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애상친(相愛相親)>자신의존재가치를찾아서

<상애상친(相愛相親)>

China (Korean) - - CONTENTS - 글|페이이니(裴旖旎),중국예술연구원연구실부연구관원

2017년, 여성의 섬세한 감정을 잘 포착하기로 유명한 장아이자(張 艾嘉) 감독이 신작 <상애상친>을 선보였 다. 이 영화는 2017년 10월‘제54회 타 이완(台灣) 금마상(金馬 ) 영화제’에서 금마장상, 최우수 여우주연상, 최우수 각 본상 후보에 올랐고 2017년 11월 중국 대륙에서 개봉됐다. <상애상친>은 세대별이성관계를빌어 현대인의 애정관을 보여준다. 퇴직을 앞둔 중학교 교사 후이잉(惠英, 장아이자 분)은 일과생활이모두불안하다.어머니가돌아 가시자 고향에 묻힌 아버지의 묘를 도시로 이장해 어머니와 합장시키려고 하지만 아 버지의 첫 번째 부인인 라오라오( 씩알아가며이해하게된다. 우 옌수(吳 姝) 분)가 필사적으로 막는다. 분 주하게 다니는 와중에 후이잉은 남편 샤오 핑(孝平, 톈좡좡(田壯壯) 분)과의 애정이 점점 식어가는 것을 느낀다. 법적 효력이 없는혼약서한장때문에평생을독수공방 한 라오라오는 이장을 막기 위해 후이잉을 때리고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나가 시시비 비를 가리겠다고까지 한다. 방송국 기자인 후이잉의 딸 웨이웨이(薇薇, 랑웨팅( 月 분)는 어머니와 라오라오 사이의‘집안 갈등’을프로그램으로만들어일이점점커 진다. 세대가 다른 세 여성들은 이장 사건 으로 인해 만나고 부딛치면서 자신의 삶과 사랑을다시한번되돌아보고서로를조금 <상애상친>은 나이, 신분 또는 배경 이 다른 여성이 자신의 존재 가치를 찾는 여정을 보여준다. 이야기는 후이잉의 이 장에 대한 집념에서 출발하지만 사실 모 두가 알다시피 이장은 후이잉 어머니의 바람이었다고 확신할 수 없다. 후이잉은 자기 상상에서 나온 이 바람을 다른 사람 에게 강요하고, 이 바람을 완성하는 과정 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찾는다. 퇴직을 앞 둔 상황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실 위기에 처하고, 성인이 된 딸은 집을 떠날 생각 만 하며, 남편과의 애정도 점점 식어가고 있다…. 그녀는 무엇을 해야 자기의 존 재 가치를 드러낼 수 있을지 모른다.‘일 을 만드는 것’은 일종의 자기의 존재 가 치를 찾는 행위이고, 평범하고 소소한 삶 에 대한 분노, 곤혹스러움 그리고 상처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자기 부 모의 사랑이 합법적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과정에서 그녀는 부부의 애정을 일부종사 와 권위성에서 찾으려고 하고, 점점 소원 해지는 자신과 남편 사이를 계속 투영하 면서 결혼의 초심을 되찾으려 하고, 애초 자신의 판단과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함으로써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 이 아직도 자신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한다. 반면 라오라오는 자신의 인생 가치는 족보에 오른‘웨쩡(嶽曾) 씨’라는 신분과 몇 장의‘서신’, 그리고 자신이‘남편 있 는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묘에 있 다고 생각한다. 마을 입구에 서 있는 정 절문은 몸을 옥죄는 족쇄처럼 그녀를 과 거에 살게 했다. 그녀는 후이잉의 출현으 로 자신이 살아가는 유일한 의미를 잃을 까 두렵고, 인생 40년을 희생한 유일한 가치가 부정당할까 두렵다. 때문에 그녀 의 투쟁은 자기 삶의 가치에 대한 확인이 지만 후이잉과 웨이웨이의 끊임없는 충돌 과 화해를 보면서 의문을 갖게 된다. 그 녀는 결국 꿈에 그리던 남편의 사진을 보 고 발끝을 세워가며 노력하지만 상대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한다. 그녀가 포토샵 으로 합성한 자신과 남편의 사진을 받아 들자 비가 내리고 사진이 비에 젖어 손으 로 빗물을 닦아내자 가짜 영상도 사라진 다. 가슴 아픈 장면이지만 라오라오는 평 생의 한이 풀렸다. 증명이라는 것은 헛수 고일 뿐이고, 자신을 옭아매는 것이며, 사실은 집착일지 모른다. 이 영화가 매력적인 이유는 섬세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진실성이 돋보이기 때 문이다. 영화는 보통 사람이 사회에서 겪 는어려움과가족과의관계에서오는무력 감을 잘 포착하고 담아냈다. 이런 무력감 은 세대 차이와 운명의 장난에서 오는 것 이기도 하지만 마음속에 잠복해있는 공포 와 불안에서 기인하는 경우가 더 많다. 가 족이든사랑이든이는결국사회와타인과 의 관계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찾고 실현 하는 것이고, 자기를 굽히는 것이며,‘사 랑’을 배우고‘가족’을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Chin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