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한관계회복,뜨거워진양국통상협력열기

통계에따르면중 · 한쌍무무역액은수교초기 50 억달러에서수교 25 년뒤 2905 억달러로늘어나 3000 억달러에근접했다. 양국의쌍무무역액은중 · 한통상협력의중요성을보여준다. 그러나최근 1년동안중 · 한관계가급냉됐고,민간교류도큰영향을받았다.때문에중 · 한통상협력촉진이이번문재인대통령방중의중요의제중하나였다.

China (Korean) - - CONTENTS - 글|가오롄단(高蓮丹)

문재인한국 대통령은 방중행사중일 환으로 2017년 12월 14일 베이징에 위치한 차이나내셔널컨벤션센터(CNCC)에 서 열린‘2017중-한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참석하고축사를했다. 문대통령 은양국기업가들의진심과열정속에서양 국의굳건한우정과밝은미래를봤다고말 했다. 개막 타종식에서 문 대통령은“우렁 찬 종소리처럼 어두웠던 과거에서 벗어나 한·중관계가보다긴밀해질것”이라고강 조했다. 이번 중-한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 에는 170여 개 한국 기업과 500여 개 중국 기업이 참가했다. 이번행사는중·한기업 1대1 무역상담회, 기업온라인플랫폼입주 상담회, 글로벌 파트너링 상담회, 중·한 혁신기업 포럼 등으로 구성됐다. 이 밖에 한류문화홍보관, 평창동계올림픽홍보관등 이참가했다.

기업 간 매칭 수요 높아

“우리는줄기세포치료제개발회사입니 다. 줄기세포배양액을이용해화장품을개 발했습니다. 이번기회를통해중국시장에 진출하길 바랍니다.”한국의 한 기업 대표 가 중-한 경제·무역파트너십개막식을찾 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회사를 소개 했다. 중·한 양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경 제·무역 행사인 이 행사에는 화장품, 의 약품, 영·유아용품, 패션, 농산품,생활용 품 등 소비재 분야는 물론이고 로봇, 무인 기, 3D컴퓨터 등첨단스마트제조업과양

로·의료분야서비스업 기업,‘한류’로 대 표되는 문화 기업 등 다양한 기업이 참가 했다. 토지 소독기, 스마트 키, 마사지 팩, 한국 식품등 전시관에는 다양한 상품들로 가득했다. 제품 전시존 외에 기업들은 상 담존도 마련했다. 의자 100여 개가 놓인 전시장에서 중·한 양국 기업가들이 1대 1 상담을 했고, 중국어와 한국어가 뒤섞인 가운데 열띤 토론을 벌여 회의장 분위기가 뜨거웠다. 한국 기업 대표들은 파트너십 대회 시 작후 오전 동안에만 여러 중국 기업과 상 담했고, 일부기업은협력협의를체결하기 도 했다. 1994년 설립된 한국 교육기업인 이퓨처(e-Future)는 이날 오전 중국의 교 육기관인 신항다오(新航道)와 계약을 맺고, 신항다오에이퓨처가연구개발한 300종 이 상의영어교재를제공하기로 했다. 이기현 이퓨처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중국과 한국 모두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나라로 같은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 시장에 서기회를 봤다”고 말했다. 그는과거한국 의어린이영어교재는대부분서양영어권 국가가 개발한 교재여서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나라의 어린이에게는 적합하지 않았 다며, 이때문에이퓨처는영어가모국어가 아닌나라에적합한영어학습교재와영어 교육시스템을개발해현재전세계30개국에 수출했다고 소개했다. 기자와의 인터뷰 중 간에도중국의모온라인영어교육회사가 이퓨처와상담을진행했다.

양국의혁신창업, 새기회를맞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방중 기간 동안 중·한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행한 연설 에서 중·한 경제 협력이 새로운 25주년을 맞았다면서이에맞는3대원칙과8개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그중 8개 협력 방향에서 리스크와 창업 분야의 협력을 확대해야 한 다고문대통령은강조했다. 중국과 한국 모두 전세계에서 혁신과 창업을 장려하는 대표적인 나라다.‘대중창 업, 만인혁신(大衆創業, 萬衆創新)’철학을 기반으로혁신기업이중국경제발전을추 진하는 중요한 엔진이 됐고, 한국도 최근 들어 창업을 통한 취업 확대를 장려하면서 신기술과아이디어를가진젊은이들이자유 롭게창업할수있도록지원을아끼지않고 있다. 이번중·한경제·무역파트너십현장 에는 수많은 혁신 제품들이 현장 참관자들 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현장에 있던 양(楊) 여사는기자에게“한바뀌돌았는데괜찮은 제품이많다”며그중한국 페이콕(Paycoq) 사의 결제 시스템에 큰 관심을 보였다. 페 이콕은빠른속도의결제시스템을연구개 발하는 회사로 제품의 최대 장점은 단말기 대신 스마트폰 카메라로 신용카드를 찍어 결제하는 것이다. 양 여사는 기회가 있다 면 이 회사와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파 트너십 현장 한쪽에서 기자는 대형 화물물 류운송앱회사를 발견했다. 이회사의왕 량(王亮) 최고경영자(CEO)는“간단하게 말 해 우리는 대형 화물차의 디디다처(嘀嘀打 車, 택시예약 앱)인 셈이다. 우리는 화물차 차주 대부분이 개인이고 물류 회사들은 이 런개인차주에의존한다는것을 발견했다. 이분야에서중·한양국시장의기본환경 이 같다”고 말했다. 그는“현재 한 한국 기 업과 양국 시장 공동 개발을 위한 협력 방 안을 체결했고, 앞으로중·한양국시장에 서동시에 오픈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이 번에 파트너십 대회를 통해 플랫폼에 흥미 를보이는중·한투자기업을찾았으면좋 겠다”고말했다. 적극적인 신제품 연구 개발로 중·한 양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혁신창업 기업 외 에 양국의 혁신창업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 하는 것에 힘쓰는 기업도 있다. 타이쿠(太 庫, Techcode)과학기술도 그 중 한 곳이 다. 2015년 설립된타이쿠엑셀레이터코리 아는중·한혁신자원의연결과교류를추 진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황하이옌(黃海燕) 타이쿠과학기술글로벌CEO는서울엑셀레 이터를 설립한 이후 한국에서 국제 대규모 투자회담 16차례, 현지 혁신 행사 65차례 를 진행했고, 한국 창업자 1000여 명을 중 국로드쇼에초청했다고 소개했다. 앞으로 타이쿠과학기술은 중·한 양국을 기반으로 아시아로뻗어나가보다다원화되고완벽한 아시아 혁신 생태계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 했다.

사진 / CFP

2017 년 12 월 14 일 ,문재인한국대통령이2017 중 - 한경제·무역파트너십개막식에참석해연설했다.사진은문재인대통령의타종식장면

사진 / CFP

문재인한국대통령이중 - 한경제·무역파트너십에참석해혁신기업들과대화를나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