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빛깔'로떠나는테마여행

The Korea Daily - - 패밀리 & 레저 - 넥스트투어 '대륙횡단투어 프로젝트'

넥스트 투어는 중앙일보 후원으로 13박 14일의 '대륙횡단투어' 프로 젝트를 내달 28일 떠난다. 이번 여 행을 4가지 빛깔의 테마 여행으로 그렸다.

먼저 , 자연미가 빛나는 그린색이 다. 자이언 캐년, 그랜드 캐년, 메 사베르데 국립공원(Mesa Verde), 배드랜드 국립공원 , 쿠야호가 국립 공원(Cuyahoga) 5곳이 여기에 해 당된다 .

그랜트 캐년은 흔히 가는 사우스 림이 아닌 평균 높이 2200미터를 자 랑하는노스림을 관람한다. 또 인디 언 문화가 그대로 남아있는 메사베 르데 국립공원은 푸에블로가 남긴 최대주거지와유적지다.

또 ' 오심 속의 국립공원 ' 으로 불 리는 , 오하이오주 유일의 국립공원 인쿠야호가도방문한다. ' 도시의 모던함 ' 이 뭍어있는 블 루 색은 LA를 시작으로 ' 금융 도 시 ' 메디슨, ' 바람의 도시 ' 시카고 등 미국의 대표 도시를 돌아본다. 특히 밀워키는 여행의 하이라이트 다. '맥주의 도시 '답게 양주장이 많 고 오토바이로 유명한 할리 데이비 슨 본사도 있다. 유럽풍 주택이 아 름다우며 프랜치 맨션은 손꼽히는 관광지다. '밤하늘의 마천루 ' 가 아찔한 스 카이 라인을 빚어내는 블랙 & 화이 트 색은 영화의 한 장면처럼 감동을 준다 . 미국의 3대 전망대인 뉴욕엠파이 어스테이트와 라스베이거스의 스트 라트스피어 호텔 , 시카고의 윌리스 타워 전망대를 관람한다. 전망대에 서 바라보는 풍경은 단순히 도시의 한 모습이 아니라 미국의 과거와 현 재 , 미래이기도하다 .

오렌지는 ' 지구의 축소판' 을그 린 색깔 . 미국에는 수천 개의 주립 공원과 수백 개의 내셔널 모뉴먼트 들이 지구의 축소판처럼 멋진 풍광 을연출한다.

대표적인 곳이 엔델 로프 캐년과 마운틴러쉬모어다.

특히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 태 고적 바다 밑 모래 바위가 융기해 풍화작용을 거쳐 기묘한 형상의 붉은 바위로 단련된 콜로라도의 신들의 정원(Garden of the Gods)과 설악산의 흔들바위 같은 밸런스 락( Balanced Rock) 을 찾 아간다. ►문의:( 213)380- 6398

이성연기자

내달떠나는13박14일의 '대륙횡단투어 프로젝트'는 4가지빚깔의테마여행으로떠난다. 기묘한형상의붉은바위로단련된 '신들의정원(왼쪽사진)'과모뉴먼트밸리도이번여행에놓쳐서는안될관광지다,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