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 '지슬' 650만명같은6만5000명

The Korea Daily - - 전면광고 - 국내외영화제잇단수상 소규모개봉입소문흥행

현재 독립영화계의 가장 뜨거운 감자를 꼽으라면단연 '지슬'( 감독 오멸) 이다.

감자를 뜻하는 제주 사투리인 ' 지슬'은 제주 4.3사건의비극을다 룬 흑백영화이며 , 제주도 사투리 덕에 자막을 더해 봐야 하는 흔하 지 않은 한국영화다. 국내외 영화 제에서 쏟아진 호평에 일반 관객 들의 지지까지 더하며 이 감자는 더욱뜨거워졌다.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 개봉 13 일만에 모은 관객이 무려 6만5000 명 . 소규모로 개봉한 독립영화, 지역영화 임을 감안하면 대단한 스코어다. 지난해 1억 관객 시대 를 연 한 국영화의 대 선전 속에서 도 기세를 펴지 못했던 독립영화 계로선 더욱반가운 스코어다. '지 슬' 을 소개하고 널리 알린 각 영화 제로서도으슥할일이다.

'지슬' 열풍의 진원지는 뭐니뭐 니해도 지난해 10월 열린 부산국 제영화제다. 첫 공개 직후부터 찬 사 속에 화제작에 등극했고 , 영화 제 측은 무려 4개의 트로피를 '지 슬' 에게 안기며 화답했다. 넷팩 상 , 한 국영화감독조합상 감독상 , CGV무비꼴라주상 , 시민평론가 상이' 지슬'에돌아갔다.

'지슬'은 무장 폭동을 진압한다 는 명분아래3만의주민이영문도 모르고 목숨을 잃은 제주 4.3사건 을그린다. 감독은 색을지운화면 에 실제 제주 주민의 목소리를 입 혀 외지인이 보는 아름다운 섬 제 주를 삶의 터이자 비극의 장소로 탈바꿈시켰다 . 이에 부산영화제 와 평론가들과 감독들과 관객들이 응답했다 . 이후 '지슬'은 서울독립영화제 를 통해 한 차례 더 조명됐고, 네 덜란드 로테르담 영화제, 선댄스 영화제에 거푸 초청되며 국제적 인 주목을 받았다. 한국독립영화 협회는 지난해 12월 31일 정식 개 봉도 하지 않은 '지슬'을 2012년 올해의 독립영화로 선정하기까지 했다. 그러던 지난 1월말 영화계의 귀 를 번쩍 뜨이게 한소 식이 들려왔 다. 세계 최고의 인디펜던트영화 축제로 꼽히는 미국 선댄스 영화 제에서 지슬이 수상한것이다 .그 것도 메인 섹션이나 다름없는 월 드시네마 극영화 경쟁부문에서 최고상인 심사위원 대상을 거머 쥐었다 . 지난 2월에는 프랑스에서 일을 냈다. '지슬'은 제 19회 브졸아시 아국제영화제 장편영화 경쟁부문 대상에 해당하는 황금수레바퀴상 을 받았다. 선댄스에서의 원 대상과 마찬가지로 한국영화 최초로이상을 수상했다 . 제주 신 감독이 만든 제주 영화가 부산 에이어북미, 의평가를받은것이다.

'지슬'의 그리고 가슴 먹먹 한 앞으로도 당분간 이어

것 . 그러기를 바란 다. 제주 4.3사건이 지 딱

날, 가슴에 와 브졸영화제 . 4.3 사건이 개인의 의 아닌 시대의 어 알리는 계기가

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난 제가 있지만 원혼들이

있기를 남겨진 이들의 있도록 한다.

열기 온기는 질 같다 또한 65년이 되는 심사위 벌어진 당시 출 유럽에서 거푸 최고 박혔던 오멸 감독의 수상소감을옮겨본다 " 숙제 , 지역 숙제가 숙제가 되 감을 되어 감에 감사를 평안하게 바라고 가슴에 상처가 치유될 수 함께 관심과 노력을 부탁 " 눈 감을 수

Newspapers in Korean

Newspapers from USA

© PressReader. All rights reserved.