11.9킬로미터다. 리터당 주행거리를 상당히 끌어올리지 않으면 개선 폭이 눈에 잘 보이지 않을 거다. 시합이틀 전 코스가 공개됐다. 이미참가차는정해졌기때문에이또한관심의대상이었다.첫 번째 코스는 시가지와 자동차전용도로가 섞인복합구간이지만단풍놀이를떠나는차가많다면시내보다더막힐수도 있다. 두번째코스는서울근교와인딩의성지였던중미산을넘는구간이다.무거운차에게는이구간이가장어려울 듯하니 오히려 XC90에게는 다행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마지막코스는고속도로와한적한교외도로가섞여있다.배기량이큰대형차에게가장유리한구간이다.결론적으로XC90와200킬로그램 덩어리의 조합인 우리에게는 유리한게아니다.

결론부터말하자면우린 졌다. 패인(敗因)은두 군데에 있었다. 첫째, 당일 기온이낮아서였는지 시가지 주행에서 에코 모드를 사용했는데도스타트스톱이잘작동하지않았다.아마도열효율이극도로높은볼보의디젤엔진이엔진을덥히는데열을너무낭비하지않았던모양이다.게다가하필이면신호등마다거의걸렸기때문에더욱안타까웠다.만일시가지구간이마지막이었다면 엔진이 충분히 덥힌 이후였으므로결과는훨씬좋았을것이다.둘째는유명산오르막이었다.다른두모델은마력대비무게가좋은고성능모델이었지만 XC90는차체에비해엔진이작은다운사이징 모델이다. 따라서오르막에서는엔진을좀더열심히돌려야했다.그래서시가지보다 연비가 좋아졌던 경쟁자들에 비해 우리는시가지수준을유지하는데만족해야했다.

마지막 고속 구간에서는 저회전 토크로크루징하며터보디젤엔진의토크를충분히활용한덕에기름을가장많이아낄수 있었다. 최종결과는리터당평균 14.9킬로미터. 우리가절댓값으로는단연1등이다.가장먼저도착했는데도쪼그만 718 박스터보다기름을덜먹었다.이렇게큰차가리터당 15킬로미터에 달하는연비

이석대의모습을보고누가연비레이스중이라고짐작이나할까?

르반떼는트렁크바닥에얌전히있던스페어타이어까지떼어내고연비레이스에참가했다.

2ND PORSCHE 718 BOXSTER GTS

사실 난 경쟁심이 그리 강한 편은 아니다. 이번연비레이스에서도그냥바람이나쐬고오려했다.그런데팀이나뉘고코스가결정된후주위가시끌시끌해졌다. 탑승자의 몸무게를 감안해 무겁고토크가높은차를고르겠다느니,아예연비가 낮은 차로 퍼센테이지를 높이겠다느니 이런저런 전략을 짜기 시작했다. 음, 갑자기 열정을불태우는걸보니조금불안해졌다.그래도체면이 있는데 꼴찌를 할 수는 없지 않은가. 게다가진행을맡은에디터는평소후배들에게후한선배다. 그런 그녀가 1등 상품을 기대하라고 하니가만있을수만은없었다.

일단 우리 팀은 무게에서 유리했다. 나와짝이된안정환기자는편집부에서가장가볍고,난두번째로 가볍다(정말이다!). 그래서연비좋은작은차를골라‘역대급’연비에도전해볼까도 했다.그런데그런차들대부분은복합연비가뛰어나다.이번연비레이스는단지높은수치를기록하는게아니다.공인연비대비몇퍼센트나더높은연비를 기록하느냐가 관건이다. 그래서가볍고엔진은작지만복합연비가좋지않은차가유리하다고판단했고,포르쉐718박스터GTS를골랐다. 배기량은 2.5리터나 되지만 4기통(수평대향)임에도 복합연비가 리터당 8.9킬로미터에불과하기때문이다.

