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청칭(黃澄清), 중국통신·인터넷발전에평생을바치다

China (Korean) - - CONTENTS - 글|왕숴(王爍 ), 장진원(張勁文)

중국인터넷협회 사옥에서 황청칭 협회 부이사장을 만났다. 올해로 61세. 그 러나 청년 못지 않은 총기와 활력은 그의 나이를무색하게했다.우리와이야기를나 누며 그는 자주 호탕하게 웃어 보였다. 40 년 경력의 노련함과 긍정적이고 열정적인 성격을느끼게하는웃음소리였다. 황청칭의 인생은 꽤나 드라마틱하다. 1977년 가오카오(高考, 대학수학능력시험) 제도가 부활하면서 그는 가오카오를 통해 ‘지식청년은 농촌에 뿌리내린다’는 운명에 서 탈피할 수 있었다. 그리고 도시에 남기 를 원했던 바람에 따라 베이징(北京) 소재 전문대학에서 위성통신을 공부하기로 결심 했다. 당시의 결정은 그의 인생 후반기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그가 중국 통신 및 인터넷사업발전에빠질수없는기여자가 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당시의 결심 때문 이었다. 40여 년을 한결같이 노력하며 황청칭 은 몇 번이나 자신만의 지식세계를 깨뜨리 고다시구축했다.그리고중국개혁개방의 물결 속에서 중국 통신사업의 선진화와 인 터넷의발전을추진했다.그간의업적을들 으며 놀라는 우리에게 황청칭은 담담하게 미소띤얼굴로 말했다.“통신도 좋고인터 넷도좋다.국가가발전하는과정에는길을 까는 사람, 다리를 놓는 사람도 있고 차를 모는 사람, 화물을나르는사람도 있다. 그

중우리는길을깔고다리를놓는사람이었 을뿐이다.” 1980년 5월 베이징 장거리통신학교를 졸업한 황청칭은 베이징 무선통신국(局)으 로 파견되었다가 이후 1989년 우전부(郵電 部) 전신총국으로 자리를 옮겼다. 새로 배 치된 일터에서 황청칭은 물밀듯이 밀려든 통신수요로눈코뜰새가 없었지만, 그안 에서 개혁개방의 거대한 발전잠재력을 엿 볼 수 있었다.“개혁개방이 막 시작되고 중국 경제가 막 첫 걸음을 뗀 때였다. 통 신 관련 수요가 특히 컸는데, 그때 돈으로 5000위안을 들여도 전화를 설치할 수 없 었던 상황이었다.(1990년 중국의 일인당 GDP는 1644위안이었다) 당시우전부전신 총국 부장 비서였던 나는 전화를 설치해줄 사람을 찾아 2000위안을 썼지만 결국 전화 를 놓지 못했다. 얼마 뒤‘다꺼다(大哥大, 휴대전화)’가 등장했을 때는 3만위안을 주 어도구할수가없었다.” 개인 수요뿐만 아니라 중국 각 성(省) 들에서도 통신발전에 대한 수요가 대단했 다. 개혁개방 초기, 중국은‘부유해지기 위 해서는 먼저 길을 깔아야 한다’고 강조했 다. 그 길이라는 게 사람들에게 익숙한 고 속도로나 철도를 가리키기도 했지만, 데이 터 통신용 전로 또한 빠질 수 없었다.“당 시 상하이(上海)까지 마이크로웨이브 통신 망을 깔기 위해서는 쉬저우(徐州)에서부터 전로 부설 작업을 해야 했다. 전로를 까는 것은 그 지역에 돈을 주는 것과 같아 경제 발전을 자극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많은 성 (省)에서전로를깔고자우리를찾았다.” 수요가 경제발전을 촉진하던 가운 데, 황청칭은 한 가지를 감지했다. 전신부 의 관리체제가 달라져야 한다는 것이었다. 1998년 정보산업부가 설립되면서 황청칭 은 정보산업부 전신관리국 서비스품질감 독처 처장을 맡게 됐다. 전신서비스 품질 을 관리감독 하는 것이 주요 임무로, 황청 칭은 연구조사를 통해 통신부처에 고객 서 비스 개념이 없음을 확인했다. 당시 통신 부처는 갖가지 명목으로 비용을 징수하고 있었고, 전화 설치를 신청해도 약속시간을 지키지 않았으며 유지보수 서비스 수준 또 한 매우 낮았다.“그때까지 통신부처는 당 과 정부·군부의 고급 간부를 위한 서비스 부처였다. 경제의 합리성이라는 개념도 몰 랐고, 국가를 위해서만 제공되는 일종의 고급서비스였다. 특히 이제 막 상품화한 전화 시장은 판매자 시장에 속했고, 사람 들은 통신부처에 전화 설치를 주문해야 했 다. 그런 상황을 지켜보면서 나는 꼭 관념 이 달라져야 하며, 대중을 위한 서비스 의 식이필요하다고생각했다.” 황청칭은 곧 조직을 이끌고 통신부처 서비스품질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그의 지 휘 하에 정보산업부는 관리감독방법·고객 불만사항 처리방법을 마련했고, 통신기업 보고제도·서비스품질 공고제도·고객불만 제도를 제정함과 동시에 고객서비스센터를 설치했다. 이들 기준과 방법, 제도들은 현 재까지도사용되고있다. 황청칭은 그러나 통신부처 서비스 문 제가 아직도 존재하며 다만 문제의 종류가 달라졌다고지적한다.“지금의문제는주로 기업들이 자신의 경제효과만 고려해 그럴 싸한 결합상품을 내놓고 소비자들의 소비 를유도하고있다는점이다.통신부처는새 로운 조치를 마련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 해야한다.”

