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고빌미덩치키우­는금감원…올90명채용

AJU Business Daily - - 종합 | NEWS - 양성모·안준호기자paper­killer@

역대최대규모… 5년간평균60명뽑아

금융공공기관의 공개채용이 지난달 시작된 가운데금융감독원이역­대최대규모로 신입직원을 선발한다.지난해75명을 선발한데이어올해90­여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늘어난 감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지만일각에서는­금융사고를명분으로몸­집키우기에나선것아니­냐는지적도제기된다.

13일 금융당국및금융투자업­계에따르면금감원은 2020년도 입사할 5급 신입직원을 뽑는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지난해보다 대폭 증가한약 90명을 채용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채용 계획이 최종 확정되진 않았으나 예년보다 늘어난인원을 뽑을 것”이라며“한국은행이필기시험을­보는9월12일에같이­1차필기시험을치를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상 1차필기시험에한달앞­서공고가난뒤연말합격­자를발표한다는 점을 고려하면이달 중순에는 채용 공고가발표될것으로보­인다.

채용인원이늘어나며금­감원의 ‘채용 신기록’은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금감원은 최근 수년간 채용규모를 지속적으로 늘리며몸집을 불려왔다. 하반기 공채를 기준으로 보면 지난 2015년 49명, 2016년 55명을 거쳐 2017년(57명), 2018년(63명), 2019년(75명) 모두선발 정원이5~10명가량 늘었다. 최근 증가세를 고려해도 지난 5년간 평균 채용인원이약 60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올해채용 규모는 이례적으로 늘어난 수준이다. 금감원은금융시장의검­사·감독 수요가 늘어나며필요한 인력도 증가했기때문이라는 입장이다. 금감원관계자는 “올해 소비자 피해예방과 권익보호기능 강화를 목표로 소비자보호 조직을 신설했고, 라임운용이나옵티머스­운용등사모펀드관련피­해사례가계속발생해인­력채용규모가늘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융투자업계일각에서­는 지난해부터이어진 금융사고를 빌미로 금감원이‘몸집 불리기’에 나선것아니냐는비판도 제기된다. 금감원은 저축은행부실사태가 일어났던 지난 2011년에도 55명의 신입직원을 채용하며2년간 125명가량직원을늘­렸다.

한사모펀드환매사태피­해자는“사실상사기에가까운 방식에투자자들이당해­도 금감원이미리 사고를 막지도, 피해를 구제해주지도 못하는 상황에서인력만 늘리는 것이근본적해결책이될­수있는지의문”이라고꼬집었다.

윤석헌금감원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