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져가는석탄연료와베이징의‘푸른하늘’

China (Korean) - - CONTENTS - 글|김진방(한국연합뉴스베이징특파원)

스모그로 악명 높은 베이징(北京) 의 겨울 하늘이 점차‘본연’의 모습인 푸른색을 찾아가고 있다. 올 겨울 베이징을 찾은 사람이라면 누구 나 몰라보게 달라진 베이징의 하늘에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을 것이다. 중국 환경보호부에 따르면 실제 올해 3-11월 베이징의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는 전년 대비 27%나 줄었다. 특히 겨울 초입인 11월에는 동기대비 40%나 초 미세먼지 농도가 줄었을 정도로 획기 적인 변화를 이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공해와의 전쟁’을 금융위기, 빈곤퇴 치와 함께 3대 핵심 국정과제로 정할 정도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겨울철 난방 연료로 석탄을 주로 사용 하는 중국 북부 지방 사람들의 기대수 명이 남부 지방 사람들보다 3.1년 짧 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정도로 중국 북부의 스모그는 심각했다. 최근의 변 화는 중국 북부지역에서‘석탄 연료’ 가사라지면서 나타났다. 베이징의 회색 하늘이 다시 파란 빛을 되찾은 건 뼈를 깎는 혹독한 노 력의 결과다. 본격적인 난방을 시작 되는 겨울이 시작되기 앞서 환경보호 부는 물론 최고 사정기관인 공산당 중앙기율위원회까지 나서 대대적인 환경 단속을 벌였다. 올해 단속을 통 해 석탄 연료 사용 규정을 어기거나 환경 오염물질을 기준치 이상으로 배 출한 1만8000여 개 기업이 처벌을 받 았고, 이에 못지않은 수의 공장이 문 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징진 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지역의 300만 가구 이상에 가 스나 전기 난방을 설치하고, 올겨울 부터 석탄 난방기구의 판매나 사용을 금지하는 정책을 시행했다. 투자은행(IB)인 모건스탠리가 보 고서에서 올해 중국의 환경정책이“진 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수준”이라 고 평가할 정도로‘푸른 하늘’을 되찾 기 위한 중국 당국의 노력은 처절했 다. 이 과정에서 소규모 공장이 문을 닫고, 가스 난방 시설이 갖춰지지 않 은 허베이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추위 에 떨어야 하는‘난방 대란’이 일어나 기도 했다. 이런 부작용에도 중국 당 국은 환경정책에 대한 고삐를 더 죄겠 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중국 당국 은 지금까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올 해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징진지 지 역 28개 도시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최 소 15% 낮추는 목표치를 설정했다. 중국 주도로 설립된 아시아인프 라투자은행(AIIB)의 첫 대(對)중국 투자 프로젝트 역시‘난방 대란’을 해 소할 가스관 건설사업으로 선정됐다. AIIB는 최근 이사회에서 베이징 지 역 510개 마을의 21만6750가구를 액 화천연가스(LNG) 수송관으로 연결하 는 프로젝트에 2억5000만 달러를 투 자하는 사업을 승인했다. 이 사업은 중국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석탄 난 방을 가스 난방으로 교체하는‘메이 가이치(煤改氣) 정책’을 보완하는 역 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으 로 중국은 매년 65만t의 석탄 사용을 줄이고 이산화탄소 59만5700t, 미세 먼지 3700t, 이산화황 1488t, 질소산 화물 4442t의 배출을 감축시킬 수 있 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투자는 또 AIIB 발족 이래 처음으로 기업에 제 공되는 대출이기도 하다. 이번 사업 시행사인 베이징시 가스그룹유한책임 공사는 오는 2021년 가스관 건립 공 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 지가 최근 도시 정비계획에 따라 주 거지 정비와 농민공 이주가 추진되 는 지역은 아니지만, 중·장기적으로 는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한 미국을 대신해 기후협약 수호 자를 자처하고 나선 중국의 국정 철 학과도 맞아 떨어지는 정책으로 평가 할 수 있다. 진리췬(金立群) AIIB 총재는“중 국은 석탄 에너지 의존을 줄여 인민 생활을 바꾸고 환경의 질을 제고할 것”이라며“이는 AIIB가 이 사업에 투 자를 결정한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 했다. 이어 그는“AIIB가 회원국 각자의 환경보호 및 발전 목표를 실현하고, 특히 파리기후협약을 이행할 수 있도 록도움을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