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5년간일자리9만6000개만든다”

‘국토교통일자리로드맵’발표 도시재생·공공임대플랫폼활용테마형스타트업·신산업육성도

AJU Business Daily - - 기획 - 김충범기자 acechung@

국토교통부가 사회간접자본(SOC) 건설분야에서탈피해 창업·혁신·지역을 기반으로 향후 5년간 총 9만6000개 일자리를 만든다. 테마형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도시재생, 공공임대 등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16일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향후 5년간 추진할 이 같은 내용의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해발표했다.

국토부는 일자리 로드맵에서 △일자리기반조성△양질의일자리창출△미래 신산업 육성 등의 세 가지 기본 방향을 세우고 2022년까지 창업공간 4700개,일자리 9만6000개를 만들어낼 것이라고밝혔다.

먼저 국토부는 일자리 기반 조성의 일환으로 주거공간, 공기업, 도시재생, 사회기반시설 등 인프라를 활용, 자유롭게창업에도전할수있는다양한형태의공간을 마련한다.

2022년까지 창업 수요가 높은 곳을중심으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를 3000가구 공급하고, 기존민간에분양했던국민임대,행복주택단지내상가중총 430가구를 청년과 사회적기업에 낮은 가격으로임대하는희망상가로바꾼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교통안전공단등 공공기관들은 각 기관 특색을 살린스타트업 총 555개 창업공간을 별도로마련한다. 또도로와철도에는 신규 휴게소에 청년몰 41가구, 졸음쉼터에 푸드트럭 37대 등의공간이 조성되는 청년창업프로그램도마련된다.

도시, 주거, 산업단지 등 삶터를 중심으로한 취업 기반도 조성된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의성공적정착을위해 300곳의지원센터가설립되고,판교기업지원허브를모델로한혁신성장센터3곳도지어진다. 이곳에는 300개의 혁신 스타트업이입주할 예정이다. 아울러강원 강릉, 경기안성 등 총 5곳에 총 125만㎡ 규모의 물류단지가지어진다.

공공기관은 혁신도시 지역 대학과 협력해 운영하는 오픈캠퍼스를 통해 8400명의 지역청년인재 채용에도 나선다. 또어린이집,종합병원유치등을통해 2000개의신규일자리도창출한다.

국토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건설특성화고,마이스터고재학생과지역건설업체 간 연계 맞춤형 훈련을 지원하고, 해외건설 현장훈련(OJT), 공기업해외인턴십등해외훈련도확대할예정이다.

산하 공공기관도 1만3300명을 채용하고, 조사·점검·안내 등 시간선택제가필요한 업무를 구별하는 ‘일자리 나누기’작업을통해 2400개의 신규일자리도창출한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등 유망 신산업 육성 및 인재 양성 추진에도 나선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및 연구개발(R&D) 실증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이새로운 기술을 제안해 상용화할 수 있는경로까지 지원책을 마련한다. 공공기관드론 수요를 발굴하고, 올해 세계 최고수준의 자율자동차 테스트 베드인 ‘케이시티(K-City)’도 완공할계획이다.

김현미장관은 “이번 로드맵은전통적인 SOC 건설 일자리에서 벗어나, 창업,혁신, 지역에토대를둔새로운일자리창출에 중점을 뒀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국토부가보유한도시재생, 공공임대,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의 플랫폼을 최대한활용해 다양한 경로의 일자리를 확보하고자했다”고 강조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