“인터넷, 완벽하지는 않지만 성공은 성공”

황청칭과 그의 동료들이 통신분야에서 고군분투하고 있을 때, 또 한번의 거대한 변혁이 소리 없이 다가와 있었다. 1994년 초 중미 양자간 과학기술공동회의 개막을 앞두고있던 때, 후치헝(胡 恒) 당시중국 과학원 부원장은 중국을 대표해 미국 국가 과학재단(NSF)에국제인터넷가입을신청 해 최종 승인을 얻었고, 그 해 4월부터 국 제 인터넷에 정식으로 접속이 가능하게 되 었다.황청칭은당시의기억을떠올리며흥 분감을 감추지 못함과 동시에 아쉬움도 드 러냈다. “통신업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우리는 돌발상황 대응과 백업이라는 관점 에서인터넷의존재를이해하고있었다.그 러나당시에는인터넷에대해잘알지못했 고,인터넷을그저과학연구목적의것으로 만여겼다.우리는네트워크관리시스템부 재가 매우 큰 문제라고 여기고 있었다. 또 한 비용계산시스템도 마련되기 전이었고 서비스 품질도 보장할 수 없던 때였다. 그 런 상황에서 네트워크가 국가의 인프라가 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결국 우리는 인터 넷발전을추진하지않았고,그래서중국과 학원이먼저중국의국제인터넷편입을진 행한것이었다.” 중국이 국제 인터넷 네트워크에 편입 한 이후 황청칭이 염려했던 문제들이 잇따 라 발생했다. 특히 관리 및 통제가 불가능 하다는 문제가 가장 컸다. 인터넷은 사람 들간 교류와 정보전달을 편리하게 해주었 지만 동시에 많은 유해정보를 가져왔고 결 국 네트워크 보안이 의사일정에 포함되었 다. 2000년 국가 인터넷 응급센터가 조직 되면서 황청칭은 관련 업무 책임자로 배치 되었다. 그러나 그는 인터넷 관리가 결코 그 나라만의 문제가 아님을 분명히 알고 있었다. 글로벌 인터넷 공동 관리에 참여 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는 게 그의 생각 이었다. 하지만 이 문제에 있어서 중국 정 부는 국제적 인터넷 무정부주의로 인한 장 애에부딪혔다. “당시 아이칸(ICANN)이라는 인터넷 주소 관리기구가 있었다. 아이칸은 각국의 민간기구를 소집해 인터넷 주소 분배에 관 한토론을 진행했는데, 인터넷의‘무(無)국

황청칭중국인터넷협회부이사장 사진/마겅핑(馬耕平)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