그런데 차종 선정으로 끝날 일이 아니었다. 다른팀들은 수군수군 또 전략을 짰다. 귀를쫑긋 세우고 들어보니 스페어타이어는 물론 뭘또뜯어낸다고한다.하아….그럼우린뭘하지? 718 박스터GTS는스페어타이어도없다.여기저기경량화를위해마그네슘까지쓴차인데불필요한게뭐얼마나있겠나.곰곰이생각하다2년전쯤 자동차업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알루미늄테이프튜닝을시전하기로했다. 그렇다.토요타가정전기저하로공기흐름을원활하게만들어연비와 핸들링까지개선된다고 밝힌, 그마법의은색부적 말이다. 효과가있을지는모르겠지만가만히 있을 수는 없었다. 절대로 꼴찌는 안 된다. 그런데이게예상치 못한 부작용이 있다. 붙일때나뗄때고생하는건 물론이고, 주변사람들이다 이것만 쳐다본다. 뭐, 나라도 저게무슨코스프레인가싶을거같다.그것도우아한포르쉐의로드스터에.

일단 레이스 도중 변속은 모두 수동으로했다. 718 박스터GTS의7단듀얼클러치변속기는 1800rpm 부근에도달해야기어를바꿀수있다.확실히연비보단성능에치중한기어비와세팅이다. 7단 기어는 시속 72킬로미터에서 들어간다.수동모드를유지해도시속68킬로미터정도가되면다시기어를내린다.파워트레인에부하가 심해지면 오히려 효율이 떨어지고 내구성도저하되니당연한세팅이다.

변속 시점을 1800rpm에 맞췄다는 건그부근이가장토크가원활하다는 이야기다. 제원상최대토크발생시점도1900rpm이다. 7단에서1800rpm을찍는시점은시속100킬로미터니이속도를넘기지않는게유리하다.평지나내리막에서는시속 85~90킬로미터정도가적당한듯한 느낌이다. 시내에선 중립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긴내리막이이어지거나앞에신호가걸렸을땐무조건타력주행을했다. 718 박스터GTS엔상황에따라클러치를떼어효율을높이는‘세일링’기능이있지만이건6단부터작동한다.

섀시는 단단한 스포츠에 뒀다. 차체 앞뒤가흔들리며에너지가낭비되진않을까싶은생각에서다.하루종일이러고다녔더니아직도허리가 아프다(아, 아직장가도못 갔는데). 지붕은당연히닫고서 떠났다. 공기저항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서다. 이런 노력의 결과 우린 1차와 2차코스에서압도적인1위를기록했다.시내구간에 서 리터당 13.6킬로미터를, 중미산을 넘는 구간에선 리터당 13.9킬로미터를 찍었다. 가장 힘들었던건중미산와인딩로드를거북이처럼넘는일이었다. ‘야야,너정말여기서도기어갈거야?’라는 718 박스터 GTS의 유혹을이겨내는게정말쉽지않았다(모르긴몰라도사리가두개쯤늘었을거다).

3차코스는고속도로와통행이원활한국도 구간. 2차 코스까지의결과를 보고기고만장해진난‘청명한가을하늘이나즐기자’라는생각으로 지붕을 열고 달렸다. 그런데 이게 결국 내발목을 잡았다. 2차 코스까지 2퍼센트 이상 뒤떨어져 있던 르반떼 S Q4가 결승에서 0.9퍼센트차이로우릴추월한것이다.난잠시‘톱 오픈’이라는 건방을 떨었던 자신과 알루미늄 테이프의무능력함에실망했지만담당에디터가“호호, 1등 상품은 나의 특별한 사랑이야~”라는 말을듣는순간 안도로 바뀌었다. 아, 그거정말다행이다. 2등해서.글_류민

1ST MASERATI LEVANTE S Q4

전략의승리였다.우리팀이연비레이스에서1등을차지할거라고예상한사람은아무도없었다.어떤 선배는 ‘그냥 너희가 타고 싶은 차 가지고온거 아니야?’라며코웃음을 쳤다.마세라티홍보담당자조차르반떼S로연비대결을펼치겠다

는말에고개를갸우뚱했다.하지만우린지지않을거라는확신이있었고그확신은현실이됐다.

