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1분기경제지표‘,안정속호전세’뚜렷

China (Korean) - - ECONOMY - 글|웨이자오리(魏昭麗)

4월17일 중국 경제의 1분기‘성적표’가 발표됐다. 여러 지표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가 나타났고 일부 부분은 시장 예측을 뛰어넘어 긍정적인 변화가 눈에띄었다. 경제가‘안정 속 호전’의 긍정적인신호를 보냈다.

4월 17일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기자회견에서 마오성융(毛盛勇) 중국 국가 통계국 대변인은 올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6.9% 성장해0.2%p 증가했고 작년 4분기보다 0.1%p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는“안정 속 성장기조를 유지하고 새로운 발전 철학을 확실하게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공급측 구조 개혁을 기반으로 중국 경제는 안정 속호전의 발전세를 유지했다”면서“주요 지 표가 기대보다 좋아 양호한 시작을 했으며 전체년도 목표치 달성과 실제 진행에서더나은성과를거두는데확실한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양호한 거시경제 지표

마오성융 대변인은 1분기 중국 경제추세를 정리하면서“거시경제 4대 지표로

살펴보면현재중국경제는경제성장률회복, 전반적인 가격 안정, 취업 규모 확대,국제수지개선의양호한국면을보이고있다”고 말했다.

우선 경제 성장률이 회복됐다. 1분기GDP는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했다.특히 규모 이상 공업 부가가치는 전년 동기 대비 6.8%로 1%p 증가했다. 이 밖에서비스업부가가치성장률도전년동기대비다소 증가했다.

물가가 전반적으로 안정됐다. 1분기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1.4% 증가해 안정적인 상승세를 보였다. 1분기 생산자물가지수(PPI)도 전년 동기대비 7.4% 증가했다.

취업규모가 확대됐다. 1분기 도시신규 취업자 수는 334만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6만명 증가했다. 3월말 중국 도시조사실업률과 대도시 도시조사실업률은 2월말 대비 다소 하락해 비교적 낮은 수준을 유지했고, 특히대도시도시조사실업률은 5% 미만이었다. 2월말 농촌의유출노동력은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다.이 밖에 시장의 인력 수요가 늘어 일자리와 구직자 수 비율이 1.13으로 전년 동기대비 다소 높아졌다. 이는 시장의 취업환경이전반적으로좋아졌다는것을 말한다.

국제수지 역시 개선됐다. 경상항목을살펴보면 1분기 상품무역 흑자가 4500억위안(약 73조9385억원)을 넘었다. 자본항목을 살펴보면 현재 자본의 유입 및 유출은 합리적이고, 위안화환율과외환보유고도전반적으로 안정적이다.

공업 소비 수출입개선이일등공신

2차산업, 특히 공업의 지지력이 향상됐다. 1분기 2차산업의 부가가치는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해 0.5%p 늘었다. 2차산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36.1%로 전년 동기 대비 1.1%p 증가했다. 기존 산업은 회복 성장세를 보였다. 1분기 엔지니어링 기계, 트럭, 철도 화물 열차, 민간 선박 등 기존 산업은 회복 성장했고 철강, 석탄 등 에너지 원자재산업은 공급측 구조 개혁으로 수급 모순이 다소 완화됐으며 기업 효율도 눈에 띄게 개선됐다.

“지난해부터 공급측구조개혁이착실하게추진되면서시장의수급관계가눈에띄게 개선됐고 PMI와 비제조업 PMI지수등선행지표를통해기업확신이전반적으로 강화됐다.”마오성융 대변인은 최근 기업 이익이 비교적 빠르게 증가했고 특히1-2월 규모 이상 공업기업의 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31.5% 증가했으며, 실적이 좋으면 생산이 확대될 것이기 때문에 공업생산이 빨라져 경제 전반에 큰 공헌을 했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좋은 출발’을 보인 중앙기업도 있다. 1분기 중앙기업의누적매출액은6조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2% 증가했고, 누적 이익은 3120억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23.2% 늘었다. 이는중국의거시경제가 안정 속 호전, 수급의 점진적개선이라는 긍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공급측 구조 개혁 전략도 실질적인 성 과를거두고있음을 보여준다.

공업 구조 조정도 효과가 나타났다.장비제조업, 첨단기술산업, 전략적신흥산업의지지작용이 뚜렷했다. 1분기 장비제조업과 첨단기술산업 부가가치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2%, 13.4% 성장해 성장률이 전체 규모 이상 공업 대비 5.2%p, 6.6%p 증가했다.

