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민주당에‘몰표’… TK선한국당‘체면치레’

원희룡,제주지사재선으로야권대선주자발돋움최문순,평창올림픽성공업고강원지사3선성공

AJU Business Daily - - 광역단체장 - 신승훈기자shs@

더불어민주당이 텃밭인 호남에서 ‘몰표’를 받았고, 자유한국당은 TK에서 2석을 확보해 ‘체면치레’에 그쳤다. 강원도와제주도에선 현직 도지사들이 각각 3선과재선에성공했다.

◆민주당호남 ‘싹쓸이’… 명실상부한호남정당으로거듭나

전북도지사 선거에서는 송하진 민주당후보가 2위인 임정엽 민주평화당 후보를50% 이상 큰 차로 물리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송 당선인은 오후 6시 방송 3사 출구조사결과가나오자마자엄지를치켜세워 승리를 자축했다. 이로써 송 당선인은다시한번4년간전북을이끌게 됐다.

전남도지사선거에선재선의원이자문재인 정부 초대 농식품부장관을 지낸 김영록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김 당선인은 전국 최다 득표율을 기록한 전남에서당선의 영광을 안아 의미를 더했다. 민영삼 평화당 후보는 민주당의 텃밭인 전남에서김후보를이기기에는역부족이었다.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도 민주당이승전고를 울렸다. 이용섭 민주당 후보는“힘든 여정이었지만 광주시민의 선택을받았기 때문에 나는 이 순간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라며 “겸손한 마음으로 시민을 섬기고 4차 산업혁명의 대한민국 중심도시로 우뚝 세우는 일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당선소감을밝혔다.

◆한국당이철우·권영진TK ‘체면치레’

TK(대구·경북)에선 한국당이 텃밭을지키는데 성공했다.

경북도지사 선거에서는 이철우 한국당후보가 오중기 민주당 후보를 물리쳤다. 3선 출신의 이 당선인은 보수진영의 최후보루인 경북을 지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던지는 강수를 뒀다. ‘정권심판론’과 ‘견제론’을 강조했던 그는 이번 당선으로 권영진 대구시장 당선인과 함께 당권 주자로거듭날것으로 보인다.

이 당선인은 당선 소감에서 “적극 지지해주신 경북도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은혜를 잊지 않고 경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만드는데최선을다하겠다”며 “경북의 인구가 줄고 고령화하는 게 가장 큰문제라고 보고 기업 유치와 문화관광산업·농업 분야 투자, 4차 산업혁명 등을 통해일자리를많이만들겠다”고 밝혔다.

권영진 한국당 후보는 ‘보수의 심장’인대구를 지켰다. 이번 승리로 권 당선인은2014년에 이어 재선에 성공했다. 한국당내 소장파로 꼽히는 그는 이번 선거에서 도 새로운 보수와 보수 혁신을 주요 공약을 내세웠다. 개혁적 성향으로 당 지도부와마찰을빚었던그는선거기간동안당과 거리를 두고 유권자들에게 인물 중심의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권 당선인은이번 승리로 차기 당권 후보로 거듭날 가능성이 크다.

◆강원·제주 현직프리미엄통했다…원희룡,정계개편역할론

현직 도지사들의 도전으로 관심을 모은 강원‧제주 도지사 선거는 각각 최문순민주당 후보의 3선과 원희룡 무소속 후보의재선으로막을 내렸다.

최 후보는 한국당 정창수 후보를 따돌리고 강원도민의 선택을 받았다. 이로써최 당선인은 강원도를 12년간 이끄는 영광을 얻었다. 최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스스로를 강원도 대표 특산물인 ‘감자’에비유하는 등 친화력을 발휘해 민심 잡기에 나섰다. 특히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것이 3선 성공의 밑거름이 됐다는평가를받는다.

제주도에선원희룡후보가재선에성공하면서 당장 정계개편의 핵으로 떠오름과동시에 야권의유력 대권주자로발돋움했다. 원당선인은당선소감에서“권력을 바꾸는 것도 도민이고 권력을 통해 제주도의 위대한 업적을 만드는 것도 도민들밖에없다는것을확실하게 느꼈다”며 “도민만 의지하고 도민만 바라보며 가겠다”고밝혔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