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누르고 수퍼 루키 여고생김효주1위

The Korea Daily - - 스포츠 -

한국 여자 골프의 수퍼 루키 김효주(17롯 데)가 올 시즌 한국 골프팬들을 사로잡은 가 장 핫(Hot)한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김효 주는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 (23북아일랜드)와 원조 골프황제 타이거 우 즈(37미국)보다많은관심을받았다

골프전문 채널 J골프는 지난 18일부터 21일 까지 나흘간 2012년 국내외 골프계를 뜨겁 게 달궜던 이슈 톱10 설문조사를 했다 총 475명이 응답했고 그 가운데 208%인 99 명이 김효주 무서운 아마추어에서 수퍼 루키로 등극하다를 꼽았다 국내 골프팬들 은 매킬로이나 우즈보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과 일본대만에서 프로대회 우승을 차 지한 김효주의 등장에 더 많이 투표했다

국내외 골프계의 핫 이슈 종합 순위로 따 지면 김효주가 1위였고 신(新)골프황제로 등극한 로리 매킬로이(20%95표)와 부활 한 타이거 우즈(156%74표)가 2 3위의 지지를 받았다 김효주는 매킬로이를 4표 차 로 제치며 1위에 올라 괴물 여고생 골퍼의 인기를증명했다 롯데와 5억+α계약 역대신인최고대우 김효주는 올 시즌 내내 반짝였다 지난 4월 한 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 이었던롯데마트여자오픈에서아마추어신분 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7세 여고생이 정 상급 프로 언니들을 꺾으며 화려하게 등장한 것부터신선했다

이후에도 프로 잡는 아마추어의 돌풍은 계 속됐다 김효주는 일본여자프로골프 (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과 대만 여자프로골프(TLPGA) 투어 스윙잉 스커츠 오픈에서도 우승했다 한국과 일본대만 등 아시아 3개 프로 무대를 석권한 여고생은 김 효주가처음이다

수퍼 루키는 세계 최고 무대인 미국여자 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재능을 뽐냈 다 지난 7월 LPGA투어 에비앙 마스터스에 서 최종합계 14언더파로 공동 4위에 올랐다 에비앙마스터스는내년부터메이저대회로승 격되는권위있는대회다

김효주는LPGA 롯데챔피언십(공동12위) 과 하나외환 챔피언십(공동 25위)에서도 30 위 안에 진입하며 세계적 스타들과 당당히 겨 뤘다

지난 10월 5일 김효주는 프로 데뷔와 함께 또 한번 이슈의 중심에 섰다 롯데그룹과 연 봉 5억원+α의 조건으로 메인 스폰서십 계 약을 체결한 것이다 김효주는 1996년 신인 박세리(35KDB산은금융)가 삼성으로부터 받았던 연봉 3억원 기록을 깨며 신인 최고 대 우를받게됐다

특별 대우를 해줘도 아깝지 않을 만큼 김효 주는 잘했다  지난 16일 KLPGA 투어 현대 차 차이나 레이디스 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 데뷔 후 2개월11일 만의 우승 속됐고 사람들은 그를 이빨빠진 고비아냥거렸다

그러나 우즈는 지난 3월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30개월 만에 우승 했다 자신감을 되찾은 우즈는 이후 메모 리얼 토너먼트와 AT&T 내셔널에서 2승을 추가하며 총 9차례 톱 10에 올랐다 총 613 만3158달러(약 66억6980만원)를 벌어 PGA 투어 상금순위 2위에 올랐고 세계랭킹도 2 위에까지 오르며 황제의 면모를 되찾아 가 고있다 LPGA 한국자매활약4위 이어 LPGA 무대의 한국 자매들이 함께 큰 관심을 받았다 유선영( 26정관장)과 최나 연(25 SK텔레콤) 신지애(24미래에셋)의 LPGA 투어 4대 메이저 대회 중 3개 대회 석권이 149%로 4위에 올랐다 또 김인경 (24하나금융)이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 언십에서 한 뼘 반짜리 퍼트를 놓쳐 메이저 우승을 날려버렸던 안타까운 순간도 팬들 에게는 잊지 못할 순간으로 기억됐다 응답 자의 10%가 김인경의 퍼팅 미스를 5위에 올 려놓았다

12월 국내 남자골프의 최고 화제였던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Q스쿨) 의 한국인 최초 수 석 합격과 최연소 통과 기록은  롱퍼터 사용 금지 규칙 개정(6위57%)에 이어 7위(4 2%)에 머물렀다  국내 이슈로만 보면 김효주 에 이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Q스쿨에 서 1위를 한 이동환(25 CJ오쇼핑) 과 역대 최 연소 통과자 김시우(17안양신성고)가 큰 주 목을받았다  김자영(21 넵스) 의 KLPGA 투 어 시즌 3승은 국내외종합순위 8위(38%)였 고국내이슈중3위에올랐다

라

오세진기자

이었다 김미현(35)이 96년 미도파여자오픈 에서 세웠던 역대 최단 기간 우승 기록(2개월 18일)도김효주가갈아치웠다 매킬로이의 활약도 강한인상을남겼다 비 거리 300야드를 훌쩍 넘기는 장타와 핀을 향 해 곧바로 날아가는 아이언 샷이 골프 호랑이

올해 국내외 골프계 이슈 톱10 물어보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