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흑인·아시아계아우른‘트럼프맞춤형’저격수

AJU Business Daily - - ISSUE - 윤세미·최지현기자fiyon­asm@

어머니는인도·아버지는자메이카출신…유리천장깨기반복인생“진보적이지만급진적이­지않아”…온건책에월가·실리콘밸리도안도초조­한트럼프진영“급진좌파”연일원색적공세로경계­심드러내

# “모든 후보들공세에준비됐다­고 생각했지만,해리스의 공세에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해리스에게배를세게얻­어맞은기분이었다니까­요.”

조 바이든 전미국 부통령이지난해6월 민주당 대통령후보자들의첫T­V토론회를 회고하며최근했던말이­다.

당시토론회에서카멀라­해리스미국상원의원은­유력 후보였던 바이든의약점을 맹공격해 유권자들의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바이든이 1970년대초인종차­별주의성향의공화당 의원들과 함께‘버싱(Busing)’ 정책을반대했던이유를­집요하게물고늘어졌다. 버싱정책이란 인종 간 분리장벽을 철폐하기위해스쿨버스­로 유색인종 학생들을 백인 학군으로실어나르던정­책을말한다.

해리스는 당시초등학생이었던자­신을 떠올리며“그 소녀가 바로 저였다고요!”라며 울먹였고 결국바이든의입에서“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확언을끄집어냈다. 미국언론은일제히1차 토론회에서해리스의판­정승을 선언했다. ‘흑인 유권자의 희망’으로 불리며유력한 민주당 대선주자였던바이든은­이후의외의‘인종차별’문제로긴곤욕을치렀다.대학졸업무도회에서의‘블랙페이스’ 사진까지드러나며경선­낙마위기에빠지기도했­다.

그럼에도 바이든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해리스가 부통령자리에‘최적임자’라며 러닝메이트로 지명하기에이른다. 여성, 흑인, 아시아계, 진보 표심에모두 호소할 수 있는 비장의 카드로 해리스만 한카드가없다는 평가다. 해리스역시선뜻이를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렇게나 무례하게굴던사람을뽑­기는힘든일”이라며바이든의‘관대한 결정’을비꼬며해리스에경계­감을드러냈다.

◆명저격수 해리스… “출생·이력조차 트럼프맞춤직격탄”

바이든의해리스낙점은­해리스가트럼프대통령­에게‘강력한 한 수’가 될수있다는 전략적판단이담겨있다. 해리스의이름이 적힌 바이든의 노트는진작 언론에공개된 터다. 일찌감치해리스를 유력부통령후보로지켜­보고있었다는의미다.

로이터는 해리스 의원을 두고 “트럼프를 향한공격에적합한 파트너”라고 평가했고, 미국 정치전문매체폴리티코­역시“일반적으로 부통령후보는중요하지­않지만, 해리스는중대한 의미를가질수있다”고 지적했다.몇달동안트럼프의자멸­을지켜보기만 했던바이든이이제는 새롭고 강력한공격카드를 얻었다는 것이다. 실제민주당 한인사는 “바이든은 밝은 조명이비치는 큰 무대에서누군가를생선­처럼내장까지발라버릴­수 있는 부통령후보를 원했다”면서해리스의‘싸움꾼’ 면모를 강조하기도 했다.

많은언론은 올해대선과정에서해리­스가 트럼프를 정면조준한 ‘저격수’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있다. “해리스의출생과이력은 모든측면에서트럼프대­통령을겨냥하고있다”는분석이나올정도다.

1964년 이민1세대인도출신의­학자인어머니와자메이­카출신경제학자인아버­지사이에서태어난해리­스의삶은 금수저를 물고 백인 남성으로 태어난 트럼프와 달리유색인종 여성으로서유리천장을­부수는과정의연속이었­기때문이다.

무엇보다 해리스가 고령과 백인이라는 바이든의단점을 보완하며민주당의전통­적지지기반인유색인종­과 여성층을 다지기에유리하다는 지적이다.백인과 남성을 겨냥한 유세행보를 이어가는 트럼프로서는부담감으­로작용할수있다.

검사출신으로서‘송곳 질의’와 토론에능한해리스 의원은이미‘트럼프 저격수’로서충분한 검증을마쳤다는평가도­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간접적이나마 호되게 당한 바있다. 지난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이적극적으로 추천해지명된극우 성향의브랫 캐버노 미국연방대법관 후보자 청문회에서카멀라는 그의성폭행의혹을 집요하게물고 늘어지며낙마 직전까지몰아세웠다. 트럼프대통령조차“끔찍하다”고 평가한당시청문회는초­선상원의원으로이제막­1년의임기를보낸카멀­라가일약 전국구스타 정치인으로 떠오르는계기가 됐다.

아울러법률 전문가라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불리할 경우 법률을 유리하게이용하기위해­실력행사도 서슴지않는 트럼프 대통령의행보를 가로막을수있다는 것이다.특히11월 선거국면에서가능성이­제기되는우편투표무효­화와같은트럼프의‘뒤집기’ 전략을사전에차단하고­향후백악관에입성할경­우트럼프정권정리과정­에서발견할수있는법적­문제처리에도적합하다­는평가다. ◆경계심 높인 ‘팀 트럼프’ vs 첫날부터 맹공

‘팀 바이든’

해리스부통령후보의등­장에‘팀 트럼프’는 공세를강화하며경계심­을높인상태다.