소비의 기본 역할이 강화됐다. 1분기 경제 성장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77.2% 달해전년동기대비 2.2%p 늘어났다. 소비 비중이 지속적으로 커진 주요 이유로 세 가지가 지목된다. 첫째, 주민의 주머니가 두둑해졌다. 1분기 주민실질소득은 7.0% 증가해 전년 동기 대비0.5%p 늘었다. 소득 증가는 소비 성장의전제이자 보장이다. 둘째, 소비 수준이 높아졌다. 중국의 주민소비구조 업그레이드속도가빨라지고실물소비에서의품질소비가 가속화되고 있으며, 총소비에서 서비스 소비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셋째, 소비 분야가 넓어졌다.‘대중창업 만중혁신(大衆創業, 萬衆創新)’이 빠르게 진행되면서새로운소비모델과업태가나타

났고 신흥 소비를 촉진했으며, 신동력 성장을 선도했다.

이 밖에 수출이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된 것도 경제 호전의 중요한 뒷받침이 됐다. 가격 요소를 제외하고 서비스무역을 고려해 넣는다면 전체 상품 및 서비스 무역 흑자는 전년 대비 증가했다. 따라서 1분기 상품 및 서비스 무역 순수출이 경제 성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2%에 달했다. 참고로 전년 같은 분기에는-11.5%였다.

신·구 동력의 전환 및 가속

국가 혁신구동 발전전략의 시행으로‘대중창업, 만중혁신’이 빠르게 발전했다. 1분기 전략적 신흥산업의 부가가치는 전년 동기 대비 10.3% 성장해 성장률이 규모 이상 공업보다 3.5%p 높았다. 이 가운데 첨단산업의 부가가치는 전년 동기대비 13.4% 성장해 규모 이상 공업보다6.6%p 높았다. 1분기 전국 인터넷 소매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했고실물상품의 인터넷 소매 총액은 25.8%성장했다. 이로써 1분기 국민경제는 안정속 호전의 발전세를 보였고, 혁신 발전이가속화됐으며, 신·구동력이빠르게전환됐고, 신경제가 급속이 발전했으며, 산업구조가 최적화됐고, 새로운경제성장점이나타났다.

마오성융 대변인은 3차산업과 소비가현재 중국 경제 성장의‘주요 엔진’이라고지적했다. 산업구조를 살펴보면 경제에서3차산업 비중은 60%가 넘어 3차산업이여전히 경제 성장을 추진하는 가장 큰 역량이었다. 수요 측면에서 봤을때경제성장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77.2%로전년동기대비 2.2%p 증가한 반면, 자본비중은 20%가 안돼현저하게 떨어졌다.

1분기 정보 전송·소프트웨어·정보 기술 서비스업, 임대 및 비즈니스 서비스업의 부가가치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1%, 10.2% 성장해 서비스업 가운 데 성장률이 가장 높았다. 1-2월 규모 이상 서비스업 기업 가운데 인터넷 및 관련서비스기업,소프트웨어및정보기술서비스업 기업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35.8%, 24.6% 성장해규모이상서비스업기업의매출이증가율보다훨씬높았다.

공급측 구조 개혁의 보너스

시장의내적동력강화는새로운발전철학으로추동해야하며여기서공급측구조 개혁의 심도있는 추진을 빼놓을 수 없다. 리핑(李平) 중국사회과학원 수량경제및기술경제연구소소장은“중국의공급측구조개혁의종합적인효과가나타나고있으며 안정적인 경제 성장과 발전의 질 향상에긍정적인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1분기 과잉생산설비 해소, 부동산재고 해소, 과대 레버리지 최소화, 기업의원가 절감, 유효 공급 확대의 5대 중점분야에서고르게진전을 거뒀다.

과잉 생산설비 해소는 1분기 중국의원탄 생산량이 전년 동기 대비 0.3% 줄었고, 규모 이상 공업 생산설비 이용률은75.8%로 전년 4분기보다 2.0%p 높아졌다. 과대 레버리지 최소화의 경우 공업기업의자산부채비율및비용감소에따라 2월말 규모 이상 공업기업의 자산부채비율은 56.2%로 전년 동기 대비 0.6%p 줄었다. 기업의 원가 절감의 경우 이전 2개월간 규모 이상 공업기업의 주영업활동 수익 100위안 당 비용은 84.91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0.28위안 줄었다. 부동산재고 해소는 3월말 상업용 주택의 재고 면적이전년동기대비 6.4% 줄어감소율이전년말보다 3.2%p 늘었다. 유효 공급 확대에서는생태보호및 환경관리업, 공공시설 관리업, 농업등 분야의 투자가 활발해졌다.

1분기 공급측 구조 개혁의 중점 과제가 긍정적인 진전을 거뒀고, 특히 중앙기업의 레버리지가 현저하게 감소했으며,적극적인 시장화를 통해 채무의 주식화, 기업 채무구조의 최적화, 매출채권 전환률 및 재고 전환률이 높아졌다. 핵심은‘좀비기업(僵屍企業, 정부의 도움이나 은행 대출로 겨우 운영되고 과도한 부채를안고 있는 기업)’처리가 비교적 순조로웠다는 것이다. 이로써 공급측 구조 개혁으로 경제 구조가 최적화되어 새로운 발전 동력과 활력이 생겼다는 것을 알 수있다.

