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한수교 25주년인문교류의평가와전망

China (Korean) - - CONTENTS -

글|뉴린제(牛林傑 ), 산둥<山東>대학교한국학부학장

2017년 8월 24일은 중한수교 25주년 기념일이었다. 지난 25년동안중한관계는 정치, 경제, 인문교류등 방면에서 모두 세계가 주목할만한성과를 거두었다. 그 가운데 인문교류는 중한관계 발전의 가장 빛나는 성과중의하나다.

지난 25년 중한 인문교류의 최대성과로는인적교류의폭발적성장을꼽을 수있다. 2014년 중국과한국은양국국민상호 방문이‘1000만시대’에 들어갔다. 양국을오가는항공편이가장많을경우 1254회에 달한다. 그리고중한양국은 상호 외국 유학생의 최대 내원국(来源國)이다.현재중국내한국유학생은 7만540명으로 중국내외국유학생가운데 15.93%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내중국유학생은6만2300명으로 한국내외국 유학생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2016년 중국은 이미 미국을 넘어서 한국유학생들의최대목적지가되었다.

한류(韓流)와 한풍(漢風)도 중한인문교류의 대표적 성과다. 지난 세기90년대 말부터 드라마, 영화, 음악, 음식,패션을대표로하는한국문화가지속적으로중국을석권하기시작하여이제 중국 유행문화의 일부분이 되었다.중한관계의 깊은 발전에 따라 한자(漢字), 유가문화(儒家文化), 중국요리(中華料理) 등 중국문화 요소들도 한국인의생활속에깊이녹아들어갔다.

중한 교육과 학술교류가 광범위하고 깊이있게 추진되었다는 것은 양국인문교류의또하나의성과이다.한국어전공을 개설한 중국의 대학 수는 수교초기의 6개에서 현재 241개로 증가했 다. 중국어와 중국학을 개설하고 있는한국대학수도빠른속도로증가했다.

중한언론의교류와영향력도부단히확대되며많은성과를거두었다.수교 이후 중국과 한국의 주요 언론사들은 잇달아 상대국 언어의 버전을 발행했으며 상대국에서의 영향력을 부단히확대하고 있다. 또한 양국 언론매체는정기적인교류플랫폼도구축했다.

중한 양국 정부에 의한 중한인문교류의제도적건설도양국인문교류의중요한성과이다.‘중한인문교류공동위원회’의 발족이나‘중한인문교류 미래발전계획’의 체결, 그리고‘중한인문교류협력프로젝트리스트’의발표등은정부차원에서중한인문교류의발전을기획하고지도한대표적사례다.

중한수교25년동안의실천을통해서쉽게볼수있듯이양국인문교류에영향을주는주요요인은아래몇가지로정리할수있다.

첫번째는 정치와 안보 요인이다.여기에는 한미동맹, 냉전적 사고방식,사회제도, 이데올로기 등을 들 수 있다. 사드문제, 천안함 사건, 연평도사건 등은 모두 그 구체적인 사례로 볼수 있다.두번째는역사문화인식요인이다. 여기에는 고구려 역사, 한국전쟁, 전통문화 등에 대한 중국과 한국의 서로 다른 인식이 포함돼 있다. 또한한국국민들의현중국국력의신속한 성장에 대한 심리적인 인식과 수용의문제도포함하고있다.세번째는인문교류의질과양의문제이다.중한인문교류는지나치게양적인발전에주목했고그결과질적인관심이부족한상 태다. 이러한 현상은 결과적으로 인문교류의 규모를 확대할지 몰라도 질과양의부조화를초래한다.

중한인문교류의심화발전을위하여첫째정부차원에서중한인문교류전략대화 메커니즘의 업그레이드를 한층더제고하여장기적인효과를가져올수있도록해야한다.또한정부와학계,민간간소통과상호작용을한층강화할필요가 있다. 둘째양국학계가동아시아문화민족주의를 배제하고,‘동아시아문화공동체’의 이념을 수립하고, 전통적인‘동방의지혜’를발굴하여현재인류발전이직면하고있는여러가지도전에맞서야한다.셋째양국언론계는사드배치로인해나타나는부정적인여론을관리하고이끌어나가하루빨리양국국민간의감정을회복시켜야한다.

중한 관계의 발전은 양국의 근본적인이익에부합하며동북아지역의평화와 안정에도 도움이 된다. 중한 수교 25년 동안양국은한반도평화와안정의 수호, 경제무역의 호혜성, 인문교류의 보편성 등 방면에서 모두 이익공동체를만들어냈다.이러한이익공동체는중한관계의튼튼한기반이다.작년부터 중한 인문교류는 한미의 사드 배치 결정으로 인해 일정한 충격을 받았다.그러나상술한중한양국의공동이익에서근본적인변화는발생하지는않았다.따라서중한양국정부와국민들이양국의공동이익을수호하는차원에서 출발한다면 현재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반드시극복할수있을것이다.나아가 양국의 인문교류는 한층더심화발전되어갈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