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삼남매의육아를도맡아슈머맘이되어야했던육아맘과그곁에나타난슈퍼보모.각본가디아블로코디특유의촌철살인명대사가가슴을치는영화<툴리>다.

Neighbor - - 첫장 -

하고눈감거나애써덧대어가리고포장해왔던육아와부모되기를확인하고직시하는경험을위해서도보기를권한다.

자신에게아기를맡기고지친표정으로돌아가는마를로에게,툴리는아기에게굿나잇키스를해주라고말한다.굳이그럴필요까지있느냐는마를로에게툴리가확인시켜주는진실은바로이것이다. “내일아침이면아기는조금달라져있을거예요.밤새조금자랄테니까요.”그뿐만이아니다. “우리도요.” 아기처럼 키와몸이 자라진 않지만, 우리의 세포는죽고살아나기를거듭하나분명히자라고있다고말할수있다.어른도,엄마도자란다. 그모든것이반드시좋은방향이아닐지라도살아있는것은자란다는것을<툴리>는가르쳐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