신흥 서비스업 발전도 제조업의 과잉 생산설비 해소를 도왔다.‘공유경제’ ‘플랫폼 경제’‘IP경제(지식재산권 경제)’ ‘마이크로 경제’등 서비스업의 신산업,신업태, 신모델이 제조업의 공급측 구조개혁을강력하게 추진했다.

“2017년은 공급측 구조 개혁 심화의해로, 기존 성과를 다지고 이것을 토대로개혁의 효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개혁을 심화해야 한다.”리핑 소장은 이같이밝히면서, 개혁이심화되면서어려운점이더많아지고난이도가높아질것이기때문에신념을 강화하고‘3거 1강 1보 (三去一降一补, 과잉 생산설비 해소, 부동산 재고해소, 과대 레버리지 최소화, 기업의 원가절감, 유효 공급 확대)’를 심도있게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중국 정부는 추진 과정에서체제 메커니즘을 구축및 개선하고, 깊은 차원의 모순 해결에 주력해야 한다. 또한 자원 환경 기준, 기술 표준, 관리감독제도개선에노력해산업업그레이드를촉진하는내재적메커니즘을구축해야 한다.이 밖에 공급측 구조 개혁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 2017년 중앙 1호 문건은 농업의 공급측 구조 개혁에 집중해 농업 전환및업그레이드를촉진한다고 강조했다. 리핑 소장은 3차산업의 건강한 발전이 공급측 구조 개혁의 주요 내용이 돼야 한다고제안했다.

경제 안정성은 더욱 강화될 듯

향후 경제 성장을 어떻게 전망할 것

인가? 마오성융 대변인은 중국 경제 운영의 안정성이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 운영 안정성은 통상적으로 성장률안정, 취업 안정, 물가 안정, 소득 안정을 말한다. 성장률만 봤을 때 2015년경제 성장률은 6.9%, 2016년 6.7%,올해는 6.9%로 경제 성장률 변동폭이매우 적다. 이는 경제 성장이 전반적으로 안정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경제성장률 안정은 성장률이 전혀 변하지 않고 매분기 똑같다는 것이 아니고 앞으로계속 높아진다는 것도 아니다. 이런 것은 비현실적이며 법칙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중국 경제 성장의 안정성이 강화되고있다는 것은 다음 3가지 측면으로 나타났다. 첫째, 중국의 경제구조에 비교적 큰변화가 생겼다. 산업면에서 3차산업 비중 이 50%를 넘었고 서비스업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발전 추세도양호해안정적인경제운영이균형을잡고안정을 찾았다. 수요 면에서 소비 비중이60%가 넘어 안정적인 경제 운영을 강력하게 뒷받침했다.

둘째, 중국 경제는 향후 발전 잠재력이 크다. 중국은 발전중인 대국으로 장기적으로 경제가 호전될 것이라는 펀더멘털은 변화가 없다. 신형 도시화, 신형 공업화, 농업 현대화, 정보화의‘4화’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조화 발전의 공간과 경제발전잠재력이크고탄력성이충분하며선회 여지와 경제발전 공간, 잠재력이 여전히 크다.

마지막으로 공급측 구조 개혁의 보너스가 여전할 것이다. 마오성융 대변인은“우리는 40년 가까이 고속 성장을 하면서 물질 자본력을 매우 많이 쌓았다. 인적자본도 풍부해졌다. 현재 당 중앙 국무원은공급측구조개혁을착실하게추진하고핵심 분야와 주요 부분의 개혁도 추진해 개혁의 보너스가 계속 나오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 중국 경제는 발전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제 운영이 제시한 긍정적인신호가중국경제가이미새로운성장주기를맞았다는것을뜻하지는않는다고지적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우리는 이런 관점을 소홀히 해선 안된다. 현재 직면한 어려움과압력을직시하고새로운발전철학을바탕으로공급측구조개혁을심도있게추진하고 안정 속 성장 기조를 유지하며 경제사회 발전 예상을 효과적으로 이끌어나가 건강하고 지속적으로 경제를 발전시켜야 한다.

2017 년 3월 16 일, 항공 촬영, 한창건설중인청두톈푸(天府)신구 사진/ CFP

안후이(安徽)성에 위치한 퉁링(銅陵)유색공사는 얼마 전 해외기업의 지분을 인수해 퉁링그리즈퉁관( 銅陵格里賽銅冠)전자소재유한공사를 설립하고 고급 이형 구리줄을 생산해 중국내 이 분야의 공백을 메웠다.사진/ CFP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