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없었다…민주당,서울·경기·인천민심도다잡았다

박원순서울시장당선자박원순,서울시장첫3선대기록이재명,스캔들넘어경기지사로박남춘,유정복누르고인천시장이재명경기지사당선자양승조충남지사당선자이시종충북지사당선자허태정대전시장당선자

AJU Business Daily - - 광역단체장·국회의원재보선 - 조현미기자 hmcho@

이변은 없었다.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여당의 압승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인 서울·경기·인천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싹쓸이에성공했다.

박원순민주당후보는압도적인지지로사상 첫 서울시장 3선 고지에 올랐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각종 악재를 이겨내며경기도지사직을거머쥐었다.박남춘민주당 후보는 60%에 가까운 지지를 받으며인천시장으로확정됐다.

◆박원순서울시장첫3선대업

서울에선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50%가 넘는 지지율로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누르고시장자리를 수성했다. 서울시장첫 3선이라는대기록도세웠다.

박원순 당선인은 선거 초반부터 각종여론조사에서 1위를 이어가며 일찌감치승리를 굳혔다. 1956년 경남 창녕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박 당선인은 서울대사회계열에 입학했지만 반정부 시위로 학교에서 제명됐다. 이후 단국대 사학과에입학했으며, 1980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대구지검에서 1년간 검사생활을한뒤변호사로 변신해 부천서 성고문 사건, 미국 문화원 사건 등을 맡아 현대사의 중심 에 섰다. 1990년대 들어서는 참여연대 설립을 주도하고, 아름다운재단·아름다운가게·희망제작소 등을 만들며 시민운동에투신했다.

2011년 이른바 ‘무상급식’ 논란으로 오세훈 서울시장이 사퇴하자 보궐선거에 범야권 후보로 출마해 당선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재선에도 성공하며 지금까지서울시를이끌어 왔다.

박 당선인은 “다시 새로운 4년을 시민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면서 “견해와 차이를 넘어서 위대한 시민의 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의성공을든든한지방정부로 뒷받침하겠다”면서 “공정과 정의, 평화와 민주주의가 꽃피는 대한민국을 서울에서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욕설논란·여배우스캔들 넘어경기지사로

경기도지사선거에선이재명민주당후보가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리며당선인으로 결정됐다. 이당선인은선거기간친형과형수상대욕설 논란, 배우 김부선과의 스캔들 의혹 등에 시달렸지만 이를 모두 이겨내고 도지사 자리에올랐다.

이 당선인은 1964년 경북 안동 출신으로 중·고졸 검정고시를 거쳐 1982년 중앙대 법대에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1986년사법시험에합격한후변호사와시민운동가의 길을 걸었다. 2010년 성남시장 선거에 도전해 당선한 뒤 2014년 재선에도 성 공했다.

시장시절3대무상복지로불리는무상산후조리원·무상교복·청년배당을 시행하며 ‘스타’가 됐다. 19대 대통령선거에선 문재인 대통령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최성고양시장과함께민주당후보경선에나서기도 했다.

이 당선인은 “도민 여러분의 승리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확인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며 “평화의 시대,번영과 미래의 한반도에서 경기도가중심이되도록최선을다하겠다”고 밝혔다.

◆친문박남춘,고교선배누르고인천시장승리

인천시장선거에선박남춘민주당후보가 유정복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했다. 친문 핵심 재선 의원인 박남춘 후보와현직 시장인 유정복 후보의 대결은 인천명문인 제물포고 선후배 간 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재선을 노리던 유정복 후보는 선거 막판에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이부망천(서울에서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가고,망하면인천 간다)’ 발언으로직격탄을맞았다.

박남춘 당선인은 1958년 인천 출생으로 유 후보의 제물포고 1년 후배다.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뒤 24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뒤 해운항만청(현해양수산청)과해양수산부에서일했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사람으로꼽힌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