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에게도‘독재자’라고욕한이가있었다

AJU Business Daily - - INSIGHTERS -

“대통령이라는 자가이나라를 공산당에게넘겨주려한­다.”

마치우리나라 어느 보수단체 집회에서나 들릴법한 주장이다. 하지만이말은미국의유­력정치인이던조지C 월리스의연설내용이다. 민주당출신이던그는앨­라배마주지사를네번이­나 역임했고, 한때미국 남부를 휩쓸었던 ‘독립당’의 대통령후보가되기도했­다.

‘공산당에게나라를넘겨­주려한다’는 비난을들었던대통령은­역대미국 대통령가운데가장 위대한인물중하나로 꼽히는존 F 케네디이다. 월리스는케네디대통령­을 ‘독재자’라고 부르기도했고 ‘미국의 정체성을 혼란시켰다’는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50년전美독립당조지­C월리스와현재

1963년 골드마켓 연설에서는 “우리에게 족쇄를 채운 독재자를 향해 외쳐야 한다. 위대한 우리조상들의이름으로 자욱한 흙먼지를 헤치고 폭정(tyranny)의 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목청을높이기도 했는데, 역시케네디대통령을 겨냥한 것이었다.

조지 월리스는 미국 역사장 가장 악명이 높은 인종차별주의자 중 하나로 꼽힌다. “오늘도 인종분리, 내일도 인종분리, 영원히 인종분리(I say segregatio­n now, segregatio­n tomorrow, segregatio­n forever.)”라고 외쳤던그의연설은아직­까지인종차별주의자들­의전설로돼있다.

진보성향인케네디대통­령과는원래부터결이다­를수밖에없었던사람이­지만결정적으로케네디­와척을 지게된것은 1963년 7월에 벌어진 ‘앨라배마주립대 사건’ 때문으로알려져있다. “Stand in the Schoolhous­e Door” 사건으로도알려져있기­도 한바로그 사건이다.

자유민주주의대변인과­독설가양면성

당시앨라배마주는 흑인들이다니는 학교와 백인들이다니는 학교가 분리돼 있었다. 주립대학에는흑인이입­학할수 없었다. 그러나 1963년 美연방대법원이흑인들­의입학을허용하라는판­결을내리면서상황이급­반전하게된다. 더이상흑인들을거부할­수없게됐기때문이다.

당시앨라배마 주지사였던 조지월리스는 연방대법원의판결을 받아들일수 없다며학교 정문에서흑인 학생들의등교를 막아섰다. 연방정부에서법무부 차관까지보냈지만 꿈쩍도 하지않았던그는결국미­연방군이동원된이후에­야 물러섰다. 이과정에서 캐네디 대통령은 주 방위군을 연방군에편입시키는극­단적인조치까지동원했­다.

이사건으로 조지월리스는 민주당 내에서정치

적입지가상당히약화된­것으로알려져있다. 같은민주당의연방 대통령과 그처럼극단적으로 대결(혹은 ‘항명’)을 벌였으니어쩜당연한 것일수도있다. 더구나 무력을동원해연방 대법원의판결에저항했­다는것을용납할수있는­민주당원은드물었다.

케네디대통령이암살되­고난 뒤, 그에대한 추모열기가 높아질수록 월리스에 대한 비난도 커져갔다.

사실, 조지월리스의언행은이­해하기어렵다. 그당시에도물론이지만­지금현재우리의시각으­로도도무지수긍이 안된다. 인종차별정책을 그토록 당당하게시행하려했던­것은 물론이고 정당한 대통령의지시를힘으로­거부한것도그렇다.

감히인종차별주의자 따위가 케네디같은 인물을독재자라고공격­한 부분에서는 실소를금할수없다.어처구니가없다고하는­것이더맞는표현같다. 게다가 인종차별을 막는 것을 두고 ‘폭정’이니‘국가 정체성’ 운운했다고 하니미국의정체성이인­종차별-백인우월주의였다는 건지 싶은 생각도 든다. 흑인의대학입학을 막은 월리스야 말로 폭정이고, 힘으로 대법원판결을 뒤집으려한 행위야말로독재라고불­려야맞는게아닌가말이­다.

비판의자유와공직자의­자세

어떻게자유민주주의의­대표라고하는미국에서­이런 사람이유력정치인으로 활동할 수 있었는지궁금하다. 심지어그런억지가 통해서표를얻어냈고 남부지방을 휩쓸기도 했다고 하니트럼프가 대통령이된 것이갑작스러운 일은 아니라는 생각도든다.

하지만 그는 전혀 개의치 않았다. 오히려 “진리와정의를위해싸우­는사람들은비방과 모함,오명을쓸수밖에없다”면서자신을비난하는사­람들을“값싼 선동가”라거나 “이기적인 급진주의자”라고 욕했다.

이런독설덕택인지그는­극단적인종차별주의자­들 사이에서는 높은인기를 구가했다. 나중에는민주당을 탈당해 ‘독립당’이라는 제3 정당을 창당해대통령후보가됐­다.

기껏해야 50여년전, 민주주의최고의선진국­이라는미국에서일어난­일이다.

얼마 전김무성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한 토론회에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자’라고 말했다고 한다. 지난 2월에는 하태경 의원이. 지난해에는황교안 전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신상진전의원등이문대­통령을독재자라고비난­했다.

최근에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집회에서도 비슷한말들이쏟아진것­으로알려져있다. 심지어현직검찰총장까­지말을 배배꼬아가며‘독재와 전체주의’라는말로비방대열에동­참했다.,

대한민국에는 비판의자유가 있다. 국정최고책임자인 대통령은 언제나 국민의비판과 감시를 받아야할 의무도 있다. 정치적중립의무가있는 검찰총장의 경우도, 그 경망스러운 언행이지만 굳이지적하고싶지는않­다.

하지만 지금 그들의얼굴에서조지 C 월리스가겹쳐져보일수­있다는것은 명심했으면 좋겠다. 보기에따라매우역겨울­수도있다.

장용진사회부부장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Korea, Republic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