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소유대신공유하는시대올것”

이재호카카오모빌리티디지털경제연구소장교통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활발빅데이터로택시수급불균형해소편리한‘이동경험’통해산업변화

AJU Business Daily - - 주제강연 - 정명섭기자 jms9@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쌀이라고 불리는 데이터가 전통 산업인 운송‧교통업과만나면 우리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 승차 거부로 택시기사와 승객이 서로 얼굴을 붉히거나, 언제 올지 알 수 없는 택시를마냥기다리는일은사라질 전망이다. IT 기술이 우리에게 빠르고 편리한 이동경험을 제공하면 장기적으로 자동차를소유하지 않아도 되는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장은 13일 ‘2018 GGGF’의 둘째 날에 ‘빅데이터와 스마트 모빌리티의 미래’라는주제로강연했다.

이 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기술로 인한 기존 산업의 변화)이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는 분야로 ‘교통’을지목했다. 향후 자동차업계가 소유보다택시를 이용하거나 다른 차를 공유하는서비스 시대에 맞춰 변화할 것으로 예측 한 이 소장은 다년간 몸담은 현대자동차와 현대경제연구원에서 카카오모빌리티로과감하게직장을옮겼다.

이 소장은 교통 분야에서 빅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쌓아온 빅데이터로 기존 택시업계 의 ‘페인 포인트(고충)’를 어떻게 해결하고 있는지 소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카카오택시와 카카오드라이버(대리운전), 카카오내비 등을 서비스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8월 카카오의 카카오모빌리티사업부문이독립했다.

택시업계의 가장 큰 고충은 시간과 날 씨, 지역별 행사 등에 따라 택시 수요와공급이 불일치하는 상황이 빈번하게 발생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출‧퇴근 시간대와 버스·지하철이 끊긴 심야시간은택시 수요가 많다. 그러나 택시업계에 종사하는 기사들의 평균연령이 고령화되고 있어, 꽉 막힌 도로에서의 운전과 심야영업을 꺼리는 기사가 다수다. 이 경우택시를 타려는 수요는 많으나 공급은 적어제시간에택시를타기 어렵다. 눈이나비가 내리는 악천후나 여의도 불꽃축제등 행사가 열리는 지역에서도 이같은 수요·공급 불일치 문제가 발생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수요와 공급이 불일치하는특성과 시간대를 빅데이터로 정확히 산출해 문제를 해결한다. 현재 카카오택시앱에서 1000원을 추가로 내면 배차율이높은 택시를 연결해주는 ‘스마트호출’이바로이 서비스다.

이 소장은 “택시 운임을 높일 수 없는상황에서 택시 수급 불일치 문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해결해야 한다”며 “택시 기사마다운행선호지역이다 다른데, 빅데이터로 기사들의 이 같은 성향을 분석해승객을배치할수 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카카오택시와 같은 앱이 현재택시업계가가진 수요·공급 문제를해결해 편리한 이동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로자리 잡으면, 자동차를소유하지않아도되는시대가올것이라고예측했다.

이 소장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택시를탈수있는서비스가보편화되고, 자율주행차가 승객에게 안락한경험을 제공하면 자동차를 직접 소유해야 하는 이유가 줄어든다”며 “이것이 바로 제조업이 서비스로 넘어가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이라고말했다.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장이 ‘빅데이터와 스마트 모빌리티의 미래’라는 주제로발표하고 있다. [남궁진웅 기자 timeid@]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