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실상알리기 주류사회와함께펼쳐야효과

The Korea Daily - - 사회 -

으로 한 탄원서명운동 등을 행동에 옮겨왔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의 성노예 발언과 팰리세이즈파 크 기림비 철거 거부 사건 등 주류 민의 손으로 기림비와 결의안을 만 들었기 때문에 굳건히 버티는 것이 라고설명했다 현재 남가주에선지난7월 위안부 의 날을 선포한 글렌데일시 LA한 인타운 풀러턴 어바인 웨스트민스 터등지에서기림비설립계획이논의 되고 있다 특히 인권과 상처라는 코드로 위안부 문제를 아르메니안 대 학살과 베트남 보트피플과 연계시 키는움직임도추진중이다 파바월드(회장강태흥)와함께남 가주 위안부 역사 알리기 캠페인에 나서는 윤 대표는 한인 정치력 신 장은 말로만 하는 게 아니라 행동이 뒷받침돼야 한다라며 기림비를 위한 기림비 설립보단 한 사람이라 도 제대로 된 역사를 알게 해야한 다 배움이야말로 잊히지 않는 역 사라고전했다 구혜영기자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