11일 트럼프대통령은카멀라­에대해“내가 ‘가장선호하는(number one)’ 선택지”라면서여유로운모습을­보였지만,마이크펜스미국부통령­은“바이든과카멀라가집권­할경우미국은망할것”이라는공포마케팅을이­어갔다.

특히트럼프선거캠프측­은 ‘급진 좌파’, ‘사회주의자’, ‘가짜(phony) 카멀라’와 같은 원색적인정치프레임을­뒤집어씌운홍보동영상­을공개하며해리스의원­을향한공세를강화했다.

‘팀 바이든’의반격도 시작됐다. 12일 미국델라웨어주 윌밍턴의한 체육관에동반 출격한 바이든과카멀라는데뷔­자리에서부터트럼프대­통령을향한강력한공세­를 퍼부었다. 마스크를쓰고등장한두­사람은 코로나19 사태를보여주는 ‘청중 없는 연설’을 진행하면서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부실대처와지도력부재­를정조준했다.

바이든은“미국을 재건할 시점”이라면서“트럼프대통령이안팎으­로만들어놓은엉망인상­태를 고치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해리스의원을비난한트­럼프를 향해서는 “징징대는 것은 트럼프가 미국역사상어떤대통령­보다잘하는것”이라고조롱했다.

뒤이어연단에선 해리스는 “우리는 인종차별주의와 체계적불평등에대한 도덕적심판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경제, 건강, 아이들등우리가 걱정하는모든것이위태­로운 지금새리더십이필요하­다”면서지지를호소했다.

이어“코로나19가 다른국가보다미국을더­심하게강타한 데는 트럼프가 처음부터사태를 심각하게받아들이지않­았기때문”이라면서“트럼프가 바이러스가 그냥 ‘기적처럼’ 훅 사라져버릴 것이라며폭스뉴스에서­본 기적의 치료법을 밀어붙인 결과,다른나라들이경제를재­개할동안미국은다시봉­쇄에들어가야했다”고맹공을펼쳤다.

이날 연설에대해 AP는 “청중은 없었지만, 역사가 넘쳐났다”고 호평했고 뉴욕타임스(NYT)는 “이들은 미국의 코로나19와 인종차별문제해결의적­임자를 자처하며, 앞으로트럼프와 싸우기위한 메시지의첫신호를보냈­다”고풀이했다.

◆“진보적이지만 급진적이진 않아”… 월가도안도한온건파

미국 월가는 카멀라 해리스의민주당 부통령후보지명에안도­의한숨을내쉬고 있다. 해리스가가혹한 월가 때리기나 실리콘밸리공룡 해체를 주장하는급진좌파가아­니라 합리적인중도파라는월­가의인식을방증하는대­목이다.

물론 해리스를 월가 친화적이라고 부르긴 어렵다. 해리스는 민주당 노선대로 대기업이나 부자들이막대한 혜택을 누리며영향력을 키우는 점을문제삼아왔다.또그는금융거래세를새­로부과해헬스케어재원­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찬성하며연방최저임­금을시간당15달러로­올리는방안도지지한다. 그럼에도 재계와 금융가일각에선해리스­의발탁은민주당이코로­나19로 무너진경제를재건하기­위해온건한 경제정책을 추진할 것임을 신호하는것으로 보고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JP모건체이스는 해리스의경제정책을“대체적으로중도적인시­각”이라고평가했다.

실리콘밸리의표정도 밝다. 적어도 기술공룡 해체를 강력히요구해온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같은 급진파를 피했다는 안도감이 크다. 해리스는소셜미디어 기업들의 가짜뉴스 대응을 비판하고,우버등공유차량 기업들이운전자를 직원으로 분류토록하는법을 지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IT 대기업의해체까지나아­가진 않았다. 아울러해리스가실리콘­밸리를 지역구로 둔 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이라는 점도 기술기업들의 우려를 한풀 꺾어줬다는분석이다.

해리스는 실리콘밸리 지원금도 등에업고 있다.셰릴샌드버그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데이비드자폴스키아마­존총괄변호사,리드호프만링크드인 공동창업자, 존 도어벤처투자자 등이해리스에돈줄을대­는큰손들이다.

오바마 행정부에몸담았던 빌 데일리웰스파고홍보담­당자는“해리스는 진보적인가? 그렇다. 그렇다면시스템을 태워버리고 싶어할 정도로급진적인가? 아니다. 그는 시스템을 더튼튼하게하고 싶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해리스가한층진보­적인정책을 요구하는 민주당 지지자들의요구에부합­하지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해리스는 검사 재직시절지나치게가혹­한 태도를 보이고 경찰의인종차별적과잉­진압을충분히문제삼지­않았다는비판이적지않­다.

[AFP·연합뉴스]

12일미국델라웨어주­에서부통령후보자지명­후첫연설중인카멀라 해리스.

[AP·연합뉴스]

1982년 워싱턴DC인종차별항­의시위중인 해리스(오른쪽).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에서 조 바이든 전미국부통령과첫합동­연설에참석한카멀라 해리스.

카멀라해리스의아버지(오른쪽)와 어머니.

[AP·연합뉴스]

카멀라해리스의어린시­절.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