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성공하려면실패극복할네트워크필요”

곤도게이코코코에대표 2020 도쿄올림픽앞두고액셀러레이터·창업공간증가여성스타트업적은日… 소규모·1인‘쁘띠창업’이 대세

AJU Business Daily - - 주제강연 - 한준호기자hanjh@

“창업의 성공은사업의성장보다실패했을때그것을극복할수있느냐에달려있습니다.”

곤도 게이코(近藤恵子) 코코에 대표는13일 서울중구플라자호텔에서열린 ‘착한 성장, 좋은 일자리 글로벌 포럼(2018 GGGF)’ 둘째 날 기조강연에서 “창업하면 한 번은 반드시 실패를 경험하게 돼있다”며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네트워크구축이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담당기자를 거쳐 인터넷 통신교육·출판 최대 업체 베네세코퍼레이션에서 굵직한 사업을 성공시킨경험이 있는 곤도 대표는 2016년 사표를내고스타트업창업의길로들어섰다.

곤도 대표는 베네세 근무시절 희망했던 신규 사업팀에 합류하기가 어렵게 되자 회사를 나가 직접 사업을 해봐야겠다고 다짐했다. 두 명의 아이를 키우며 창업한다는게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비즈니스 스쿨에 다니며 1년 동안 창업 관련 교육을 받고 코코에(Cocoe)를 창업했다. 코코에는사이트제작과운영등폭넓은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코코에의첫사업아이템은‘온라인 심리상담’이었다. 일본은 심리상담을 받고싶어도 주변 사람들의 눈을 의식해 직접 심리상담을받아보기가어려운환경이라는점에착안해발굴한 서비스다. 온라인으로 심리상담을 예약하면 담당 상담사가직접전화를걸거나모바일채팅을통해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아이템은창업을지원하는액셀러레이터로부터투자를받아성공하는 듯했지만, 얼마가지않아 유료회원 유치가 어려운 현실에 부딪혀수익화에실패했다.

곤도 대표는 “이때 겪은 사업실패로창업을 접으려고 했지만, 액셀러레이터프로그램에 참가하고, 비즈니스 스쿨에다니며 구축했던 네트워크가 큰 도움이됐다”며 “그때 만난 창업가들의 조언과도움이 없었다면 창업을 완전히 접었을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코코에는 실패에서 배운 경험을 토대로 시작한 비즈니스프로세스 아웃소싱(BPO) 사업으로창업3년만에매출규모가 100배 증가했다.

곤도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일본 여성들의 스타트업 창업 현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근 일본은 매년 20만~30만명의 창업가를 배출하면서 초유의 창업 열기가 일고 있지만,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은매년감소하고 있다. 여성의창업건수는사상최저치를기록 중이다.

일본 중소기업청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여성들이창업을꺼리는가장큰이유 는 아이템을 사업화시킬 방법을 모르기때문으로조사됐다.

곤도 대표는 “현재 일본 여성들은 자신의생활에만족하는경향이강해창업하기 꺼리는 측면도 있다”며 “여성의 창업은 생활에 영향이 없는 범위, 취미의연장으로 사업을 연계시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1인 스타트업이 많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에서 여성들의 1인 창업을 ‘쁘띠(Petit) 창업’이라 부른다고 덧 붙였다.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경기가살아나자창업붐이일고있다. 창업붐이 일자 스타트업을 지원하는민·관 프로그램, 액셀러레이터, 창업공간도점차늘고 있다.

곤도 대표는 “일본에 창업 붐이 불고는 있으나 아직 여성들의 진출은 적다”며 “여성의 창업은 아직 많지 않지만, 창업하려는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늘고있다는것은긍정적인 변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곤도 대표는 “아이 2명을키우면서 회사를 경영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하루하루를 익사이팅하게보낼 수 있는 즐거움이 더 크다”며 “스타트업은 여성이 모든 선택지를가질수있는 멋진 경험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여성들의 창업을 적극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곤도 게이코 일본 코코에 대표가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8 GGGF’ 둘째날인 13일 ‘여성기업가가 본 일본의 스타트업 현황’이라는주제로강연을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