학창시절선생님은항상“문제속에답이있다”고 말했다. 그땐말도안되는소리라고생각했다(그래서공부를 못했나?). 10여년이지나서야 어떤 의미인지 알 것 같다. 연비 레이스를승리로 이끈 답은 정말 문제 속에 있었다. 이번대결은공인복합연비대비가장높은연비를기록한팀이이기는방식이다.아무리높은연비를기록하더라도 원래 공인연비가 높다면 말짱 도루묵이다. 다시 말해, 공인연비가 리터당 5킬로미터인 차를 타고 10킬로미터의 연비를 기록하는편이리터당20킬로미터인차를타고30킬로미터를기록하는것보다유리하다.

우리는그부분을공략하기로 했다. ‘공인연비가낮은차를타고최대한연비를올리자’는작전이었다. 정공법은 아니지만 우리가 택할 수있는 최선의 전략이었다. 솔직히 레이스에 참가한세팀중우리팀이가장 약체였기 때문이다.산전수전다겪어해박한자동차지식을가진나윤석칼럼니스트팀이나운전이라면오밤중에도눈을 번뜩이는 류민 선배와 비교하면 1년 차 에디터와어시스턴트에디터의조합은조무래기에가까웠으니말이다.

작전을 세우고나니차를 정하는 건 간단했다. 최대한 rpm을 낮게유지해야하는시합에서시내와고속도로뿐아니라와인딩코스를통과하기에 4기통 엔진은 너무 작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6기통 모델중가장낮은공인연비를지닌차를 타기로 했다. 강병휘카레이서가 6기통을 얹은 크라이슬러 300C를 타고 수입차 연비대회에서우승한적이있다는사실도우리의선택을 도왔다. 조사결과조건에가장잘맞는차는마세라티르반떼 S였다. 트윈터보를 단르반떼의 3.0리터 V6 엔진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최고출력 430마력을 내뿜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지만, 복합연비가리터당 6.4킬로미터에불과하다.국내에서팔리는6기통모델중가장 낮은 수치다. 우리가 르반떼를 고른 데는 연료절감에도움이되는 I.c.e(increased Control & Efficiency) 모드를 사용하면일반 모드로 측정한 공인연비보다 높은 연비를 기록할 것이라는계산도깔려있었다.촬영당일무게를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스페어타이어와 각종 공구를트렁크에서 덜어냈다. 낑낑거리며 15킬로그램 이넘는스페어타이어를옮길때‘이렇게까지해서이겨야 하나?’ 싶었지만, 곱게잘라온알루미늄테이프를박스터 GTS에 구석구석붙이고있는류민·안정환팀을보고이내마음을고쳐먹었다.심지어나윤석·고정식팀은무게를줄인다며아침을굶고왔다고했다.알고보니이건단순한레이스가아니었다.지고는못사는승부욕강한사내들의자존심이걸린문제였다.

시작은순조로웠다.서울대치동에서출발해춘천까지가는코스였는데마침춘천이고향인 전우빈 어시스턴트 에디터가 옆자리에 앉아있었다. 그는내비게이션보다길을잘 안내했다.예를들어 “여기는 다음사거리에서좌회전하려는차가많아 1, 2차로가항상막히는곳이니3차로로주행하는게빨라요”라고말해주는식이다.그의도움이없었다면가다서기를반복하는꽉막힌시내에서연비를엄청갉아먹었을게분명

1차와2차코스에서높은연비를기록한류민기자는마지막코스에서지붕까지열고달리는객기를부렸다.이게결국박스터를2위로내려앉게했다.

포르쉐718박스터GTS가첫번째코스에서리터당13.6킬로미터의연비를기록했다.아무리연비레이스라지만진짜이렇게‘독하게’운전할줄몰랐다.

글_나윤석(자동차칼럼니스트)

를 기록하다니 그 자체로 놀랍지 않은가? 그런데우리가꼴등이란다.공인연비대비연비개선비율로승부를결정하는규칙때문이다.아니다,고정식때문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