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2인자’황각규물러난다

경영실적악화대대적물­갈이인사후임엔이동우­롯데하이마트대표

AJU Business Daily - - 첫장 - 서민지기자vitam­inji@

롯데그룹 2인자인황각규 부회장(65·롯데지주 대표이사)이경영일선에서물러난­다.

롯데그룹은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이같은내용의인사안을 확정했다. 황 부회장이전격퇴임한 자리에는이동우 전롯데하이마트 대표(60)가 오른다. 따라서롯데지주는 ‘신동빈 회장-송용덕부회장-이동우 전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등 3인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 지주의고위경영진과 함께롯데물산, 롯데렌탈, 롯데액셀러레이터등계­열사대표들도자리를옮­긴다.

<관련기사8면> 12월 정기임원인사를고집하­던롯데그룹이정기인사­철이아닌8월에고위급­인사를단행하는것은그­룹내부에서도매우이례­적이라는평가다.

그룹 양축인 롯데쇼핑과 롯데케미칼의 실적부진에더는 물러날 곳이없다는 절박함이작용한 인사로 분석된다. 사드 배치에따른 중국에서의사업환경악­화, 지난해일본불매운동에­이어올초부터코로나1­9 사태까지이어지면서롯­데그룹 시가총액은 7조~8조원이 빠질 정도로 악재가 계속됐다. 롯데그룹 창업 53년 이래 최대 위기 상황에서 책임져야 할 사람이 필요했고, 2인자 역할을 했던황 부회장의퇴진이불가피­했다는것이다.

롯데그룹의이번인사는­본격적인그룹체질개선­을위한사전작업성격이­강하다. 올해출범한 롯데쇼핑통합온라인몰 롯데온이시원치않은만­큼후속인사에서젊은피­수혈 위주로 후속 인사가 이어질 것이란 예상이나온다. 롯데그룹은 신 회장 주도로 이커머스에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재택근무 확대등 근무환경을바꾸는등대­대적인쇄신을추진중이­다.

롯데그룹관계자는“창사 이래가장큰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데공감한다”면서“그룹 체질 개선을 하고 있던 중 코로나19 사태까지터지면서그룹­이 생존을 위해 변화속도를 높여야 한다는신회장의문제인­식이반영된인사 조치”라고 말했다.

황각규부회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