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미디어온에어

AJU Business Daily - - 부동산 -

서울덕수궁돌담길, 이고즈넉한길에난데없이라디오방송 스튜디오가 꾸려졌다. 지난 11일 오후 5시, 라디오방송이 재미있어 시작했다가 이제는 지역의 문제를 같이 이야기하고 해법을 찾기 위해마을방송을하고있다는성북FM의 김준용·김수현씨를 만났다. 이들은전문 DJ 빰치는솜씨로 ‘괜찮으신가요?’ 프로그램을진행하며인근서울시의회의 최정순 시의원을 초대해 자기 마을의 문제를 끄집어냈다.

지난해에 이어 ‘2018 돌담길라디오’가 서울 덕수궁 돌담길에서 9월 7일부터 16일까지 열흘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돌담길라디오는 ‘서울시민이 진행하고 함께 즐기는참여형라디오생방송 축제’를 표방한다. 슬로건에 걸맞게서울지역에서 마을라디오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들과 미디어교육을받은서울시민이주인공이다.

‘마을존’에 참여한 서울지역의 16개 마을라디오팀(23시간 편성)은저마다자기지역의핫한이야기를나누면서중간중간 시와 소설, 영화, 음악 등을 곁들여 개성을 뽐냈다. 10일 돌담길에나온금천라디오의허은숙 DJ와 김진숙PD는 다른 마을팀이 어떤 이야기로 나름의 색채를 드러내는지 궁금했다며, 마을라디오가우리의일상속으로완전히들어오기를기대했다.

‘나도DJ존’이나 ‘공연존’도 뜯어보면 사실 마을방송과동떨어진 게 아니다. 마을라디오에서 활동하고 있는 일반시민이나 막 라디오DJ 교육을 받은 시민들이 나도DJ존을꾸미고 있고, ‘공연존’ 역시 자기 지역에서 뿌리를 내린 아티스트들이활약하는 무대다. 저녁 8시 매일한시간씩편성된 ‘셀렙존’에는 가수나시인·크리에이터·정치인같은유명인사가 등장하지만, 이들은 마을미디어의 가치를 응원하고이벤트를풍부하게하는역할을하고 있다.

시청자미디어재단 서울시청자미디어센터가 마련한 돌 담길라디오는 야외 이벤트만은 아니다. 어엿한 라디오방송국이다. 함께 하고 있는 공동체 라디오인 마포FM과 관악FM으로 실시간 송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라이브와 팟빵으로도 생중계되고 있다. 이미 지난 8일 강북FM과 마을라디오뻔을 시작으로 성동FM ‘소풍’과 도봉팀 하하, 협동조합 청청(9일), 금천라디오(10일), 리버노스와 보키니(11일), 안티카와 강서FM(12일), 노원FM과 방 화마을방송국(13일)이 돌담길발 전파를 탔다. 이제 동작FM(14일)과 성산2동라디오, 연남동라디오(15일)가 온에어대기 중이다.

16일 밤 9시 돌담길라디오의 온에어등은 꺼진다. 돌담길에 나왔던 마을라디오팀은 다시 그들의 마을방송 거점으로돌아가온에어등을켤 것이다. 아니꼭그래야 한다.마을라디오나 공동체라디오같은 시민미디어는 공동체와민주주의를유지·강화시키는기능을해왔기때문이다.

시민미디어는 1970년대 영국의대안적커뮤니티신문과1960∼70년대 미국에서광범위하게확산되었던커뮤니티라디오, 커뮤니티TV에서 개념화되었다. 공동체 구성원의접근과참여를바탕으로지역과 소수자, 인종같은다양한 공동체를 아우르며 신문, 라디오, TV, 인터넷 등의 형태로다양하게 발현되어 왔다. 시민미디어는 커뮤니티에 대한봉사와주류미디어에대한 대안이며, 시민사회의한요소이자주요축이라는정체성을 가진다. 시장과국가영역을연결하는뿌리이기도하다.

가뜩이나언론독과점의심화로소수거대미디어가정보를 통제하고 지배하는 작금의 상황에서는 국민 다수가표현의 자유(언론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시민참여 미디어를 제도적으로 보장하고 키워야 한다. 국가권력과 자본권력, 일반시민이 끊임없이 갈등하고 충돌하는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표현의 자유는 세력이나 권력지형에 따라 크게 움츠러들 수 있기 때문이다. 표현의 자유가 시민의 권리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시민이 말할 수 있는 매개체, 즉시민미디어가충분하고도활발해야하는 것이다.

여기서 미국에서 전통 저널리즘의 한계에 대한 비판과반성에서출발한시민저널리즘에대해주목할필요가있다. 시민을 저널리즘의 핵심 주체로 인식하는 시민저널리즘은 성찰적 시민(reflexive citizen)을 기르고, 시민의 잠재된 능력을 북돋고, 뉴스 같은 미디어 생산물과 시민의삶을 연결하며, 주요 이슈에 시민을 적극 참여하게 하는것이 목표다. 원래 시민에게 있었던 권력을 다시 시민에게되돌려주려는 것이다.

결국 시민미디어의 발전은 참여 민주주의와 밀접하게연관된다. 시민미디어는 결핍과 소외에 맞선 사람들에게말할권리를 돌려주고, 자신이속한지역이나그룹에영향을 끼치는 문제를 해결하고, 변화를 꾀하는 사람들을 도울수있기때문이다.

돌담길라디오가 시민미디어의 성장을 이끄는 촉매가되기를소망한다.

※위글은본지편집방향과다를수있습니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