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에다가서는한국영화

The Korea Daily - - 오피니언 - 기자의눈

2004년 할리우드 이집션 시어터에 서 열린 '제1회 LA국제영화제'에 한국영화 광팬들이 모였다.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이 상영되 던 날, 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대부분 미국 젊은이들이었다. 한 인, 아시안보다는 의외로 백인이 많 아놀랐던기억이있다.

영화는 기자에게도 이해하고 받아 들이기 힘든 대목들이 많았다. 소재 도 무거운 데다 대사 없이 앞뒤 상황 을 이어 해석해야 하는 장면이 많아 보는내내우리문화를모르는, 영어 자막으로 영화를 봐야 하는 관객들 에게 혹여 재미없는 영화가 될까 걱 정이 됐다. 기우였다. 영화가 끝나 자박수가터져나왔다. 감독과대화 의 시간에는 질문이 쏟아졌다. 행사 가 끝나고 흡족한 얼굴로 극장을 나 오는 관객들에게 물었다. "박찬욱 영화가 왜 좋은가?" "쿨하다. 스파 이더맨, 배트맨은 멍청하고 촌스러 운데 그의 영화는 다르다." 갓 20살 을 넘긴 듯 보이는 관객들에게서 극 찬이끊이지않았다. 박감독의영화 는평범함보다는튀는쪽이좋은개 성파들의입맛에딱맞는영화였다.

한국영화는 특히 유럽에서 상복 이 많다. 칸, 베를린, 베니스 영화 제 등에서 배우상, 감독상, 작품상 을 받았다. 지난 27일에는 미국 독 립영화 축제인 선댄스 영화제에서 제주 43사건을 다룬 오멸 감독의 영화 '지슬'이 월드 시네마 부문에 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아 위상을 높 였다. 하지만 아카데미에서는 고전 하고 있다. 올해도 고배를 마셨다. 베니스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 상해 기대를 모았던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외국어 영화 부문 한국 대표로 출품됐지만 본선 진출에 실 패했다.

한국영화가 유독 아카데미에서는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를 어쩌면 박 찬욱 감독의 영화에 열광했던 개성 파 관객들에게서 찾을 수 있을지 모 른다. 작품성과 함께 대중성을 갖춰 야 하는 아카데미에서 한국영화는 너무 튀어 일반 관객들에게는 부담 스러울 수 있다. 쇼윈도에 진열된 최신 유행의 옷에 눈길을 뺏기긴 하

위기의시기에는가장대담한방법이때론가장안전하다. 지만 정작 지갑을 열게 만드는 옷은 평범한 스타일이다. 스파이더맨, 배트맨이 세계적인 흥행을 거두고 어마어마한수익을내는이유다. 지난 18일 김지운 감독의 '라스트 스탠드'가 개봉됐다. 제작비 5000 만 달러가 투입된 블록버스터로 왕 년의 액션스타 아놀드 슈워제네거 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친 근한배우에탄탄한스토리 , 과감한 액션까지 여느 할리우드 영화 못지 않다. 영화 중간 중간 맛볼 수 있는 코믹한 설정도 재미를 더했다. 영화 를 보는 동안 다른 관객들이 이해하 지 못할까, 재미없어 할까의 걱정은 안했다. 김지운 감독에 이어 박찬욱, 봉준 호 감독이 줄줄이 할리우드에 데뷔 한다. 박 감독의 '스토커'는 세계적 인 배우 니콜 키드먼이 출연해 관심 이 높다. 봉 감독의 ' 설국열차 '는 추위가 닥친 지구를 배경으로 펼쳐 지는 공감대 높은 소재를 선택했다. 한국감독의 영화가 이제 대중을 유 혹하고있다. 개성파 관객들에게 할리우드식 인기코드가 가미된 한국감독의 영 화가 '쿨'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러 나 우리 주변에는 너무 튀는 것 보 다 일반적인 재미를 찾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을 기억한다면 아카데 미도멀지않다.

-헨리키신저(전미국국무장관)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