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北·美빅딜가장큰성과…대북제재완화필요”

중국외교전문가들이본북·미정상회담공동합의문 “10여년전‘9·19공동성명’못미쳐아쉬움…北비핵화세부협상중요북·미지도자공감대형성하고진정성확인…동북아에긍정적영향”

AJU Business Daily - - VIEWS - 배인선기자 baeinsun@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의 창문’이 열렸다.”<왕성(王生) 지린대행정학원국제정치학교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도 오늘날 외교적 대화와 한반도 비 핵화 노력에 보폭을 맞춰 조정해야 한다” <자슈둥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초빙연구원>

13일 중국 관영언론들은 중국 외교전문가를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체결한‘6·13 공동합의문’ 내용은 10여년 전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체결한 ‘9·19공동성명’ 범위를넘지는못했지만 북·미지도자가 서로 만나서 한반도 문제 해결의 진정성을 보이고 방향을 제시한 것을높이 평가했다.

자슈둥(賈秀東) 중국국제문제연구소초빙연구원은 이날 당기관지 인민일보해외판 고정칼럼 망해루에서 북·미 정상이 서명한 공동 합의문에 담긴 북·미 관계 정상화, 한반도평화체제 구축, 완전한한반도 비핵화 등의 내용이 2005년 9월19일 제4차 6자회담에서 채택된 ‘9·19공동성명’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불구하고 그는 “한반도가 지난 10여년간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역사가 이제야 비로소 원점으로 되돌아온 듯하다”며감개무량하다고전했다.

이어 자 연구원은 “한반도 문제는 강물을 거슬러 노를 젓는 것과 같아 앞으로 나아가지 않으면 후퇴할 수밖에 없다”면서 “10여 년간 북한의 핵·미사일실험과 한·미 군사훈련은 한반도 정세를 고조시키고 악순환에 빠뜨렸다는 역사의 교훈을 명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댜오다밍(刁大明) 중국인민대국제관계학원 부교수는 관영 신화통신을 통해“북·미 회담의 중요성은 양국 지도자가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공감 대를 이루고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에 대한 진정성과 결심을 확인했다는것”이라며 “이것이 앞으로 각급간 구체적 소통을 하는데 기초가 될 것”이라고진단했다.

왕성(王生) 지린대 행정학원 국제정치학 교수는 “북·미 양국이 이번 회담에서 합의를 이루며 한반도의 ‘평화의 창문’이 열렸다”며 “북·미가 이 방향으로쭉 나아간다면 한반도 긴장 국면이 완화될 것이고, 이는 전체 동북아 지역에긍정적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비록 북·미 양국이 6·13공동합의문에서 북핵 문제 해결의 긍정적인 틀을 만들었지만 세부적으로 한반도 평화체제를 어떻게 구축하고 한반도비핵화의 구체적인 노선은 제시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대화를통해이러한세부적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중국이 제시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도발과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이시행가능한한반도문제해법이라는목소리도높다.

변화하는 한반도 정세에 발맞춰 유엔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완화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자슈둥연구원은 “제재 자체가 목적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도오늘날 외교적 대화와 한반도 비핵화 노력에 보폭을 맞춰 조정해야 하는데, 이는 제재 중단 또는 해제를 의미한다”고강조했다.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 시민이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북·미정상회담 소식을 담은 신문을 읽고 있다. 이번 회담은 사상 처음 현직 미국대통령과북한지도자가직접만난것으로전세계의관심이 집중됐다. [EPA·연합뉴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